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세 노세 젊어서 놀아

가성비 좋은 식당을 찾습니다. 진심이 담긴 음식이 좋습니다.

[신림역,신림사거리 맛집 오첨지]네가 비록 오징어라도 괜찮아.

댓글 15

서울의 맛

2017. 3. 14.



흔히들 못생긴 사람을 일컫어 '오징어'라고 한다.

오징어, 낙지, 문어, 쭈꾸미 이런 연체동물들이 대체 무슨 죈가?

오징어라도 괜찮다.

아니, 훌륭하다.





신림역 순대타운 인근, 먹자골목에 위치한 오첨지.

내가 고등학교때 처음 알게된 음식점인데, 그 때 당시에도 상당히 오래된 집이라고 했으니,

아마 지금 시점으로 따지면 수십년 됐지 싶다.





자리는 바닥에 앉아 먹는 곳도 있고, 의자식 테이블도 있다.






메뉴판.

오징어를 메인으로 삼겹살이나 낙지를 곁들여 먹는데,

나는 거의 항상 오리지널, '오징어불고기'를 주문한다.





오징어불고기 2인분.

일반적으로 오징어볶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파나 양배추같은 채소들은 없고,

특이하게 미나리가 잔~뜩 올려져 있다.

미나리를 좋아하는 나로써는 반가운 구성이다.





이집 반찬이 별 것 없는 듯 하면서도 은근 먹을만 하다.






1인당 한그릇씩 나오는 오이냉국과, 미역데침+초장, 백김치, 무생채, 케요네스를 올린 양배추 사라다

은근 손이 간다.






오징어를 불판에 투하.






떡국떡도 들어있다.

양념이 매워 보이지만, 맵지는 않다.









오징어든 미나리든 너무 오래 익히면 질겨지므로, 

이 정도만 익혀서 먹으면 된다.






매운게 땡겼는데 전혀 맵지가 않아서, 조금 더 맵게 해달라고 했다.

맵게 드실 분들은 미리 얘기하면 된다. 뭐,,, 나처럼 일단 먹어본 뒤 나중에 얘기해도 되고.





오징어도 맛있지만, 미나리가 인기가 좋다.






"사장님, 여기 미나리 추가 되나요?" 했더니, 공짜로 주신단다.

아마 한번쯤은 더 추가해 주시는 모양인데, 인심이 후하다.





개인적으로는 볶음밥보다 맨밥에 비벼먹는 것을 더 좋아하지만,

이 날은 볶음밥을 주문했다.

옆테이블에서 볶음밥을 철판에 눌리는데, 마음이 동하여 배기지를 못하겠더라.ㅋㅋ





볶음밥을 볶을 때 미나리 총총 썬 것을 추가해주는데, 

그 탓인지 맛이 좋다. 안먹었으면 후회할 뻔 했다. 





이건 참고용으로... 앞에 있던 테이블 손님이 나가는데, 먹던 음식을 한데 모아 다 버리더라.

즉, 음식물 재사용은 안한다는 얘기.





이슬이 가볍게 3병 + 1병 마셨다.









분명 처음 들어올 때는 손님이 얼마 없었는데, 나갈때쯤 되니 만석이다. 

대기 줄도 선다.

신림동의 명물인 순대타운을 도보로 1분 거리에 두고도 이 정도 장사되는 집이라면,

맛있는 집임은 분명하다.






싹싹 비웠다.


참고로, 오징어볶음이 맛있어서 집에 포장할 요량으로 1인분 포장을 청하니,

"1인분은 안됍니다" 라고 말씀하시는게 아니라, 

조리 담당 주방장님(여자분)께서 직접 곱소네 테이블로 오셔서는

"아이고~ 맛있어서 포장두 해가게? 근데 어쩌지? 1인분만 포장하면 볶을때 자꾸 후라이팬이 타가지고... 2인분 포장하면 안될까? 1인분 포장해간 손님들이 자꾸 와서 맛없다고 해서ㅠㅠ"라고 정중히 부탁을 하신다.

곱소 왈, "오~ 그래요? 그럼 2인분같은 1인분 포장해주세요ㅋㅋㅋ"라며 웃었더니

"아이고~ 뉘집 아가씨여~ 겁나게 잘살겠구먼~"하신다.ㅋㅋㅋ

그렇게 2인분을 포장해가지고 집에 와서 펼쳐 보니, 

오징어불고기 뿐만이 아니라 백김치에, 무생채에, 미나리 여분까지 챙겨주시고, 볶음밥 재료까지 싸 주셨더라.


물론 맛도 좋지만, 기분이 더 좋은 집이다.


신림동 오첨지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176길 18

전화번호 02-889-8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