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이장춘 2017. 5. 4. 04:41

 

 .



유튜브에서 보기 영문자 클릭   https://youtu.be/XIoZFYMnoro

.



성우 김세원 DBS 동아방송 밤의 플랫폼 석남사 단풍



김 세 원 !  

그 얼굴은 몰라도 

그 목소리를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라디오 시대 ! ? 

TV시대에 TV에 접하는 

사람들이 많아도 밤의 고요한 정적을  

울려주며 마음을 파고들던 김세원님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셨던 분들은 그래도 라디오의 묘미가 거기에  

있었습니다. TV에서 느낄 수 없는 어딘지 모르게 마음속

깊이 파고드는  그 친근함과 정겨움, 때로는 고향을 그리며 

때로는 어린시절을 생각하며, 때로는 연인을 생각하며 

때로는 근심 걱정을 털어내며, 때로는 망상에 젖어,

사람마다 처한 상황에 따라 생각하며, 그리며

그 목소리는 마음에 머물렀습니다.

 



 

님의 목소리가 전파에

실리기 사작하던 1964년!  그때는

라디오 전성시대였습니다.  남녀 노소, 도시

농어촌 할것 없이 라디오에 귀 기울였습니다.

1970년대! TV시대가 열렸어도 님의 목소리를 들어

오시던분들은 여전히 라디오에 기울이십니다.   

 FM방송이 본격화 되면서 음악에  실린

님의 목 소리는  많았습니다.

 

지난 세월 KBS-FM,

김세원의 가정음악,  노래의 날개 위에, 

저녁의 클래식,  당신의 밤과 음악,   MBC-FM,  

FM 가정음악실 또 CD를 쉽게 제작 할 수 있고 인터냇에

쉽게 접 할 수 있게 되면서 님의 목소리는 CD에 실려, 인터냇

선을 따라 가정으로, 직장으로 파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대한민국 국민은 국내에서나 해외에서나

님의 목소리에 접해 왔습니다.

 

님은 말합니다. 

대한민국 방송에서 내 목소리가  

안 나간 날은 하루도 없었다고,

 

 

제가 아파트 경비원에게 물었습니다.

이 아파트에 사시는 김세원을 아시느냐고.

잘 모르는 듯 해서 또 물었습니다.

 

성우 김세원을 아느냐고.  성우

 김세원을 모르는 사람이 있느냐.

고 합니다.

 

님이 곁에 서 계셔도....

그 얼굴은 모르지만..... 멀리 떨어져 있어도,

또 그 얼굴을 본 적이 없어도.....아니 그 얼굴을 보았어도

그 분이 그 분인것을 몰르지만  님의 목소리를

모르는 사람은 없나 봅니다.

 

대한민국에서 제일 바쁜 사람 중 한 분!

긴 세월 하루에도 이곳 저곳에서 방송 전파를 타던

그 목소리!  뭇 사람의 마음을 흔들어 놓던 그 주인공

왜? 필자는 님의 성함에 동아방송, 밤의 플랫폼

붙였을까요.  님의 다음 글을 읽어 보셔요.

 

 



김세원님 글

 

 

밤의 플랫폼 그 당시 동아 방송을 

들어야 지성인축에 끼는 듯 한 기분일 때  

다시 말해 동아 방송의 청취율이 최고일 때  

그 방송 무드에 얹혀 방송을 시작한지 얼마  

안 되어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전화로, 편지로, 방문으로  

때로는 즐겁게 때로는 귀찮게 만들었다.  

어느 맵게 춥던 날 나는 보통 때처럼 “밤의 플랫폼” 

녹음을 위해 제작 2부에 들어갔다. 누군가가 “김세원씨 

살맛나겠어요. 했다. 얘기인즉 방금 전에 28살 된 청년이 

나와 결혼 하겠다고 찬아 왔었단다. 그래서 그 사람은  

남편도 있고 아이들도 있다고 하자 한참 말이 

없더니 그럴 리가 없다면서 내일 와서

본인을 만나보겠다고 돌아갔단다.

 

  그 말을 듣고 보니 살맛이 아니라  

죽을 맛이었다. 그 다음날부터 한참을 동아방송  

뒷문으로 해서 비상구로 다녀야 했으니까.................

  1970년대에서 1980년대까지 사랑, 아픔, 그리움, 이별, 만남,

  아름다움. 기다림, 또 사랑 이런 낱말들을 허공에 날리는

  동안 난 20대에서 30대에 서 있었다.

 

 1970년부터 1980년까지 10년간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김세원님이

동아 방송사에 남긴 글입니다.

 

 

 

밤의 플랫폼은 1970년 10월 5일

 편성표에 그 이름을 올랐다가 1980년

4월 편성표에서 사라졌습니다. 밤이면 밤마다

정겨운 목소리로 뭇사람들의 마음을 머물게 하던

밤의 플랫폼은 김세원님이 1970년 TBC 전속에서

풀리고 동아방송에서 방송을 할 수있게 되면서

생겼다가 1980년 미국으로 떠나면서

사라진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세원님은 1964년 RSB 라디오 서울

(TBC전신)이 새로 발족하면서 성우를 모집할 때

 성우가 되어 오늘에 이르기까지 50년 가까운 세월

그 아름다운 목소리를 들려 그 목소리에

마음을 멈추게 해 주셨습니다.

 

김세원님의 또 다른 글입니다.

 

 63년 나는 한국 외국어대 불어과에

입학했다. 바로 방송 반에 들어가 마이크를

잡기 시작했다. 어쩐지 내 적성에 맞을 것 같아

해본 일이었는데 그 예감은 적중했다.  과 행사에도

적극 참여했다. 교내 “불 문화의 밤”에 나가, 시도 낭송하고

“구노의 아배 마리아”를 피아노로 연주해서 남학생들로부터

 휘파람도 받았다. 새내기 시절은 즐거웠다. 그러나 그런 낭만도

 잠깐, 2학년 되던 해에 나는 TBC의 전신인 RSB에 성우 1기로

 합사하게 된다. 재미삼아 우연히 치른 시험이었는데

덜컥 합격되고 만 것이다.

 

그때부터 학교와 방송국을 오가는

바쁜 시간이 계속되었다. 택시 빨리 잡는 법을

터득하며 길가에 돈을 뿌리고 다닌 것도 이때부터다.

방송 초창기 생활은 시큰둥했다. 성우로 들어갔으니

목소리 연기를 해야 하는데 그게 잘 안되었다.

 

당시는 사극이 엄청난 유행을 타고 있었다.

왕비 역은 엄두도 못내고 시녀 역으로 “네, 마마”하는

 연기가 고작, 그런데 그 “네” 소리도 제대로 못 내 쩔쩔 맺다.

일지감치 발 들여놓은 사회 눈앞엔 경쟁이 보이는데

실력발휘는 안되고 자존심만 상해갔다. 그래도

나는 낙천적이었다. “애라 안 되면 학교로

다시 가지 뭐”..........

 

 

 

 

그렇게  시작된 성우생활은 일생동안

바쁘시기만 합니다.  대한민국 방송에서 오랜 기간 님의

방송이 안 나간 날은 하루도 없었다고 합니다. YTN시청자 위원회

위원장, EBS이사장을 역임하신 님은 KBS-TV 1기 PD이자  미국

유학을 다녀오셔서 서강대학교,  서울대학교등에서 많은

언론인을 길러냈고  스카이라이프 사장을 지내신

 강현두님과 삶을 같이 하십니다.

 

  

 

 

 

김세원 (金世媛)님 약력

 

 

1945년 7월 1일 서울 출생

 

 

학력 사항

 

 

1963 ~ 1967 한국외국어대 불어과 졸업

1986.11 ~ 1987.2 독일 괴테 인스티튜트 수료

~ 미국 서던 일리노이대 수학

 

 

경력 사항

 

 

1964 ~ 1969 동양방송 성우 1기

1965 ~ 1969 `세계의 뒷골목` 곽규석씨와 진행

1965 ~ 1969 `이것이 그것이다` 진행

1965 ~ 1968 `TBC교환대` 진행

1965 ~ 1967 `서울의 샹들리에` 진행

1970.1 ~ 프리랜서

1970 ~ 1980 DBS 라디오 `밤의 플랫폼` 진행

1970 ~ 1980 MBC 라디오 `안녕하세요 김세원이에요` 진행

1978 ~ 1986 KBS 라디오 `영화음악실` 진행

1982 ~ 1989 MBC 라디오 `FM 가정음악실` 진행

1985 ~ 1986 MBC TV 「명작의 고향」시리즈 해설

1990 ~ 1993 PBC 라디오 `시간의 흐름속으로` DJ

1993 ~ 1994 KBS 1FM `김세원의 가정음악` DJ

1994 ~ KBS 라디오 `노래의 날개위에` DJ

~ 한국 성우협회 명예회원

1998.11~1999.11 동경대 객원연구원(일한문화교류기금 장학금 1년)

~ KBS 1FM `당신의 밤과 음악` 진행

~ YTN 시청자위원회 부위원장

2003.9 ~ 2006.9 EBS 이사장(임기 3년)

2006.9 ~ 한국 외국어대 여성동문회 초대 회장

 

 

상훈

 

 

제2회 대한민국방송대상 개인상/1974

대한민국 방송대상 라디오 작품상/1981

제1회 문화경향 광고대상 수상/1977

동아방송 공로상 수상/1980

MBC 공로상 수상/1980

한국외국어대 언론예술상 수상/1991

한국외국어대 방송인상 수상/1992

제6회 한국방송광고대상 개인상 수상/1986

 

 

저서

 

나의 아버지 金順南/나남출판사/1995

안녕하세요 김세원이에요(수상집)/현대문학사/1998.10

 

 

작품

 

내가 만든 꽃다발(시낭송 CD)/신나라/2001

 

 

 

곁엔 늘 딸 강수진 가지가 같이 합니다,

 

KBS TV 50년 그때의 방송에 참여 하셨던 분 또 오랜세월 방송과 함께 하셨던 분들이 만나 그날을 기렸습니다.

사진은 KBS TV 개국요원 강현두 교수님(가운데)과 KBS 이길영 감사님입니다.(왼편)

 

 

KBS TV 50년 TV방송국 설립을 위해 힘을 기울였던 분들과

오랜세월 방송에 참여 하셨던 분들이 만나 그날을 기렸습니다.

사진은 김세원님과 성우 오승룡님, 배한성님입니다.

김세원님 더 멋있는 사진을 촬영했어야 했는데

 어쩌다 보니...미안합니다. 다음에는

멋있게 촬영할게요. 

 

라운영선생님이 쓴 김세원님의 부친

김순남에 관한 글 한편을 인용했습니다.

 

 

김순남(金順男, 1917∼1986)

 

 

 

 

김순남은 서울 태생으로서

일본 동경고등음악학원 작곡과를 거쳐

 제국고등음악학교 피아노과를 졸업하고 귀국하여

 1947년 10월에 가곡집〈산유화〉를 출판했다. 가곡집

〈산유화〉는 모두 김소월 시로 되어 있으며 독창곡인 '바다'

'그를 꿈꾼 밤' '산유화' '잊었든 마음' '초혼' --5곡이 들어있다.

이중에서 '산유화'와 '초혼'은 명작이다. 1948년 4월에 가곡집

〈자장가〉를 출판했다.그의 작품도 1988년 10월27일에

해금되어 1988년 12월에〈가곡전집〉이 출판되었다.

그러나 현대적 수법으로 되어있어 연주하기

 힘든 탓으로 아직 불려지지 않고 있다.

 

 

 

2013년 4월 24일 강현두 교수님 작품전에서 만닌 김세원님 근황입니다.

아래는 박민정, 성기영 아나운서와 함께 한 사진입니다.

 

 

 성우 김소원 (왼쪽)과 김세원 성함을 혼동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춘하추동방송 이장춘 


 

 

밤의 플랫폼(이사도라).mp3

마지막사진설명 김소원선생님은오른쪽 구독자입장에서바라보는 방향 김세원님이왼쪽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