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잠용(潛蓉) 2021. 6. 8. 21:31

[단독] "尹, 노무현 불행 되풀이 우려해 朴 구속 반대.

이준석·윤석열 닮았다"
서울신문ㅣ이하영 입력 2021. 06. 08. 18:06 댓글 429개

윤석열 연구한 책 ‘별의 순간은 오는가?’
“윤석열은 형식적 합리주의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특검 수사 당시 불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고 전해진 가운데 그의 ‘불구속 주장’ 배경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같은 불행이 되풀이될까 우려했던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윤석열 현상’을 연구하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책을 집필한 작가 천준씨는 최근 ‘이준석 돌풍’이 윤석열 신드롬과 비슷한 동인을 가진다고도 분석했다. 시사 칼럼니스트 겸 인문학 작가 천준씨는 이달 중 출간 예정인 책 ‘별의 순간은 오는가-윤석열의 어제, 오늘, 내일’에 제3자의 관점에서 본 윤석열 일대기와 윤석열 현상에 대한 분석을 담았다. 천씨는 ‘윤석열 현상’ 연구에서 출발해 법조계 등 윤 전 총장에 대한 취재를 진행하다 이번 책을 집필했다고 말했다. 천씨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윤석열이라는 인물이 일의 관점에서 검증받을 필요가 있다고 보고 검증 기록의 관점에서 쓴 것”이라고 밝혔다.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신문 DB

 

▲ 이달 중 출간 예정인‘별의 순간은 오는가-윤석열의 어제, 오늘, 내일’ 사진=서울문화사


천씨는 이 책에 윤 전 총장 재직시절 수사 관련 여러 비화를 담았다. 특히 2017년 박근혜 특검 수사팀장으로 있을 당시 그는 불구속 수사를 강하게 주장했는데 그 배경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이 준 영향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2009년 노 전 대통령 수사 당시에도 불구속 수사를 건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전 대통령 특검 수사 당시 윤 전 총장은 “우리나라가 중세시대 왕조 국가도 아니고 자꾸 대통령이 바뀔 때마다 이런 식으로 해야 하느냐”는 생각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불행한 역사를 경험한 터라 가령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잘못된 선택을 할 수 있는 문제가 생기지 않겠는가란 우려를 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당시 특검과 박 전 대통령 변호인 간에도 논의가 오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1여년간 윤 전 총장을 집중 분석한 천씨는 ‘윤석열 현상’과 ‘이준석 돌풍’의 배경이 비슷하다고 봤다. 천씨는 시민들이 과거처럼 조직이나 집단의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철저히 개인의 관심사와 이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는 시대적 배경에서 ‘윤석열 현상’이 탄생했다고 봤다. 여기에 물리적 조직력을 약화하고 미디어 의존도가 높아진 코로나 시대의 특수성이 그 효과를 극대화했다는 것이다. 그는 “미디어 의존을 통해 뚜렷한 지지기반·지역, 동원할 시스템이 없는데도 여기까지 왔다”면서 “조직이 아니라 철저히 미디어 등을 통해 지지세를 키운 이준석 현상과 동인이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두 인물이 요즘 시대의 가치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도 내놨다. 천씨는 “이준석씨는 굉장히 서구적인 모더니티를 지향하는 정치인으로, 자기의 파벌이나 이해관계보다도 철저히 자기 신념과 정치적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데 그게 요즘 세대의 가치와 맞아 떨어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이라는 인물도 전통적 이해관계 집단에 매몰되지 않고 개별적 인간관계를 선호하는 유형의 인간형으로 보인다. 한국 사회에서의 전형적인 인간형이 아니라 서구적 형태의 모습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특히 천씨는 이번 연구를 통해 소위 정치권과 언론에서 주목했던 ‘윤석열 사단’이 실체가 없다고 봤다. 천씨는 “여권이나 언론에서 윤석열 사단이라는 이름으로 많이 거론했지만 이 사람의 행적을 보면 흔히 학연·혈연·지연 같은 특성의 사단화를 추구한다고 보긴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워낙 인맥 풀이 넓고 활동이 왕성한 까닭에 현안에 따라 접촉하는 인력 풀이 다양한 것으로 보인다”며 “한동훈씨 등 거론되는 검찰 인물들은 기능적인 집단성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