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은 23일 서울고.지검에 대한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의원 3명이
,,
여자 탤런트 들로부터 성상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 A의원은 탤런트 C양을 지역구 행사에 초대해 공개된 장소에서 성추행을 했고,

같은 당 B의원은 제주 모호텔에서 A의원의 주선으로 탤런트 L양으로부터 성상납을 받았으며,

C의김민선원도 A의원 소개로 L양으로부터 성상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들의 경우는 개인적 차원의 섹스 스캔들과는 전혀 다르다"며 "연예기획사들이 자신들을 수사하던

서울지검 강력부장을 전보시키기 위해 관련 국회상임위에 로비를 벌여 지방지청장으로

좌천시킨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