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mierang

나의 글과 관심사 저장 공간

노스 캐롤라이나의 Outer Banks

댓글 24

나의 이야기

2014. 8. 11.

집안의 젊은이들이 캠핑 트립을 시작한 지 벌써 7년.  나날이 참여 가족이 늘어나

이제는 여러 가족이 일 년에 한 번 모이는 커다란 모임이 되었어요.  젊은이들이

차려놓는 밥상에 끼기만 하면 되니, 뒷방 어른 노릇하기가 썩 나쁘지는 않네요.^^

 

올해는 노스 캐롤라이나의 Outer Banks에 써머 하우스를 일주일간 렌트했어요.

28명의 대가족이 모여서 각자 입맛에 맞게끔 시끌법썩하게 놀았어요.

 

 

버지니아와 노스 캐롤라이나의 경계 부근에서부터 가느다란 띠 모양의 섬이 200마일 가량 뻗어나간

섬이 Outer Banks. 이런 다리로 본토와 연결되어 있어요.  버지니아에서 차로 6시간 이상 걸려요.

이 다리를 건너고도 한 시간 이상 들어가는데, 바닷가 리조트와 천연의 자연환경이 길게 번갈아

나타나요. 

 

 

헨탈 하우스 거실 밖 테라스에서 보이는 Outer Banks의 풍경.  Dune이 자연의 벽을 쌓았는데,

5분만 걸어가면 바로 바닷가.  대서양이 훤~합니다.

 

 

부드러운 모래사장에는 작은 새들이 항상 모여들어요.  파도가 치고 나가면 뭘 먹으러 덤비는지,

종종종 걸어가서 급히 먹고는, 파도가 밀려오면 다시 종종종 걸어 나오고...그 모양새가 귀여워요.

한창 바캉스 철인데도 미국의 휴양지답게 사람들은 별로 없어서, 마치 private beach 같아요.

 

 

 

 

참여 가족 중 가장 나이어린 아이들, 노는 모습이 귀엽고 예쁘네요.  사람이나 (위에 보이는) 새나

어린 때 모습은 어쩜 그리 사랑스러운지요!

 

 

 

 

 

뒤에 보이는 빨간 쓰레기통 뒤에 집으로 향한 오솔길이 나 있어요.

 

 

집안의 젊은이들. 

 

 

Pastry Chef인 아가씨가 8월생인 사람들을 위해 맛있는 케잌을 구웠는데, 꿀맛이더군요.  너무 익은 바나나를 이용해 바나나 케잌도 금방 구워 디저트로 내놓기도 하고요.  게다가 요가 선생인 사람이

있어 바닷가 모래사장에서 나마스테 요가를 하니, 주변의 미국인들도 함께 하고...많은 사람들이 모이니, 각각의 재주가 합쳐져 더욱 좋은 시간을 갖게 되었어요.  우리 식구 중에는 휴가를 얻지 못 한

작은 아들이 못 와서, 사진 몇 컷을 카톡으로 보내주니 아주 부러워했어요.  이렇게 잘 놀고 오니,

벌써 8월이 훌쩍 중순.  여름의 끝자락으로 들어가는지...조석으로는 시원하고 낮에는 쨍쨍, 날씨가 정말 좋아요.

 

 

'나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다 가다 만나다  (2) 2020.08.24
오다 가다 만나다  (2) 2020.08.24
노스 캐롤라이나의 Outer Banks  (24) 2014.08.11
재외국민2세--황당한 측면  (20) 2014.05.02
메리 크리스마스~~~~  (27) 2013.12.25
워싱톤 디씨의 저녁.  (11) 2013.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