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복수 재미시인

이장춘 2021. 9. 26. 14:51





박복수 재미시인의 편지 /  2021년 9월 26일


태평양 건너 미국 LA에서
활동하시는 91세의 여류시인!

박복수 여사님, 시인이자  화가 성악가

등등  그 성암 앞에   수많은  수식어가 붙는다.

박 시인과 얘기를 나눈 지 10여년, 그 분 삶의 발자취가

아름답고 특이해서 그동안 나눈 얘기 중 마음에 닿는 글이나

사진, 동영상 등이 올 때면     춘하추동방송에 기록을 남겼다.

2021년 추석이 지나 그 분으로 부터 보내오신 택배 한편이

도착했고  그 택배 속에 계간     「미주문학」2020년

봄 호가 들어 있었다. 그 책 표지를 열자

위·아래 사진이 인쇄되어 있었다.

 

참으로 특이한 모습이다.

이 책의 가장 중요한 페이지에 올라

있는 이 사진들과 글은 박복수 시인과

춘하추동방송의 인연을 상징적
으로
표현한 내용이다.

 

이 사진들이나 2020년 신년시

- 언어의 꽃, 등불 되어 -도

춘하추동방송에 모두 올라있다.

 

밑 부분에 있는 글

http://blog.daum.net/jc21th/ 박복수 재미시인 (17)」은

춘하추동방송에 있는 박복수 시인 카테고리이고

http://blog.daum.net/jc21th/17783036

or http://blog.daum.net/jc21th/17782728

or http://blog.daum.net/jc21th/17782748」은

춘하추동방송에 올라있는 박시인의 주요 글이다.

아래 사진은 그 책에 써서 필자에게 보내주신

편지를 복사해서 그대로 올린 것이다.

 

이토록 「춘하추동방송」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갖어 주신 박 시인과

계간 「미주문학」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아 이 끌을 올린다.





ㅡ숨바꼭질 ㅡ


2021년 9월 25일자

「중앙일본」에 실린

박 시인의 시다.

 

숨바꼭질 ㅡ

 

등불 되어 오늘도 주신 새 삶을

열 손가락에 힘을 주며

다시 쥐어 보는 두 주먹

 

팬데믹이 준 새장에 갇혀

시들은 황혼의 몸

손녀와 숨바꼭질

꼭꼭 숨어서 눈을 감고 숨소리 죽이며

이대로가 족합니다

 

이대로 눈 부신 저 세상으로 가고싶어라

나이가 부끄럽지도 않은

족하고 족한 지난 날들

 

또 두 손 모아보는 숨바꼭질 이 불러 온

추억 속에 숨어있는 그리운 어머니

어느덧 내 나이 어머니 떠나시던

그 나이도 넘어 미련도 후회도 없건만.

왜? 아직도.....


 

다음은 2020년 박시인의 신년 시.



- 언어의 꽃, 등불 되어 -



                      박 복 수
  


신발 끈 질끈 고쳐 매고

살아 보지 않은 내일로

떠나려 하는데

흰 눈 속에서

바람은 속삭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다부지게
살아 보자고 다짐하지만
세상은 결코 흰 눈같이
선한 사람만 사는 곳이 아니기에
두 주먹 다시 쥐어야 한다고, 아니
겸허하게 무릎 꿇고 기도하라고.
 
시인으로 살아가는 성취감,
소명은 독자들 가슴 속에
눈물과 기쁨으로 파고들어
지쳐가는 삶의 등불 되어
언어의 꽃 결실 맺는
 
생애의 빛 광채 되어
구름 위 찬란한 햇살 비추어
새해, 만인의 축복
하나님의 축복이 되라고
바람은 이 아침에도 속삭입니다.
 



다음은 2020년 계간

「미주문학」에 실린

박 시인의 수필

‘아버지 별명은 백과사전’

-행과 불행-








  

박복수 재미시인

본 블로그에 있는 여러 편의
중 한편을 연결한다.



박복수 시인 글 더 보기 영문자 클릭
 


재미 시인 박복수 (1) 유년, 젊은시절 그리고 6.25의 기억
http://blog.daum.net/jc21th/17782766


박영곤·박복수 부부와 손녀가 함께한 최근의 사진
 







   

 

<춘하추동 방송>과 함께 하시는 재미 시인 박복수 선생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합니다.
문학 작품을 통해서 삶을 노래하고 <코로나19>로 지친 독자분들께 에너지를 주시니 고맙습니다.
늘 건강과 축복이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이방과 함께 하시는 여러분 건강하게 지내시고, 힘 내시기 바랍니다.
여기에 태평양을 건너온 <미주문학 2020년 봄호>를 정성으로 올려주신 이장춘 대선배님 고맙습니다.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기원합니다.
김무생 드림.
안녕하세요.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정을 받아 교과용도서보상금을 관리하고 있는 한국문학예술저작권협회(구 한국복제전송저작권협회)입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선생님의 저작물이 교과서에 수록되어 발생한 교과용도서보상금을 지급해드리고자 연락드립니다.

이메일주소를 알려주시거나, 아래 전화로 연락주시면 교과용도서보상금 신청서류에 관한 안내도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실 경우 언제든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담당자 : 분배관리부 김경민(070-4265-2535)
회신 부탁드리며,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