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세 노세 젊어서 놀아

가성비 좋은 식당을 찾습니다. 진심이 담긴 음식이 좋습니다.

[금천구 독산동 우시장 맛집 협진식당] 국내산 소고기가 1인분 2만원~

댓글 4

서울의 맛

2021. 2. 15.

안녕하세요 진리의 곱소입니다.

 

오랜만에 소고기 구이가 땡겨서 독산동 우시장에 다녀왔습니다.

우시장에 대한 사전 정보 없이 그냥 발길 이끄는 대로 들어갔는데, 나름 만족하고 나와서 공유해 봅니다.

 

금천구 독산동 우시장 맛집 협진식당 입니다.

 

 

우시장 근처 소고기 구이 식당들이 모여 있는 골목입니다.

외관 상 환경이 아주 좋은 편은 아닙니다 만, 식당 내부는 그럭저럭 괜찮습니다.

 

 

 

 

메뉴판입니다.

다양한 메뉴들이 있는데, 저는 좌측 맨 아래에서 두번째, "모듬"을 주문했습니다.

1인분 200g에 2만원이라는 아주 저렴한 가격입니다.

그람 수 생각하면 요즘 조금 비싼 삼겹살 가격보다도 싸네요.

 

 

 

주문을 하고 나면 빠른 시간에 반찬이 세팅됩니다.

반찬들이 생각보다 맛깔스러워서, 고기굽기 전 소주안주 꺼리가 됩니다.

 

 

 

특히 요 날것 모둠이 아주 좋았고요.

혹시 생간이 나온다면 빼달라고 했기에 생간은 없습니다. 원래는 생간도 나옵니다.

육회가 특히 맛있었어요.

 

 

 

우시장쪽 고기구이집들 특징인지, 이 야채소스가 나오는데 이게 아주 괜찮습니다.

돼지갈비집에 나오는 소스마냥 아주 달지도 않고, 적당히 소고기 기름기를 잡아주어서

간만에 부추를 아주 많이 먹은 날이었습니다.

 

 

 

고기도 금방 나오네요.

특정 부위를 선택하지 않고 그냥 모듬으로 주문했기에, 다양한 부위가 섞여 나온 듯 합니다.

고기를 다듬은 모양새도 들쑥날쑥 제멋대로이지만, 선도는 아주 괜찮아 보이네요.

 

 

 

버섯도 넉넉하게 나와서, 버섯구이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2인분 치고는 양도 아주 넉넉했어요.

 

 

 

 

차돌부터 구워보았습니다.

버섯과 양파, 마늘도 함께 구워주었습니다.

 

 

 

차돌박이에 부추를 가득 곁들여 먹으니 정말 맛있었습니다.

느끼함도 없고, 무튼 이 조합이 대단히 만족스러웠어요.

 

 

 

마블링도 대단하지 않고, 예쁘게 정형된 고기는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국내산 육우라고 맛은 꽤 괜찮았습니다.

소고기는 조금씩 구워 먹는게 좋아서 조금씩 자주 구워 먹었습니다.

 

 

 

생고기 접시 바닥 쪽에 깔려 있는 고기들은 상대적으로 마블링이 거의 없다시피 하더군요.

이런 부위들은 구워 먹으니 조금 질긴 느낌이 있었습니다.

 

 

 

이런 부위들은 소금장에 살짝 찍어 생고기 육사시미 스타일로 먹어보았는데,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오히려 마블링이 없으니 입에서 거슬리는 것 없이 부드럽고 쫀득했어요.

 

 

 

요즘은 코로나19 때문에 어디 마음 편히 외식하기 어려운 시국이라 참 답답하네요.

그래도 간만에 서민 향기 풀풀 나는 식당에서 맛깔난 반찬들을 곁들여 소고기를 구워 먹고 나니,

스트레스도 풀리고 참 좋더라고요.

게다가 삼겹살 가격 정도의 저렴한 값도 참 좋았구요.

격없는 사람들과 도란도란 고기에 술한잔 하고 싶을 때 종종 들를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