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음악 백년

이장춘 2013. 3. 28. 22:57

 

 



구본출님 아침편지에서 -2019년 5월 8일-

 


반달, 고향의 봄, 어머니 마음

일제강점기부터 우리 국민들의 마음 속

깊이 도사리고 있는 노래로 다 같이 부르는

노래여서 동요라고도 하지만 누구나 부르는

국민의 노래이기도 합니다. 어머니의 마음!

가정의 달 5월이 되면 방정환 선생님의

 어린이 노래와 함께 더 많이 불리고

 가슴에 와 닿습니다.

 

 

어머니의 마음, 80년간 한결 같이 불린 양주동시, 이흥렬(열)곡

 

 

양주동선생님의 가사에 이흥렬선생님이

 곡을 붙인 이 노래가 불린 것은 1935년경부터라고

했지만 이흥렬선생님 자신도 그 작곡연대를 정확하게

기억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런 내용들은 1976년 5월 1일자

경향신문에 자세히 쓰여 있습니다. 이 노래는 처음부터

합창으로 불려서 지금도 합창곡이 많다고 1960년대

KBS음악계장을 지낸 이상만님이 자세히

기록 해 놓았습니다(1986년 9월

4일 경향신문).

 

 

 

 

합창단이 구성된 것은 1936년

 박태준님의 백조 혼성 합창단이 그 시초이고,

김성태님을 단장으로 1939년 경성방송국 방송합창단이

창단되면서 가정가요들이 방송전파를 많이 탔습니다. 그때의

 가정가요는 지금의 동요나 가곡이라고 할 수 있는 김성태작곡

"즐거운 우리집", 홍난파 작곡 "산에 들에"를 비롯해서 현제명,

김메리, 박경호, 김성태, 김세형님 등 방송과 인연이 깊은

 작곡가들이 곡을 붙인 많은 노래들이 불렸습니다. 

어머니의 마음도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방송

전파를 타면서 널리 보급되었습니다.

 

 

 

 

어머니의 자식 사랑의 마음을 그리도

잘 묘사해 놓은 그 노래는 80년의 세월이 흘렀어도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파고든 명시

명곡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자식들은 부모님이 살아

계실 때는 그것을 잘 모르다가도 부모님이 세상을 떠난 후에

 또 본인이 나이가 들어 늙어가면서 부모님 그리워지는

생각이 더 간절해지고 이 노래의 깊은 뜻을

더 깊이 되새기나 봅니다.

 


이성화 아나운서님 (푸른하늘)

 


오늘 어버이 날 .

이장춘 춘하추동방송

국장님의 노고로 이렇게 때에

맞는 노래와 해설을 듣고, 읽게 되어서

감사합니다. 요즘 창작 동요대회도 있는데

달라진 환경과 의식이기   때문에 과거의 이런

정서와는 사뭇 다릅니다.     그래서 공감대 연령이

다를 수 있겠지요. '하늘 아래그 무엇이 높다 하리오.'

.. 그런 인고의 세월을 보냈지만      어른은 한없이

젊은 세대를        보듬어야 할 운명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이장춘 국장님은

방송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孝를 받으실 분입니다

 

 

관련글 더 보기

 

 

최초의 방송출연자 방정환 선생님이 어린이날을 제정하던때

http://blog.daum.net/jc21th/17780441

 

경성방송국과 최초의 동요 반달 그리고 윤극영

http://blog.daum.net/jc21th/17780266

 

경성방송국과 현대음악의 선구자 홍난파님

http://blog.daum.net/jc21th/17780255

 

경성방송국 양악을 이끌었던 사람들/ 홍난파, 박경호, 김생려

http://blog.daum.net/jc21th/17780883

 

이원수선생님과 고향의 봄 작곡 홍난파

http://blog.daum.net/jc21th/17781663

 

 

 

 

 

 

나실제 괴로움 다잊으시고

기를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하시네

하늘 아레 그 무엇이 넓다 하리오.

어머님의 희생은 가이 없어라.

 

어려선 안고 업고 얼려 주시고

자라선 문 기대어 기다리는 마음

앓을사 그릇될사 자식 생각에

고우시던 이마 위에 주름이 가득

땅 위에 그 무엇이 높다 하리오.

어머님의 정성은 지극하여라

 

사람의 마음속엔 온가지 소원

어머님의 마음 속엔 오직 한 가지

아낌없이 일생을 자식 위하여

살과 뼈를 깎아서 바치는 마음

이 땅에 그 무엇이 거룩하리오.

어머님의 사랑은 그지없어라

 

 

 

방우회 이사 이장춘 춘하추동방송

 

 

  


- 첨부파일

어머니 마음.mp3  
   
정말 대단히 오래된 노래이군요.아마도 우리들과 영원히 함께갈 애창곡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홍렬 선생님의 자손들도 모두 음악가족이더군요.
영원한 애창곡이 될 줄 압니다.
제가 이 노래를 요즘 오카리나 교실에서 열심히 가르치고 있는 노래입니다. 이번 어버이날엔 부모니들 앞에서 이 노래를 오카리나로 불어드려서 효도하시라는 뜻으로요. (^0^)
오카리나 교실이 따로 마련되어 있나요?
늘 수고 많으십니다.
오카리나와 유카리나 어머니 마음이 만나면
훌륭한 노래가 될것같습니다.
널리 불리기를 기원합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혹시라도 옥에 티가 될까봐서요. 남편 책 교정을 오래 보다보니 습관이 돼서요.(><)
늘 환영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늘 고마운 마음입니다.
음악이 플레이가 되지않아요ㅠㅠ 페이지에 문제가 있는 걸까요?? 제 컴퓨터 설정 문제 일까요?ㅠㅠ
오늘 어버이 날 . 이장춘 춘하추동 방송국장님의 노고로 이렇게 때에 맞는 노래와 해설을 듣고,읽게돼서 감사합니다. 요즘 창작 동요대회도 있는데
달라진 환경과 의식이기대문에 과거의 이런 정서와는 사뭇 다릅니다. 그래서 공감대 연령이 다를 수 있겠지요. '하늘 아래 그 무엇이 높다 하리오' ..
그런 인고의 세월을 보냈지만 어른은 한없이 젊은 세대를 보듬어야 할 운명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이장충 국장님은 방송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孝를 받으실 분입니다.
이 선배님! 주옥같은 글 고맙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하루라는 시간을 이렇듯 많은 분들과의 대화를 나눔은 나로인한 행운인가도 합니다
마음으로 모두에게 감사드리는 시간도 갖어봅니다 하루를 살아가노라면 누구에게나
보다 좋은 느낌으로 다가서기를 마다않고 이렇게 글로나마 안부드립니다
늘 행운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