慧明草潭

성 안내는 그 얼굴이 참다운 공양구요 부드러운 말 한마디 미묘한 향이로다

불시불 돈시돈 (佛視佛 豚視豚)

댓글 70

영상시방

2022. 5. 11.

 

태조(太祖) 이성계(李成桂)가 조선(朝鮮)을 세우고 나서

자신(自身)에게 충직(忠直)한 조언(助言)을 해 줄 사람을 사방팔방(四方八方)으로

찾아다녔습니다. 그러다 무학대사(無學大師)를 지인(知人)에게서 소개(紹介)받고

그를 찾아가 깊은 대화(對話)를 나누었습니다. 이성계는 무학대사의 그릇 크기를

알아보기 위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내 눈에 당신(當身)은 돼지 같이 보이오"

이 말을 들은 무학대사는 별다른 반응(反應)을 보이지 않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눈에 왕(王)은 부처같이 보입니다"  기분(氣分)이 좋아진 태조 이성계(李成桂)가

"정말 내가 부처같이 보이오?" 라고 묻자, 무학대사는 이렇게 대답(對答)했습니다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이고,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입니다"

 

이것이 불시불 돈시돈(佛視佛 豚視豚)의 유래(由來)입니다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불시불 돈시돈의 실질적(實質的)인 의미(意味)는 

"다른 사람에게 문제(問題)가 있는 것이 아니고

바로 자신(自身)에게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마음이 더러우면 더러운 것만 보이고, 마음이 깨끗하면 깨끗한 것만 보입니다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사람을 더럽히는 것이 아니라, 입에서 나오는 것이

그 사람을 더럽게 합니다. 

 

세상(世上)을 색안경(色眼鏡)을 끼고 보면, 모든 것이 부정(不正) 불의(不義)하게

보이고, 세상을 멋지다고 생각하면 모든 게 좋게 보이니 이 세상은 더없이 

좋은 세상이 됩니다.

 

부정적(否定的)인 생각은, 자신(自身)의 부정적인 시선(視線)에서 시작(始作)되고

자신의 긍정적(肯定的)인 생각은, 자신의 긍정적인 시선에서 시작됩니다

 

자신(自身)의 눈이 세상(世上)의 어디에, 어느 수준에 고정(固定)이 되어 있는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오늘은 좋은 것만 보고, 좋은 것만 생각하는 하루가 되길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__카톡으로 받은 글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