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애청곡

잠용(潛蓉) 2021. 2. 27. 12:02

 

"아사녀 (阿斯女)" (1978)
朴建浩 작사/ 孫興洙 작곡/ 노래 朴麟姬
(앨범/ 1978년 힛트레코드 발매: 박인희 Stereo 골든앨범)

(사진/ 아사녀가 죽은 影池: 경북 경주시 외동읍)


< 1 > 

나는 가요 阿斯達님
저 影池 못 속으로 나는 가요
塔의 그림자는 보이지 않고
당신의 모습도 보이지 않아


긴 날을 기다리고 기다리다가
달빛 밝은 저 影池 못 속으로

나는 가요 阿斯達님~


< 2 > 

울지마오 阿斯達님
서럽게 떠난 나를 달래 주오
그날 그 자리에 남겨둔 건
길고도 지루한 기다림이라


달빛을 치마폭에 휘어 감고
나 여기 떠나와 울고 있다오
울지마오 阿斯達님~

------------------------------

울지마오 阿斯達님~

 

(박인희 아사녀)

----------------------------------------------------------------------------------------------

"아사달(阿斯達)과 아사녀(阿斯女)"
- 불국사의 석가탑을 조성한 백제의 석공 이야기-

□ 신라에서 석가탑을 건설할 때 참여한 백제의 석공과 그의 아내 이야기다. 오랫동안 입에서 입으로 전해온 설화의 주인공으로, 실제 인물인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오랫동안 전해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불국사를 창건한 김대성은 절 안에 불탑을 세우기 위해 백제의 석공을 불렀다. 당시 백제는 석탑(돌탑)을 만드는 기술이 뛰어났는데, 그중에서도 아사달이 가장 솜씨가 좋았다고 한다. 아사달은 김대성의 요청을 받아들여 신라로 가서 석탑을 만들게 되었다. 그런데 아사달이 불탑을 만든다며 신라로 간 지 여러 해가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자, 그의 아내인 아사녀는 남편을 만나기 위해 신라로 향했다. 어렵사리 불국사에 도착한 아사녀는 남편을 찾았지만, 아직 불탑이 완성되지 않아 만날 수 없다며 사람들이 막아섰다. 당시 사람들은 불탑을 만들 때 여자를 만나면 안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는 수 없이 아사녀는 날마다 불국사 앞을 서성거리며 기다렸다. 하염없이 기다리기만 하는 아사녀를 가엾게 여긴 한 스님이 그녀에게 귀띔했다. 불국사 가까이에 있는 연못에서 정성껏 기도를 드리면 탑이 완성되었을 때 탑의 그림자가 연못에 비칠 것이라는 이야기였다. 이후 아사녀는 매일매일 연못을 들여다보며 탑의 그림자가 비치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그림자는 볼 수 없었다. 기다림에 지쳐 상심한 아사녀는 결국 외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연못에 몸을 던져 죽고 말았다. 그녀가 죽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아사달이 석가탑을 완성했다. 아내가 그리웠던 그는 서둘러 아사녀를 만나기 위해 나섰지만, 아무리 헤매도 아내를 찾을 수 없었다. 결국 그는 홀로 백제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훗날 사람들은 아사녀가 빠져 죽은 연못을 ‘영지’, 석가탑을 ‘무영탑’이라고 불렀다. 무영탑이란 그림자가 비치지 않는 탑이라는 뜻이다. (출처/ 천재학습백과)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