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세 노세 젊어서 놀아

가성비 좋은 식당을 찾습니다. 진심이 담긴 음식이 좋습니다.

[대림동/구로동 맛집 제주도초밥] 참새방앗간처럼 매일 드나들고픈 맛집

댓글 4

카테고리 없음

2021. 3. 9.

안녕하세요 진리의 곱소입니다.


평소 맛집 탐방을 좋아하는 저는, 블로그 이웃님들로부터 유익한 정보를 얻곤 하는데요.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들여다보는 '대청마루' 님의 블로그를 보고, 너무나 괜찮아 보이는 초밥집을 발견하여
바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대림동, 구로동 일대에 위치한 '제주도초밥' 이에요.

 

 

주택가와 학교가 마주하고 있는 작은 골목에 위치한 식당입니다.
이런 데 식당이 있나?? 싶을 만큼 구석진 곳에 있어요.
깔끔한 간판과 따뜻한 조명에 들어가기 전부터 가슴이 두근두근 하더라고요.

 

 

 

 

내부는 모두 닷찌 스타일로 되어 있어 혼밥하기도 좋아 보입니다.
가게가 넓지 않아서 일행은 최대 두 명 정도가 적당해 보였어요.
메뉴는 추천메뉴인 모두모밥을 필두로 다양한 식사메뉴들이 있고,

 

 

 

 

낱개 초밥도 주문이 가능합니다.
식사류나 낱개 초밥 모두 가격 참 착해요.

 

 

 

 

모둠회와 고등어회도 있습니다.
모둠회, 고등어회 소짜가 만원이라니, 대체 어떻게 나올런지...
일단 소량으로 주문해 먹을 수 있다는 점이 너무나 매력적이었어요.

저는 일단 술 한잔 할 요량으로 모듬회 1만원짜리와 모둠초밥 8천원짜리 하나를 주문했습니다.
아, 참고로 모둠회는 매일매일 조금씩 바뀌는데, 제가 간 날은 정어리회가 있었어요.

 

 

 

 

머지 않아 받아든 1만원짜리 모둠회...
숙성된 광어, 도미, 생참치, 피조개 4종 모둠회 자태... 너무나 곱지 않나요...?
사장님이 "술 자시는 분이라 1만원짜리 치고 진짜 많이 줬어여!" 하고 귀여운 생색 한번 내주셨고...

 

 

 

 

이렇게 저의 술상이 차려졌습니다.
이때 정말 이 동네에 이런 식당이 있다는게 너무 벅찰(?) 정도로 신이 났어요 ㅋㅋㅋ
간장도 기꼬만 간장... 아주 괜찮았구요.. 와사비도 그렇고... 
음식 값이 싸다고 뭐 하나 대충 쓰는 집은 아니었습니다.

 

 

 

 

곧이어 나온 초밥... 10피스이니 1피스 당 8백원 꼴이네요.
광어, 참치, 새우, 계란, 유부, 오징어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식자재 마트에서 구했을 법한 재료 없이 다 손수 장만하신 것 같아 아주 좋았습니다.

 

 

 

 

숙성된 광어와 도미...
특히 도미가 아주 좋았구요, 광어는 약간 과숙성된 느낌이었지만 술한잔 마시기에 충분했습니다.

 

 

 

 

충격적으로 맛있었던 생참치... 
기존에 먹던 냉동참치를 두고 오도로니 가마도로니 이런거 다 필요 없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냥 생참치가 최고였고...
피조개는 얼마나 큼직한 걸 쓰시는지, 태어나서 본 피조개 중에 가장 두툼해서
꼬득꼬득 씹는 식감도 좋고 향도 아주 좋았어요.

 

 

 

 

초밥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이 가격에 샤리가 어떠니 네타가 어떠니 하는 것도 좀 죄송스럽지만, 밥 초는 조금 아쉽긴 했어요..ㅎㅎㅎ
밥 맛에 회 맛이 좀 가려져서 아쉬웠습니다!

 

 

 

 

신나게 먹고 마시고 소주를 비워갈 쯤, 사장님께서
"정어리나 먹어봐요!" 라며 주신 접시... 통통한 정어리 회에 생강, 파를 얹어 주셨습니다.
기분나쁘지 않은 비린 맛이 살짝 올라오는데, 그걸 생강이랑 파가 절묘하게 잡아줘서 정말 맛있었어요...
"와!! 맛있다!!" 했더니 "정어리는 초밥으로 먹어야 열배는 맛있다" 며 .... 영업을 하시는 사장님..ㅋㅋ

 

 

 

 

 

별 수 있나요 ㅋㅋ 정어리 초밥도 두피스... 정말 밥이랑 먹는게 맛있더라고요 ㅋㅋㅋ
정어리 잔가시가 하나도 거슬리지 않고 정말 잘 손질되었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대청마루님 블로그에서 이집 고등어가 아주 괜찮았다는 말씀을 본 기억에..
고등어 초밥도 2피스.. 추가 했어요.
사장님이 숙성이 살짝 덜 되었다고 하셨는데, 제 입엔 아주 괜찮았습니다.
그런데 저는 정어리가 100배 맛있었어요 ㅋㅋㅋ 정어리 최고!!

 

 

 

 

신나게 먹고 있는데 소주 두병이 넘어갈 쯤, 사장님이 "쉿! 이것도 먹어봐(속닥속닥)" 하시며 건네주신 것...
생참치 배꼽살입니다...
사장님 정말... 정말.... 지금 프로포즈 하시는거 아니죠ㅜ.ㅜ
이 생참치가 진짜 물건이더군요... 이것만 몇피스 단품으로 주문하고 싶었어요.
이 집이 좋은게, 가격에 맞춰서 적당히 달라 말씀드리면 맞춰서 해주시더군요...

 

 

 

 

모둠회에 피조개가 맛있길래, 어머 이집 피조개 좋다~ 했더니
사장님께서 "피조개도 초밥으로 먹어야 더 맛있다"고 하시길래... 피조개 초밥도 추가해 봅니다.
사장님께서 영업의 달인이세요.ㅋㅋ

 

 

 

 

소주 한병 더 하고 싶어서, 광어 빼고 만원짜리 모둠회 하나 더 해달라 부탁드리니,
게다리를 추가해서 또 한 접시 내어주셨어요.
적당한 선에서 커스터마이즈도 되는, 아주 똘똘한 밥집 겸 술집입니다.

 

 

고등어는 회로도 궁금해서, 고등어회 두점 추가.
확실히 저는 정어리가 더 입에 맞네요.

 

 

 

 

아이고, 정말 잘 먹었습니다.
이 동네에서 간만에 아주 보석같은 집을 알았네요.
이렇게 푸짐하게 잘 먹어 놓고도 5만원 정도라니,
아주 아주 자주 방문하게 될 듯한 느낌입니다.
그날 그날 바뀌는 제철 회로 마치 몸보신 한 듯 아주 만족스럽게 먹었어요.
오래 오래 자리를 지켜주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