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리나 연주

이장춘 2014. 2. 24. 22:28

 

 

 

강은교! 1968년 「사상계 순례자의 잠」

으로 등단한 이래 수많은 시를 썼다. 오늘 시는

1987년  문학사상사에서 간행한 시집 『우리가 물이

 되어』의 표제작으로 물과 불을 등장시켜 인간의 섭리와 깊은

내면 세계를 그려낸 이 작품은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며 읽혔다.

 이 시를 이강철의 목소리로 듣는 동안 새로운 감동을 받았다.

그 감동은 듣는 이에 따라 각기 다르리라 생각된다,

지금 들리는 이강철의 시낭송 동영상으로

그 모습을 함께 감상 할 수 있다.

 

 

이강철 목소리로 듣는 시낭송 우리가 물이 되어, 깅은교 시 

 

 

동영상 보기

 

 

 

 

동영상 보시기 전에  음향을 끄셔요

 

 

 

 

 

우리가 물이 되어

 

 

강은교 시

이강철 낭송

 

 

우리가 물이 되어 만난다면

가문 어느 집에선들 좋아하지 않으랴.

우리가 키큰 나무와 함께 서서

우르르 우르르 비오는 소리로 흐른다면.

 

흐르고 흘러서 저물녘엔

저 혼자 깊어지는 강물에 누워

죽은 나무뿌리를 적시기도 한다면.

아아, 아직 처녀인

부끄러운 바다에 닿는다면.

 

그러나 지금 우리는

불로 만나려 한다.

벌써 숯이 된 뼈 하나가

세상에 불타는 것들을 쓰다듬고 있나니.

 

만리 밖에서 기다리는 그대여

저 불 지난 뒤에

흐르는 물로 만나자.

푸시시 푸시시 불 꺼지는 소리로 말하면서

올 때는 인적 그친

넓고 깨끗한 하늘로 오라.

 

 

 2014년 2월 22일 사랑의 AV음악회에서 시 낭송을 한 이강철, 유현숙, 이서윤님입니다.

 

  

유 이강철 시 낭송.mp3

- 첨부파일

유 이강철 시 낭송.mp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