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오래 가는 향기

댓글 12

카테고리 없음

2021. 4. 16.

click 

 

 

 

 

 

 

 

가장 오래 가는 향기


어느 아름다운 날, 한 천사가  하늘에서 산책 나와서 이 오래된 세상에 오게 되었다. 그는 자연과 예술의 다양한 광경들을 보며 이리저리 돌아다녔다. 그리고 해질 무렵이 되어서, 그는 금빛 날개를 가다듬으며 말했다. "나는 빛의 세계로 돌아가야 한다. 여기 왔던 기념으로 무엇을 좀 가져갈까?"


 "저 꽃들은 얼마나 아름답고  향기로운가! 저것들을 꺾어서 골라 꽃다발을 만들어야겠다." 시골집을  지나가며, 열린 문을 통해  어린이용 장미 빛 작은 침대에 누워있는 아가의 미소를 보고 그는 말했다. "저 아기의 미소는 이 꽃보다 아름답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바로 그때, 소중한 아기에게 잘 자라고 키스하며 그녀의 사랑을  영원한 샘물처럼 쏟아 붓는 한 헌신적인 어머니를 그는 요람 저쪽에서  보았다. 그는 말하였다. "아! 저 어머니의 사랑이야말로 내가 모든 세상에서 본  것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저것도 가져가야겠다!"


이 세 가지 보물과 함께 그는 진주 빛 문으로 날아갔다. 그러나 그곳에 들어가기 전에 그의 기념품들을  점검해 보았다. 그러나 놀랍게도 아름다운 꽃들은 (더 이상 아름답지 않게) 이미 시들어 버렸고, 아기의 미소도 찡그림으로 변해 있었다. 단지 어머니의  사랑만이 그 본래의 아름다움과 향기를 지니고있었다.


그는 시들은 장미와 사라진  미소를 버렸다. 그리고 나서 문을 통과하는데, 그가 무엇을 가져왔는가  보기 위해서 모여든 하늘의  천사들이 그를 환영했다. 그가 말했다. "이것이 지상에서  내가 발견한 것 중 하늘까지 오는데 그 아름다움과 향기를 보존한, 유일한 것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향기로운 것은 어머니의 사랑입니다." /생명의 삶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