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1년 06월

16

나의 이야기 복상사[腹上死]

복상사[腹上死] 사내가 여인의 배 위에서 죽는 것이 복상사다. 황홀한 황천길이므로 호상이다. 속어[俗語]로 쾌락사[快樂死]·극락사[極樂死]·애정사[愛情死]·방사사[房事死]로 부르기도 한다. 복상사[腹上死]에는 두 가지가 있는데, 배 위에서 난 사고를 마상풍[馬上風] 내려와서 난사고를 마하풍[馬下風]이라 한다. 바람 풍[風]자가 붙는 것은 심혈관계질환[心血管系疾患]이 있어 즉 심장마비[心臟麻痺]나 뇌출혈[腦出血]이 복상사 요인이다. 대부분은 여성보다 남성에게 많이 일어나는데, 통계로 볼 때 자기 아내와 잠자리할 때보다 혼외 여인과 잠자리할 때 많이 발생한다고 한다. 복상사 장소 역시 자신의 집보다는 다른 장소일 때가 많다는 것이 정설[定說]이다. 원인은 지나친 섹스 열정이 절정감에 달하는 남성이 사정하면서..

09 2021년 06월

09

나의 이야기 학문의 요체

학문(學文)의 요체(要體) 배우지 않으면 사물의 도리를 알 수 없음으로 남김없이 많은 것을 배우지 않으면 안 된다. 넓게 배워도 사물(事物)의 도리를 잘 모르면 즉시 물어서 의문(疑問)을 풀어야 한다. 배워서 사물의 도리를 알았다고 해도 자신이 잘 사색(思索)해서 소화(消化하지 않으면 충분(充分)하다고 할 수 없다. 그러므로 신중하게 생각을 깊이 해서 그 도리를 사색(思索)해야 한다. 신중히 생각했다면 마음에 와닿는 점이 있을 터이니, 그것을 다시 공사(公私), 시비(是非), 선악(善惡), 경중(輕重 ), 전후(前後), 진위(眞僞) 등을 분명하게 변별(辨別)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상에서 말한 박학(博學) 많은 것을 배우되, 심문(審問) 신중하게 생각하고 , 신사(愼思) 자세히 물으며, 명변(明辯) 명확..

02 2021년 06월

02

내가 쓴 댓글 내가 쓴 댓글 21년 6월

석암 *블벗님! 잘 주무셨지요.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오기(吳起)라는 장군은 평소 병사들과 동고동락하며 다친 병사의 피고름을 직접 자기 입으로 빨아낼 정도로 부하들을 아꼈으니 이에 감동한 병사들이 죽기를 각오하고 싸운 덕분에 76번 싸워 모두 이긴 상승(常勝)의 장군으로 전해지고 있지요. 용장 밑에 약졸 없다는 말이 있듯이 손자병법에는 용장(勇將) 용감한 장수는 지혜 있는 장수만 못 하고, 지장(智將) 지혜 있는 장수는 덕 있는 장수만 못 하며 덕장(德將) 덕 있는 장수는 복장(福將) 복 있는 장수만 못하다는데, 요즘 국민을 감동 줄 덕장이 필요한 때지만, 장수의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개인주의에 배신자와 철새만 날뛰는 세상이니…고운 블로그 즐감하고 갑니다 .♥석암 曺憲燮♥ 210619 *블벗님 반갑습니다...

01 2021년 06월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