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기술

이장춘 2010. 1. 19. 16:39

 

 
 
 
방송인 청원 유병은 선생님의 삶과 업적/ 방송인 우제탁님
 
 
 歲月이 많이 흘어, 93歲의 高齡으로 老衰?
精神이 희미해져 그렇게도 多情多感하게, 반갑게
마지 하던 親知 後輩도 몰라보고, 醫師治療를 받으면서
삶을 지탱, 延命하고 있는 청원 유병은 선생의 모습을 보고,
自然의 攝理따라 머지않아 殞命할 것으로  볼 수밖에 없는바,
새삼스럽게 서글픈? 人生無常을 實感하면서 지난날
선생의 모습을 되돌아 본다.
 
2009, 1, 14, 碧山 禹 濟 倬
 
 
 유병은님과 우제탁님 / 명예의 전당 헌정식에서 

 
 
 

 

  經   歷  
 
 
日本에서 專門大 卒業 後, 1943년부터 平生을 放送에 從事.
 
1944年  춘천방송국 개국요원 개국후 기술과장
1950年  大田放送局 放送課長
1952年  남원방송국 개국책임 1953년 개국
1957年  공보실 재직中 6개월 美國硏修
1961年  서울中央放送局 技術課長
1962年  서울市 文化賞
1962年  1963年, 2回 亞細亞放送會議 韓國代表로 參席
1965年  梨花女大 視聽覺 敎育科 講師
1966年  서라벌 藝術大學 放送科 講師
1966年  제9회 방송문화상 수상
1969年  放送局 勤務中 漢陽大 經營學 碩士 學位取得
1973年  大田放送局長
1974년  2월 停年退職 後에도 繼續 大學 出講
1974年  韓國放送史 編纂 事務局長, 淸垣博物館長
1979年  高麗大學 新聞放送科 韓國放送史 特講  
1987年  放送 特別賞
1988年  “短波放送 連絡運動” 冊子 發刊 및 同 主題發表,,,
         “放送野話” 冊子 著述 및 放送歷史 關聯 放送出演 多數.
 

 

 


 

 

  
 放送人 兪炳殷  
 
일생을 KBS와 함께한 放送인이였고,
 多情多感 서글 서글, 社交的이고 達辯?,,,放送原稿 執筆,,,
마이크를 잡고 放送進行 等을 遺憾없이 할 수 있는 能力,,,
座談會 司會, 스포스 中繼까지 훌륭하게 했던 일까 지 있었으며,
退職 後는 放送歷史 博物館 資料蒐集에 長期間 熱 情을 다했는데,
當初 個人 博物館을 만들려고 했으나, 뜻대로 안 되고, KBS에
資料移管하는 過程이 너무 길었다는 感이 있었다.
 
뛰어난 話術 그리고 學究熱,,,
放送歷史및 視聽覺關聯 硏究 等 그 能力을
認定받아 大學講義및 放送出演 等,,, 放送人 公職者로서
 類 例를 찾을 수 없는 多才 多能? 能力의 所有者였다,
放送時間이 配 定되면 擔當 PD가 말 한마디
안 해도 規定된 時間에 錄音을 끝 내 는
能力?으로도 有名하다,
 
日帝 末 短波放送 連絡運動 關聯 資料蒐集,,,
KBS에 支援要請,,,冊子發刊은 特別한 功績으로
 認定해야 된다고 보는 것, 當時 누구도 거들떠 보지 않고,
傍觀하던 日帝末 의 大事件,,,技術職 同僚 成基錫 (국가유공자로
 지정하게 된 동기부여)을 보 고, 느꼈음 인지,,,? 300餘名이  경찰에
끌려가 혹독한 고문 , 조사를 받고  75명에 달하는 인사가 실형을 받으면서
6名이 獄死하는 等, 民族的 大 항일운동이었던이었던 단파방송  해내외
연락운동이 안개 속에 잠겨버리고 있었던 시절에 국사편찬위원회,
국가 기록 보존소등 政府 保存文書 倉庫를 찾아가서, 日帝末期
 가장 큰 지하 항일운동으로 일컬어지는 短波放送 해내외 
連絡運動 搜査記錄을 찾아내 閱覽, 複寫
 公開하는일에 몰두했다.
 
言論人 寬勳크럽을 찾아가 支援 要請, 發表,,,
 그 後 放友會  사단법인 방우회가 KBS 本館앞에 “勿忘碑”를
 建立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는 등    방송인이 중심이 된 역사적인
항일운동을 후세에 길이 전할 수 있도록 한 일등은 國家的으로도
 傍觀 할 수 없는 큰 業績이라고 생각하면서 歲月의 흐름속에
 새삼스럽게 서글픈 人生無常을 實感한다.
 
 
 

 
 
出身및 家族
  
1917年 8月 京畿道 廣州에서 比較的餘裕? 있는
傳來의 兩班家門 에서 出生,,,日本留學을 마치고,,,夫人 孔載順
女史도 特別한 婦德을 갖추고,,,女必從夫? 意識으로도 널리 알려진
 빈틈없는 훌륭한 人格의 所有者로 알려져 있고,,,膝下에 3男 2女,,,,
家庭的으로도 圓滿하고,, 그야말로 父慈子孝 兄友弟恭
家齊位整 善隣信厚,,, 模範이 되는 遺憾
없는 家庭이다,
 
“ 自身의 모든 일은 夫人 孔女史의 遺憾없는
극진한 內助의 德,,,”이라고 公言 하는等 지극한 配慮,,
 特히 家庭的으로도 圓滿한 處世의  主人公이다,   그런데,
1952年生인 둘째 딸, 幼兒 때부터 小兒痲痺로, 1960年代 初부터
 運轉手 雇傭,,,自家用車로 學校敎育을 제대로 가르치는 熱誠,,
그리고 結婚,,,불편한 몸인데도 불구하고 現在 美國대학에서
 30歲가 된 딸과같이 일하고 있다.
 
 딸을 爲해서 그렇게도 극진히
獻身한 父母,,,? 家庭의 모든 構造 施設을
小兒痲痺 딸의 便宜를 爲한 施設改造 等
 이웃에 感動을 준바 있으며,,,
 
誠實한 基督敎 家庭,,,敎會 元老 長老이시고,,
閑暇한 時間이면 全家族이 運動場에 나아 가, 家族運動會를
 主管하 는 餘裕, 配慮 等,,,極히 家庭的,,,後輩들이 最高의
 婦德을 갖인 사모 님 云云,,,한바 있는 家庭이였다
 
지리산 노고단에서 두 부부가
 
 
이 글은 2009년 1월에 쓰셨고
요양원에 계시던 유병은 선생님은 3월 27일
방송인 명예의 전당에 올라 비석을 세워주어 고맙다는
말씀을 남기고,  8월 24일 세상을 뜨셨습니다.
KBS 사우회보 10월호에는 유병은 선생님을
기리는 우제탁님의 글이 있습니다.
그 글을 여기 옮겼습니다.
 
 
 
요양원에서 계원준님과
 
유병은 선생님 부부
 

 

방우회 춘하추동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