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수 닮으려....!】

【http://예수님.닷컴 】

눈물

댓글 49

일상을 담는 프리즘

2021. 3. 20.

click 

 

 

 

 

 

 

 

 

 

 

 

 

 

 

한 천사가 천국 문을 열기 위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애국지사의 피 한 방울을 가지고 갔습니다.

그러나 굳게 닫힌 천국 문은 꼼짝도 안 했습니다.
그는 급히 다시 세상으로 와서 슬픔 가운데 죽어간
한 여인의 한숨을 거두어 가지고 왔습니다.
그러나 결과는 마찬가지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죄를 회개하면서 흘린 노인의 눈물 한 방울을 담아 가지고 갔습니다.
그러자 천국 문이 열렸습니다.

눈물은 화학적으로 분석해 보면 약한 소금물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눈물은 굳게 닫힌 천국 문도,
돌같이 굳어진 사람의 마음도 녹일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슬픔보다는 기쁨을, 울음보다는 웃음을 좋아합니다.
그러나 때론 신앙생활 가운데 눈물을 흘려야 할 경우를 만나게 됩니다.

특히 믿음 없는 자들로 인해 우리의 마음은 상하게 됩니다.
그러나 고민하지 않고 하나님을 향해 기도하면서 맡기고
어린아이처럼 울 수 있는 사람은 복있는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위로의 손수건을 드시고 우리의 눈물을 닦고
평강의 품에 안아 주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탄식의 눈물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보배입니다.
" 사람들이 종일 나더러 하는 말이 네 하나님이 어디 있느뇨 하니
내 눈물이 주야로 내 음식이 되었도다"(시42:3)


click 

 

'일상을 담는 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곡의 벽에서 드리는 기도  (39) 2021.03.28
어려운 대표기도  (42) 2021.03.26
레마  (35) 2021.03.24
성직자  (30) 2021.03.22
눈물  (49) 2021.03.20
타게 에를란데르(Tage Erlander)  (29) 2021.03.18
나이아가라 폭포의 주인  (36) 2021.03.16
두 그림  (20) 2021.03.14
로마 병사 40명 순교 이야기  (27) 2021.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