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이장춘 2011. 11. 23. 01:30

 

 

 

1961년 남산에 처음으로 철탑이 섰습니다.

KBS TV방송의 전파를 발사할 역사적인 철탑이었습니다.

최초로 선 KBS철탑은 1987년 108m의 새로운 철탑으로 바뀌었고

그간에 세워졌던 TBC, MBC등의 철탑은 종합타워 건설후 철수

 되었습니다. 해발 460m의 남산타워는 날이 좋은날 육안으로도 인천

앞 바다까지 볼 수가 있어서 관광명소로 자리매김 했습니다.

종합타워와 KBS 남산철탑이 함께하는 위 사진은 방우회

노익중님이 국립 현충원에서 촬영했습니다.

 

 

KBS 남산송신소와 남산타워

 

 

 

 

1961년 9월 14일 KBS가 TV방송 실시계획을

 확정하고 방송 기자재는 미국 RCA제로 하기로 해서

구매계약을 체결한 것은 10월 6일의 일이고 방송 채널이 9로

확정 된 것도 이날이었습니다. 성탄절까지는 방송을 내 보내야 한다는

지상명령아래 2개월간에 모든 일을 해야 했던 상황이라 모든 것은 일사천리로

 진행되었습니다. 2Kw출력의 송신기 수퍼턴 스타일의 안테나 등 확보된

기재는 모두 비행기로 운반되어 12월 15일까지 도착 되었습니다.

 

지금은 12월이 되어도 기온의 온난화로 별로

추위를 못 느끼지만 그 무렵에는 그렇게도 춥던 날 새 찬

북풍이 몰아치는 때 남산의 송신소 설치공사는 진행되었고 송신기는

 조립되었습니다. 급전선 조립, 안테나 설치, 그 위에 수퍼 턴 스타일 (SUPER

TURN STYLE)의 안테나를  올리는 문제, 지금처럼 현대적 설비가 있는 것도 아니어서

 어느 것 하나하나가 다 큰 문제였습니다.   안테나를 부착할 75m 철탑은 정동 방송시절

라디오 수신용 철탑을 옮겨 설치했어도 245미터나 되는 고지에 75m의 철탑을 조립 해

 올리고 그 위에 15M의 수퍼 턴 스타일의 안테나를 올려야 해서 보통일이  아니었고

 분기 케이블은 모두 24개를 조립해야 하는데 미국에서 급히 운반해 오면서 25개

벆에 가져오지 않아 한 개의 여유밖에 없었는지라 두개만 못쓰게 되어도

방송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한 개의 분기 케이블도 

손상시키지 않고 일을 해야 했습니다. 

  

차가운 날에 몸은 얼어 붇고 손은 말을 듣지 않았습니다.

시일은 급박해서 초조한 가운데 온 힘을 다해서 어째되었던 이 일은

기간 안에 끝났습니다. 마지막 남은 문제 75m 자립식 삼각철탑 상부에 15m나

 되는 수퍼 턴 스타일 안테나를 올리는 일 이었습니다.   무게가 1톤 반이나 되는

안테나를 어떻게 세울 것인가? 여러 의견을 모으다가 뾰족한 방안이 없자 이 공사의

 실무책임을  맡았던 한기선 시설과장은 물건을 감아올리는 기계 “윈치”를 활용하기로

 해서 실천에 옮겼습니다. 한기선과장님은 우선 지지기둥을 세우고 기둥에다 높은

안테나를 “윈치”하나만으로 부착시켜 곧게 세우고 안테나를 끌어 올리는 공사는

 아슬아슬한 순간으로 이 일이 잘 못되면 모든 것이 허사가 되는 순간이

었습니다. 이 일이 마침내 성공을 거두자 사람들은

 기적이 일어났다고 했습니다. 그때 촬영한

 작업광경을   올렸습니다.

 

 

 

 

 

 

 

 

해발 245m고지에 75m의 철탑을 세우고

그위에 15m의 수퍼턴 스타일의 안테나가 세워져 영상출력

 2Kw, 음성출력 1Kw KBS TV의 역사적인 방송전파가 발사되었습

니다. 모든 것이 미흡하기만 하던 50년이 지난 옛 얘기입니다. 지금이야

훌륭한 장비도 갖추어지고 그렇게 일을 서두르는 일도 없겠지만 그 시절

그렇게 해서 이루어 놓은 오늘의 KBS TV방송입니다. 1969년 12월 31일을

기해 출력이 늘어 12.5Kw가 되었고 이곳에 종합타워로 송신시설을

 옮기면서 1972년 8월 28일부터 50Kw방송을 내 보냈습니다.

 

 

1972년 남산 50KW출력증강 스위칭 장면 윤주영, 최창봉, 김성열님입니다.

 

 

방송종합타워의 KBS 송신시설은 최상단에

수퍼턴 스타일 TV송신 안테나가 있어서 타워 높이가

해발 460M를 이루고 영상출력 50Kw (25Kw 송신기 두 대)

 음성출력 11Kw, 이밖에 FM방송과 전국방송 링크시설을 갖추고

송신소 사무실이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KBS 남산송신소

송신실의 모습으로 김광일님이 보내주셨습니다.

 

 

 

 

 

출력 50Kw가 되던 때 남산송신소에 계시던 분들

 

 

소장 김영진

 

TV계장 박수한

 

FM계장 이용실

 

최용순, 윤두림, 이준영, 박현종,

김성현, 김정훈, 김형천, 김광일, 이석민,

이승재, 이영훈, 이무성, 김영만, 윤이주, 오보근,

이상욱, 정동철, 이한옥님이었습니다. 소장 김영진님은

 1973년방송공사 출범과 함께 춘천방송국장으로

이용실님은 전주방송국기술부장으로

가셨습니다.

 

 

 

 

오늘날 서울의 관광명소가 된 남산 타워는

부산 MBC, 서울 MBC, RSB 라디오 서울 등의 방송국

 설립 주역이신 전환옥님이 1968년에 한국 전파 탑 주식회사를

설립해서 세운 종합 방송타워였습니다.  이 타워 건설로 남산에

여러개로 흩어져 있던 송신시설을 이곳에 모으고 또 관광시설

로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 시설은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소유주가 1975년 체신부로 바뀌었다가 지금은

YTN 소속이 되었습니다.

 

 

 

 

지금 남산에 세워진 KBS 철탑에 관한

얘기를 하겠습니다.  원래 정동방송국에서 옮겨진

철탑은 1987년 세로운 철탑이 세워지면서 철거 되었습니다.

종합 방송 타워가 세워졌어도 이 타워로 모든 기능을 다 수행 할 수

없었던  KBS는 옛날 세웠던 철탑 부근에 세로운 철탑을 세우고 옛 철탐은

철거 했습니다.  이곳 남산송신소에서 10여년을 근무하셨던 김광일님이

시설국 차장시절에 새로운 철탑의 기본설계를 하고 본설계는 철탑전문

설계업체에 용역을  주어서 108m 건립한 4각  자립식 철탑을 세워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아래사진은 새로운 철탑을 세울때

기초공사 감독에 임하고 있는 김광일님입니다.

 

 

 

 

 

세로운 첩탑을 세우던 때 철탑공사에 참여 하셨던분들이

훌륭한 철탑이 되어줄것을 염원하는 간단한 제를 올리고 촬영한 기념

사진입니다. 시설국장이시던 조찬길(3번)님을 비롯해서 최용순 부장(2번),

김광일(1번), 원종은(4), 김지영(5)님이 함께한 사진입니다. 

 

 

 

 



kcs23_2000 선생님 글 


 

2016.12.06 08:41

무등산송신소 망운산송신소

대둔산송신소 양을산송신소 노고단

중계소   모악산송신소 건설당시

기록이 되었으면 좋겠내요

이장춘

2016.12.06 10:57

아! 대둔산에도 송신소가 있나요.

다른 송신소 얘기는 부분적이기는 해도

 이 블로그에 내용이 있습니다. 앞으로 체계적

으로 보완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선생님

자료 있으시면 부탁 올리겠습니다.

 

 

관련글 더 보기

 

최초의 남산 TV방송국과 송신소, 육성과 영상으로 보는 시설현장

http://blog.daum.net/jc21th/17781681

  

KBS TV 남산송신소와 남산타워

http://blog.daum.net/jc21th/17781043

 

 

 


한강에서 본 남산과 용산 2019년 5월


 

 준공때의 남산타워


방우회 이사 이장춘 춘하추동방송

 

시벨리우스 핀란디아 축소.mp3

 


- 첨부파일

시벨리우스 핀란디아 축소.mp3  
   
좋은 하루 되세요. 행복은 나를 기다려 주지 않습니다. 내가 행복을 찾아야 합니니다. 오을 하루 행복을 찾아 누리시기 바래요
우리나라 방송국 역사를 볼수있어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처음엔 TBC가 가지고 있었던걸로 압니다.
선배님 반갑습니다. 직접뵌적은 없지만 송중계소역사에 관련글은 잘 읽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남산타워 그려진 책은 이름이 뭔가요?
무등산송신소 망운산송신소 대둔산송신소 양을산송신소 노고단중계소 모악산송신소 건설당시 기록이 되었으면 좋겠내요
아! 대둔산에도 송신소가 있나요.
다른 송신소 얘기는 부분적이기는 해도 이 블로그에 내용이 있습니다.
앞으롷 체계적으로 모완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선생님 자료 있으시면 부탁 올리겠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