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실천 하나가

댓글 130

일상을 담는 프리즘

2021. 2. 4.

click 

 

 

 

 

 

 

 

 

 

 

 

 

 

 

 

 

 

작은 실천 하나가

 

비가 내리던 어느 날 필라델피아의 한 가구점에 할머니 한 분이 가구를 구경하고 있었다.

그 때 가구점 주인이 "할머니 가구를 사러 오셨습니까?" 라고 물었다.

그러자 그 할머니는 "아니요,

비가 와서 밖에 나 갈 수 없고 내 운전사가 차를 가져 올 때까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서 이리저리 봅니다." 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주인은 "그래요, 그러면 운전사가 올 때까지 들어와 계십시오.

아주 좋은 안락 의자도 있습니다." 라며 그 노인을 따뜻하게 대해 주었다.

 

이 가구점 주인은 아무 관계도 없는 노인에게 자기 해야 할 분수를 넘어서 친절을 베풀었다.

 

그 후 이 가구점 주인에게 편지가 한 통 배달되었다.

이 편지는 강철왕 카네기에게서 온 편지로 '회사에서 수만달러 상당의 가구를 구입하려고 하는데' 하는 내용이었다.

카네기의 어머니가 바로 비가 오던 날 가구점 주인이 따뜻하게 대해 주었던 그 노인이었다.

조그만 친절이 굉장한 상급을 가져오게 된 것이다.

 

-월간 좋은 생각-


click 

 

'일상을 담는 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412년 전 '사부곡'  (62) 2021.02.12
엑사고라조  (82) 2021.02.10
'가슴이 짓 눌려온다'  (77) 2021.02.08
팬티의 용도  (81) 2021.02.06
작은 실천 하나가  (130) 2021.02.04
새해 새날이라는것은....  (95) 2021.02.02
세계 제일 큰 교회  (92) 2021.01.31
천국은 직분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55) 2021.01.29
한국교회 현실  (47) 2021.0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