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2021년 02월

08

일상을 담는 프리즘 '가슴이 짓 눌려온다'

click 【〓 일상을 품는 프리즘 〓 】 '가슴이 짓 눌려온다' 과거, 18세기 전반부터 50여년 동안 계속된 ‘대각성 운동’이라 불리는 신앙부흥운동은 영국과 미국의 복음적 부흥과 함께 교회생활과 사회전반에 걸쳐 크나큰 영향을 끼쳤다. 그 당시에, 조지 화이트필드는 죄와 심판과 지옥을 경고하면서 중생의 복음을 전했고, 존 웨슬리는 은혜에 의한 믿음을 강조하는 구원의 복음을 전했다. 그리고 조나단 에드워드는 오직 믿음으로만 의롭다 함을 얻는 복음의 진리를 전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중생에 관한 복음’을 전함으로써 영혼들이 구원을 받는 것을 가장 큰 목적으로 삼았다. 그러나 한국교회에는 강단을 대물림하는 세습 목회자들, 편을 갈라 주먹다짐을 벌이는 목사들, 신도들을 육욕(肉慾)의 노리개로 삼는 목사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