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세 노세 젊어서 놀아

가성비 좋은 식당을 찾습니다. 진심이 담긴 음식이 좋습니다.

[홍대 맛집 쿠이신보]백종원 삼대천왕에 소개된 일본식 정통 꼬치구이

댓글 20

서울의 맛

2017. 5. 14.




홍대와 합정역 부근의 일본식 꼬치집 쿠이신보입니다.

지금이야 워낙 블로거들 사이에서 빈번히 회자가 되었고, 

또 백종원의 삼대천왕이라는 프로그램에도 방영된지라, 참 유명해진 맛집이죠.

저는 약 3-4년 전 쯤 지인의 소개로 처음 방문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당시에 이 집 닭꼬치를 처음 먹고 '세상에 이런 꼬치가 있었구나' 라며 한동안 충격에 빠졌었죠.ㅎㅎㅎ





금요일 저녁에 방문했습니다.

6시 30분 경 도착했는데, 이미 약간의 대기가 있더군요.

약 15분 정도 대기 후 착석했습니다.



























메뉴판과 가격입니다.

꼬치 하나당 가격이 대략 3~4천원 사이이니, 대놓고 양껏 먹을 곳이라기 보다는, 

하나하나 음미하며 맛보기 좋습니다.






몇가지 주문을 하니 기본안주로 양배추가 나옵니다.

생 양배추에 마요네츠 베이스의 소스를 찍어 먹는 것인데, 그 맛이 예전만 못합니다.

방송의 영향인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양배추가 질기고 맛이 없습니다.

제가 재작년쯤 방문해서 먹었던 양배추는... 

제가 태어나서 먹은 양배추 중 손에 꼽을 정도였는데 말이죠.







안심와사비꼬치(3200원).

닭가슴살을 부드럽게 구워 와사비를 곁들였습니다.

닭가슴살을 정말 싫어하는 사람이라도 환영할 맛입니다. 녹아요 녹아...







배연골, 야갱꼬치(3500원)입니다.

이것 또한 예전에 서너번 먹어본 적이 있는데, 이날은 전만 못하더군요.

일단, 연골에서 살점을 너무 예리하게 발라내서, 먹을 것이 별로 없더군요.

전에는 촉촉한 살점이 꽤나 있었는데 말이지요...그래도 맛은 썩 나쁘지 않았습니다.







아스파라거스 마끼(3500원)

닭고기만 먹다가 돼지고기를 먹어주니 또 별미네요.

특히나 맥주가 땡겼던 꼬치였습니다.











저에게는 아주 큰 감흥은 없지만, 드셔보시는 분들마다 극찬하시는 쿠이신보의 츠쿠네 입니다.

가격은 4000원으로, 꼬치 중에서 제법 가격이 나가는 놈이지요.

아주 신선한 달걀 노른자에 찍어 먹는 완자식 꼬치로, 닭고기의 여러 부위를 다져 만듭니다.







닭날개, 테바꼬치(3500원)

날개야 뭐 워낙 맛있는 부위이니... 맛은 있었지만 다른 특수부위에 비해 상대적으로 감흥은 적었습니다.











닭껍질, 카와꼬치(3600원)

정말 아담한 사이즈에 비해 가격이 좀 나가는 편입니다.

바삭하니 괜찮기는 한데, 이 꼬치는 가성비가 좀 아쉬웠습니다.








참치낫또야채모듬 요리, 바크단(14000원)

일품요리 중의 하나로, 쿠이신보의 요리부 중에서 가장 가격이 나가는 편에 속합니다.

연달아 꼬치를 먹었더니, 가볍고 신선한 요리가 땡겨 주문했습니다.











아카미(참치 속살 부위)의 질이 꽤나 좋습니다.

낫또의 선도도 괜찮았습니다







이렇게 비벼서... 먹는데, 저는 간이 싱겁게 느껴져서 간장을 조금 청해서 부어 먹었습니다.

술안주로 꽤 괜찮은 요리였습니다.








낫또와 참치, 신선한 야채와 간장이 곁들여진 요리를 먹다 보니, 급 밥이 땡깁니다.

이 계란얹은보들보들흰쌀밥, 츠케 타마고 메시(3500원)은 쿠이신보의 대표 식사메뉴입니다.

츠케한 달걀 노른자와, 흰 밥 그리고 생와사비와 약간의 파를 곁들여 먹는 음식인데,

별 것 없는 조화인데다가 사실 우리에게 익숙한 '간장계란밥'이 저의 입맛에는 더 맞습니다 만,

쿠이신보에 오면 이 츠케 타마고 메시는 꼭 주문을 하게 됩니다.







잘 비벼서...








이렇게 먹기 위해 주문했습니다.

간장계란밥과 낫또, 참치 등의 조화가 매우 괜찮습니다.

역시 안주 중의 안주는 밥안주라고 하던가요?

술이 술술 들어갑니다.











밥을 먹고 나니, 국물이 또 땡겨서;;; 주문한 라멘(9800원).

으으... 이거너 아주아주 많이 호불호가 갈릴 것 같습니다.

끈적끈적한 국물에... 짜고... 느끼하고... 이 라면을 먹고 나니 식도에 기름막이 낀 것 같더군요.







단무지라던가... 김치가 없냐고 물으니, 그런건 없고 이 고추지가 있다며 가져다 주셨습니다.

하지만 이 고추지 만으로 기름막을 제거하기는 역부족입니다.






느끼한 속을 달래기 위해, 입가심으로 하이볼을 추가주문했습니다.

가격이 정확히 생각나지 않지만, 대략 7-8천원으로 기억하네요.

마무리로 나쁘지 않았습니다.


아이고, 둘이 정말 많이도 먹었네요.

예전에 비해 조금 퀄리티가 떨어진 부분이 아쉽게 느껴졌지만, 대체적으로 만족했습니다.


쿠이신보


주소

서울 마포구 양화로6길 38 영광빌딩 2층 (우)04046


전화번호

02-332-9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