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지구·기상

잠용(潛蓉) 2021. 6. 8. 19:50

[다이노+] 몸길이 30m·무게 67톤 역대 가장 큰 신종 공룡, 호주서 발견
서울신문ㅣ송현서 입력 2021. 06. 08. 17:16 댓글 221개

▲ 호주 퀸즐랜드 남서부지역에서 발견된 화석은 대형 초식 공룡인 티타노사우르 계통의 신종 공룡으로, ‘오스트랄로티탄 쿠페렌시스’(Australotitan cooperensis) 라고 명명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호주에서 몸길이 약 30m의 역대 발견된 것 중 가장 큰 공룡 화석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렸다.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 남서부지역에서 발견된 화석은 대형 초식 공룡인 티타노사우르 계통의 신종 공룡으로, ‘오스트랄로티탄 쿠페렌시스’(Australotitan cooperensis) 라고 명명됐다. 이 공룡은 백악기인 9200만~9600만 년 전 지구상에 서식했으며, 몸길이는 25~30m, 다리부터 엉덩이까지의 키는 5~6.5m에 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긴 목과 꼬리는 브라키오사우루스와 아파토사우루스와도 닮아있다.

해당 공룡의 화석이 발견된 시기는 2007년이지만, 퀸즐랜드박물관과 에로망가자연사박물관 고생물학 연구진은 오랜 연구 끝에 최근에서야 이 공룡의 화석이 지금까지 발견된 적이 없는 신종의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발견 당시 견갑골과 골반뼈, 다리뼈 등은 거의 손상되지 않았으며, 연구진은 거대한 뼈 화석을 발굴해내고 정밀하게 분석하는데 오랜 시간이 소요돼 신종임을 확인하는 작업이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일명 ‘쿠퍼’라는 별칭으로도 불리는 이 공룡의 가장 큰 특징은 거대한 몸집이다. 연구진은 다리 길이와 둘레 등으로 미루어볼 때, 무게가 약 67t에 이르렀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공룡의 뼈 일부에서는 찌그러진 자국이 발견되기도 했는데, 이는 공룡이 죽은 뒤 다른 용각류 공룡에게 짓밟혔을  생긴 흔적으로 추정된다.

▲ 호주 퀸즐랜드 남서부지역에서 신종 공룡‘오스트랄로티탄 쿠페렌시스’(Australotitan cooperensis) 의 화석을 발굴한 고고학 연구진

 

▲ 호주 퀸즐랜드 남서부지역에서 신종 공룡‘오스트랄로티탄 쿠페렌시스’(Australotitan cooperensis) 의 화석을 발굴한 고고학 연구진

현재까지 발견된 티타노사우르 중 가장 몸집이 큰 것은 남미에서 발견된 파타고티탄이다. 이번에 발견된 오스트랄로티탄 쿠페렌시스는 티타노사우르에 포함되는 다른 3종의 공룡과도 밀접한 유전적 연관이 있는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연구를 이끈 퀸즐랜드박물관의 고생물학자인 스캇 호크널 박사는 “‘쿠퍼’를 포함한 4종이 서로 다른 서식지에서 진화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공룡이 에로망가 지역에서 서식했을 당시는 호주 일부가 바다였을 시기였다. 당시 새로운 육지가 생겨나고 있었으며, 공룡이 서식할 만한 땅이 확장된다는 것은 더 많은 공룡의 서식지가 있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공룡은 현재까지 호주를 포함한 전 세계에서 발견된 것 중 가장 몸집이 큰 공룡으로 공식 인정받았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