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2021년 03월

20

시(詩)와 시조 탐춘 (探春=봄을찾다)

탐춘(探春)=봄을찾다.) 盡日尋春不見春 (진일심춘불견춘)-하루 종일 봄을 찾아다녀도 봄을 보지 못하고 芒鞋遍踏朧頭雲 (망혜편답롱두운)-짚신이 다 닳도록 언덕 위의 구름 따라다녔네. 歸來偶過梅花下 (귀래우과매화하)-허탕치고 돌아와 우연히 매화나무 밑을 지나는데 春在枝頭已十分 (춘재지두이십분)-봄은 이미 매화가지 위에 한껏 와 있었네. 해의(解意) 송나라 때 어느 비구니의 오도송(悟道頌)으로 전해지며 작자가 불분명 하지만 넓게 전해져 오는 수작(秀作) 이다. 깨달음도, 사랑도, 행복도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주변에 있음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된다.

17 2020년 05월

17

05 2020년 05월

05

28 2020년 04월

28

19 2020년 04월

19

12 2020년 04월

12

06 2020년 04월

06

29 2020년 03월

29

22 2020년 03월

22

15 2020년 03월

15

08 2020년 03월

08

24 2020년 02월

24

17 2020년 02월

17

10 2020년 02월

10

석암(조헌섭) 자작시 첫눈의 추억 / 석암 조 헌 섭

“내가 사는 대구엔 분지라 그런지 눈이 내리지 않는 곳으로 이름난 곳 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런지 우수가 다가오지만 올 겨울엔 눈구경을 못하고 지나가려나 보다.” 첫눈의 추억 첫눈은 우리의 마음을 들뜨게 하여 백설의 설렘에 내 가슴도 순박하다. 함박눈 내리면 한 폭의 수묵화요 싸락눈 내리면 빙판길 조심조심, 함박눈에 눈쌈하고 싸락눈엔 썰매타며 썰매 타고 눈쌈하던 옛 추억 그립구나. 나목 가지마다 하얗게 핀 눈꽃 송이 온누리를 하얗게 덮어버린 마력에 소복소복 쌓아온 삼동설한 추억들… 첫눈의 낭만 속에 사랑 소망 담아본다. 석암 조 헌 섭

02 2020년 02월

02

24 2020년 01월

24

17 2020년 01월

17

11 2020년 01월

11

27 2019년 12월

27

20 2019년 12월

20

15 2019년 12월

15

07 2019년 12월

07

22 2019년 11월

22

16 2019년 11월

16

09 2019년 11월

09

03 2019년 11월

03

27 2019년 10월

27

20 2019년 10월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