접대용

댓글 5

일상을 담는 프리즘

2021. 1. 13.

click 

 

 

 

 

 

 

 

 

 

 

 

 

 

 

박정희 대통령은 청와대 사정팀을 시켜 기업인 100여 명의 집을 사진 찍도록 했다.

호화주택인지 들여다본 것이다.

 

박 대통령은 앨범을 보며 김정렴 비서실장에게 얘기했다고 한다.

“이런 집은 안 되겠어요.

 

근로자와 국민은 고생하는데 자기 돈이라고 마음대로 쓰다니….”

김 실장은 기업인들을 조용히 불렀다.

 

기업인들은 대부분 “바이어 접대용”이라고 둘러댔다.

김 실장은 “대통령 집도 비좁다.

검소하면 바이어들이 더 감동할 것”이라고 설득했으며 기업인들은 돌아가서 집을 처분했다고 한다.

 

20여년전이다. 안산 동산교회 김 아무개 목사가 살고 있는 아파트 동네를 방문한적이 있다. 

놀라운것은 그 아파트 평수가 상상을 초월한 큰 아파트 였다.

 

어찌 목사가 이렇게 큰 아파트에 살수 있는가?  하고 물었다.

그 대답은 위와 같이 손님 접대용 이라했다.

 

기업인들은 나중에 큰 집들을 처분 했지만,

그 김 아무개 목사는 그 초호화판 아파트를 처분했는지 아직도 궁금증만 불러온다.


click 

 

'일상을 담는 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로벌한 민족  (0) 2021.01.21
두 국민  (33) 2021.01.19
성직자  (34) 2021.01.17
위대한 대한민국  (6) 2021.01.15
접대용  (5) 2021.01.13
거대한 교회  (10) 2021.01.11
신구약성경 장.절  (10) 2021.01.09
장애는 불가능하게 만들수 없다.  (12) 2021.01.07
포퓰리즘  (14) 2021.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