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티의 용도

댓글 81

일상을 담는 프리즘

2021. 2. 6.

click 

 

 

 

 

 

 

 

 

 

 

 

 

 

 

팬티의 용도

 

아프리카 오지 족속에게 선교를 간 선교사가 있었다.

그들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 살았다. 그들은 그렇게 살면서도 전혀 부끄러움을 몰랐다.

그러나 선교사 부부는 그들의 벌거벗은 모습을 볼 때마다 몹시 민망스러웠다.

 

그래서 본국에 편지를 써서 그들이 입을 팬티를 대량으로 보내 달라고 하였다.

본국에서 여성용 팬티와 남성용 팬티가 왔다.

선교사 부부는 주일이 되자 팬티를 가지고 예배당으로 갔다.

 

예배가 시작되기 전 교인들에게 팬티를 나누어주며 팬티를 입으라고 하였다.

교인들이 팬티라도 입고 예배를 드리는 모습을 보며 선교사는 너무나 기쁘고 은혜스러웠다.

예배를 다 드리고 집으로 가기 위하여 예배당문을 나섰다.

 

교인들은 예배당 문에 나와 모두 팬티를 벗어 흔들며 인사를 하였다

 


click 

 

'일상을 담는 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드리햅번이 아들에게 들려준 글~♧  (84) 2021.02.14
412년 전 '사부곡'  (62) 2021.02.12
엑사고라조  (82) 2021.02.10
'가슴이 짓 눌려온다'  (77) 2021.02.08
팬티의 용도  (81) 2021.02.06
작은 실천 하나가  (130) 2021.02.04
새해 새날이라는것은....  (95) 2021.02.02
세계 제일 큰 교회  (92) 2021.01.31
천국은 직분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55) 2021.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