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선

잠용(潛蓉) 2021. 7. 30. 15:18

조국 "윤석열은 이한열 모른다"...'이한열 부마항쟁' 촌극 비판
한국일보ㅣ류호 입력 2021. 07. 30. 12:30 수정 2021. 07. 30. 14:05 댓글 1062개

윤석열, 이한열 열사 그림 보며 "부마항쟁 때죠?"
조국 '이게 당신의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 글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윤석열은 이한열 열사를 모른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이 이한열 열사가 찍힌 1987년 6월 항쟁 사진을 1979년에 일어난 부마 항쟁이라고 말한 걸 지적한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의 '이한열 부마항쟁' 발언 영상과 이미지 여러 개를 올렸다. 그는 또 누리꾼이 윤 전 총장을 비판한 글을 공유했는데, "불과 며칠 전 이한열 열사 묘소를 참배하며 두 손으로 비석을 움켜쥐며 아직도 눈앞에 생생하다고 했는데 웬 부마 항쟁이냐"라며 "우리 집 초등학생 아들에게 보여주니 이한열이 바로 나오는데. 이게 평소 당신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역사 인식과 관심도냐"라고 꼬집은 내용이다.

윤 전 총장은 앞서 27일 부산 일정을 소화하는 도중 부산 민주공원에 들러 참배했다. 그는 6월 항쟁이 기록된 공간에서 이한열 열사가 연세대 정문 앞에서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장면을 담은 조형물을 바라봤다. 옆에 있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이한열 열사"라고 소개하자 윤 전 총장은 "이건 부마(항쟁)인가요?"라고 물었다. 주위에서 "네. 1979년이다"라고 하자 윤 전 총장은 "내가 대학 1학년 때"라며 이한열 열사의 사망 당시 상황과는 맞지 않는 이야기를 이어갔다.

▲ YTN이 29일 유튜브에 올린 돌발영상으로, 이날 부산 민주공원을 찾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한열 열사의 민주화 운동 모습이 담긴 조형물을 보고 부마항쟁이라고 말한 장면. /YTN 유튜브 캡처

 

▲ 불과 열흘 전 이한열 열사 묘소 참배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이한열 열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를 두고 '이한열 열사도 못 알아봤다'는 지적이 터져 나왔다. 더욱이 민주주의와 민주화 운동을 강조하는 윤 전 총장의 정치적 행보와 맞지 않는 태도여서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윤 전 총장은 불과 열흘 전 이한열 열사 묘소를 참배했다. 그는 17일 광주를 찾은 자리에서 "1987년 당시 대학원생으로 연대 앞에서 살았다"며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은 장면을 목격하지는 못했지만 전후 상황은 아주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29일 CBS '한판 승부'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이한열 부마항쟁 발언 촌극에 대해 "좀 충격이었다"며 "기본 교양이 있어야 하는데, 이한열 열사의 사진을 보면서 부마항쟁이냐고 물어보는 교양 수준이었다"고 꼬집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