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觀光]

댓글 523

나의 이야기

2017. 10. 28.


대한민국 관광 명소

광[觀光]


가을이라 그런지 일요일 날 휴게소에 나가보니 산악회, 동창회, 향우회, 

학연[], 지연[] 모임 등 관광차가 빽빽이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생업에 찌든 몸과 마음을 재충전 할 좋은 기회[]이자 참 좋을 때이다.


관광, 유람[]도 한 나이 젊을 때 해야지 나이 들면 움직이는 것도 편하지

않고, 젊은이들 틈 바구니에서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몸과 마음이

 만신창이[滿]되어 돌아오기 일쑤다.


석암(昔暗 본인의 호)은 봄가을 양기 왕성할 철이면 주일마다 뜻이 같이 하는

 친구와  방방곡곡[] 콧바람 쐬는 정도로 휑하니 나가서

문화유산[]역사도 배우고 담소도 나누며 술 한잔하고 돌아오니

봄가을은 참 좋은 관광 계[]인 듯하다.


요즘 지역마다 영리추구[營利追]의 목적도 있겠지만, 우리의 문화 관광

유적지[]복원힘쓰고 있으니 가는 곳마다 휴양이나 기분전환이 되어

역사[歷]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하나하나 배워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현대의 관광은 3차산업의 꽃으로 '보이지 않는 무역', '굴뚝없는 공장' 등으로

 비유[]된다고 한다. 


이는 타 산업에 비해 경제성[]이 높고 자원소모율이 낮은 무공해

 산업으로 외국과의 문화교류[] 및, 국제친선에 유용할 뿐만 아니라

 자연과 문화재[]보호·보존과 균형 있는 국토개발에도

 기여하고 있다.


관광자원[觀光]은 인문관광자원과 자연관광자원으로 나눌 수 있는데,

 인문관광자원에는 문화재 및 건축물·예술품·박물관·풍속 등의 사회·문화적인 자원이 포함되며, 자연관광자원에는 산악·해양·도서·하천·온천·동물 등이

 포함된다. 


관광개발은 관광자원과 인간을 연결시키는 것으로서, 일반적으로 관광자원의 조성·정비, 교통수단의 건설, 숙박시설의 건설과 부대시설의 건설, 광고 등이

 포함된다. 관광개발에 따라 그 지역 주민의 소득이 향상되고 고용이 확대되며, 자연과 문화재가 보존되는 파급효과[]가 크다고 한다.


광은 다른 지방이나 풍경풍물 따위 구경하고 즐김으로 쓰이지만,

 ‘관광[觀光]이라는 말의 어원은 주나라 때의 주역 관괘[觀卦]의

 ‘관광지광 이용빈우왕[觀國之光 移用賓于王]이라

왕의 손님으로 후한 예우를 받아, 그 나라의 빛나는 문물을 살핀다’라는 

구절에서 온 말인데,


 ‘조선 시대에 과거를 보러 가는 길이나 그 과정을 이르던 말’인데, 

한국 한자어 ‘관광(觀光)’과는 별도의 표제어[]분리하였다.

이 두 가지 ‘관광(觀光)’은 같은 기원에서 온 말일 터이나

 우리 사전에서는 한국 한자어의 형성 과정을 별개의 단어 형성 과정으로

 보아 이 둘을 별개의 표제어로 가른 것이다.


관광이란 원래 뜻은 조선시대에는 과거 시험 보러 가는 것을 말한다.

옛날 선비들은 과거 시험에 응시하러 고향을 떠날 때 항상 “관광(觀光)하러

 간다.”고 했다. 관광(觀光)은 글자 그대로 빛(光)을 본다(觀)는 뜻이다.


여기에 빛이란 태양과 같은 존재인 임금(王)을 말함이며 관광은 임금[王]을

보러 간다는 의미[]이다.

과거장에서 하루종일 뜨거운 하늘 아래서 답안지를 작성해 감독관[]

에게 올리면 감독관은 그중 가장 우수[]한 담안지를 맨 위에 올려놓아

임금의 재가[]를 받아 장원을 뽑게 되는데.


이때 가장 위에 있는 우수한 내용을 의미하는 이라는 말도 생겼다.

즉 누를압[壓] 책권[]을 써서 책을 누른다.

곧 모든 답안지를 맨 위에 눌러 버린다는 뜻의 가장 우수한 글을 나타낸다.

 

이렇게 해서 과거 시험에 장원으로 뽑히면 벼슬아치가 아니면

볼 수 없는 용안[龍]을 보게 된다.

임금과 독대해서 어주를 받고 3일 유가를 얻어 금의환향하게 된다.


블벗님의 가정에 시험[]에 응시하는 분이 계시면 압권[]하여

 꼭 좋은 관광 되시기를 기원[]하옵니다.

2017년 10월 일

석암 조 헌 섭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