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21년 04월

17

04 2021년 04월

04

나의 이야기 간번지쟁[簡繁之爭]

간번지쟁[簡繁之爭] 중국을 여행해 본 사람이라면 시가지의 안내판이나 각종 유인물에 중국의 간체자가 혼란스럽게 쓰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원래의 한자 번체자[정자]보다 그의 간체자[簡體字]를 쓰고 있다. 간체자 [엄밀히 말하면 간화자]를 모르면 중국을 알 수 없다. 간번지쟁[簡繁之爭]은 한자의 번잡한 획수를 줄인 간체자[簡體字]와 원래 획수를 그대로 살린 번체자[繁體字] 간의 한자 정통성 논쟁을 말한다. 대만·홍콩을 제외한 중국 대륙에서 1956년부터 간체자를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 계속되는 다툼이다. 이 싸움에서 번체자 사용을 주장하는 이가 간체자 옹호자를 공격하는 무기로 자주 활용하는 한자 하나가 있다. 사랑 애[愛]자다. 이를 간체자와 가장 큰 차이점은 가운데 마음 심[心]자가 빠져 있다는 점이다...

02 2021년 04월

02

31 2021년 03월

31

내가 쓴 댓글 내가쓴 댓글 21년 4월

석암 수영 을선 수영 을선 *못자리하기에 필요한 비가 내린다는 곡우[穀雨] 날 비라도 좀 많이 내렸으면… 우리가 산다는 것은 다른 사람들의 눈을 의식해서 사는 것이란 생각이 드네요. 만약, 적막강산에 나 혼자 살아간다면 굳이 고래 등 같은 집과 번쩍이는 가구도 값비싼 옷과 자동차도 불필요하겠지… 즐겁게 산다는 것은 서로가 도움을 주고받으며 더불어 사는 삶이 행복한 삶인 것을… 블벗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늘~함께하시고 하시는 일 대박 나이소.♡석암 曺憲燮♡ 210420 *4·19 혁명 61주년이네요. 제가 잘 아는 지인 집 거실에 가면 무하유지향(無何有之鄕)이라는 글귀의 뜻에는 장자(莊子) 지북유편(知北遊篇)에 어느 곳에도 막힘이 없는 곳, 이상향을 말하는 세계라는 뜻으로 시인 윌리엄 모리스가 행복한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