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

환영합니다

빌 게이츠의 체포를 요구하는 이탈리아 의원

댓글 0

역사/정치

2020. 5. 20.

 

 

이탈리아 의원이 의회 연설에서 빌 게이츠의 체포를 요구했다.

 

하원 의원 사라 쿠니알은 부패한 ‘딥 스테이트’가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의무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동료 의원들의 저항을 촉구했다. 그녀는 게이츠를 ‘백신 범죄자’로 지목하고 그의 반인류적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주장했다.

 

 

 

“우리 모두는 이제 알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는 이미 2018년에 전염병을 예고했고 2019년 10월에 이벤트201에서 다보스와 함께 모의 실험을 했습니다. 게이츠는 농업, 기술, 에너지 분야에 최고가 되기 위해 수십 년 동안 인구 감소 정책과 전 세계 정치에 대한 독재적 통제 계획을 진행했습니다.”

 

쿠니알 의원은 이탈리아의 코로나 봉쇄 조치 배후에 전 세계적인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모든 것의 실제 목표는 완전한 통제입니다. 주권과 자유의지를 위반해 인간을 실험 대상과 노예로 만들어 완전히 지배하는 것입니다.”

 

“자선가인 빌 게이츠로부터 다음에 전화가 오면 인류에 대한 범죄로 바로 국제형사재판소로 연결하세요.”

 

그러나 빌 게이츠는 4월 12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모의 실험이 없었다고 발언했었다. “이제 우리가 여기 왔습니다. 우리는 이걸 모의 실험하지 않았습니다. 연습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므로 의료 정책과 경제 정책 모두에서 우리는 미지의 영역에 있습니다.”

 

 

존홉킨스 대학은 세계경제포럼과 빌앤멀리다게이츠재단과 함께 이벤트201로 명명된 코로나바이러스 모의 실험 행사를 작년 10월에 주최했었다. 왜 게이츠가 행사의 존재를 부인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발생을 6주 앞두고 중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에 전 세계에 퍼지는 가상 훈련을 실시한 존홉킨스 대학 측은 논란이 일자 성명을 발표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가 발생해 6천 5백만 명을 죽일 거라고 예고하는 게 아닙니다.” 대학 측은 이벤트201의 시나리오가 코로나19와 유사하지 않은 가상의 바이러스와 주로 사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포르자이탈리아당의 비토리오 스가르비 의원은 이탈리아 국립보건원이 발표한 통계를 근거로 전국 사업체의 60%의 문을 닫게 한 정부 조치를 비판하면서 코로나 사망자 통계가 과장되었다고 4월 25일 의회 연설에서 주장했다.

 

“입증된 기록이 있다고 말합니다. 거짓말하지 마세요. 진실을 말하세요. 이곳을 거짓말 의회로 만들지 마세요… 여기서 25,000명이 죽었다고 말하지 마세요. 사실이 아닙니다. 죽은 사람을 수사법과 공포에 이용하지 마세요. 고등보건원의 데이터는 96.3%가 다른 질병으로 사망했다고 합니다.”

 

“데이터와 숫자가 이것을 정확히 말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진실입니다. 가서 읽으세요. 저는 전부 읽었습니다. 고등보건원에 의하면 다른 질병으로 사망한 사람이 96.3%입니다. 모르면 공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