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해운대 수목원 임시개장

댓글 42

여행 부산

2021. 6. 13.

말도많고 탈도 많고 미루고 미루던 해운대 수목원이 드디어 임시개장을 하였다

처음엔 단체객들만 인터넷 예약 받으려고 했다가 시민들의 건의에 의하여 개인으로도 들어갈수 있도록 하였다고 한다

오전 9시~오후5시까지.  매주 월요일은 쉽니다.

하이얀은 KBS 방송국 이피디가 간다~ 에서 보고 개장했다는걸 알고 오늘 다녀왔는데 .... 이만하면 아주 훌륭하다 생각이 든다.  쓰레기매립지에서 발생되는 가스 때문에 나무가 많이 죽었다고 하여 형편없는줄 알았었는데 ....

아직은 숲이 어울어지지 않아서 다니는데 많이 더웠지만,  미흡한것도 있고, 점점 보완해 나간다면 훌륭한 수목원이 될것 같다는 생각 ^^

부산시민공원도 처음엔 말도많고 탈도많고 했지만 지금은 멋진 공원이지 않은가.

첫술에 배부르지 않으니 차츰차츰 수목원답게 잘 가꾸어 부산시민들의 휴식터가 될거라고 믿는다.

 

 

 

해운대수목원은 6월 20일~9월 말 임시개방 기간까지 평일과 주말·공휴일에 예약 없이도 현장 관람이 가능하며, 7월 1일부턴 도시철도 4호선 석대역에서 수목원 입구까지 셔틀버스가 운영된다. 아울러 시는 조기 개방 확대에 따라 화장실과 그늘쉼터 등 편의시설도 추가로 증설하기로 했다.

 

한편, 해운대수목원의 전체 면적은 62만 8275㎡(약 19만 평)로 부산시민공원(14만 평)의 약 1.4배에 달하며 총사업비는 840억 원으로 오는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해운대수목원이 들어선 석대 쓰레기 매립장은 지난 1987년부터 1993년까지 약 6년 동안 운영되면서 악취와 침출수, 유해가스가 발생해 부산지역 대표적인 혐오시설이었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 2009년 5월 산림청의 수목원 타당성 심사를 거쳐 2010년 2월 수목원 조성계획을 수립해, 2017년 5월 1단계 구역에 대한 공사를 마친 상태다.

 

 

 

수목원 입구 주차장 로터리

 

 

 

 

주차장도 엄청 넓다

 

 

 

 

해운대수목원 = 부산시 해운대구 석대동에 있다.

종합안내도 살펴 보시길요. (클릭하면 크게 볼수 있어요)

 

 

 

 

 

 

 

 

 

 

 

 

 

목장 (흙염소, 양)

 

 

 

 

 

 

 

 

 

쑥을 뜯어서 주니까 잘 받아 먹는데 ... 관리인이 와서 주지 마라고 해서 ~ 땡.  ^^

 

 

 

 

 

 

 

 

 

 

 

 

 

 

더운데도 불구하고 아이들 데리고 온 부모들이 많았어.

 

 

 

 

지그제그로 된 길을 따라 올라가면 ~

 

 

 

 

 

 

 

 

 

이렇게 아래로 보인다. 좋았어  ^^

 

 

 

 

위에서 내려본 목장과 타조, 당나귀가 있는 울타리도 보인다.

 

 

 

 

 

 

 

 

 

 

 

 

 

 

 

 

 

 

 

언덕위로 올라오니 시원한 바람도 불어오고 (원형광장)

 

 

 

 

예쁜 꽃도 피었고

 

 

 

 

노랑나비 한마리가 꽃 위에 앉아 나풀거린다.  흰나비도 있고 ....^^

 

 

 

 

 

 

 

 

 

쓴냉이 풀인데 꽃은 지고 씨앗이 맺었어.  민들레처럼 ...ㅋ

 

 

 

 

메꽃

 

 

 

 

미니 멘드라미꽃  

 

 

 

 

색이 알록달록 너무 예뻐 !!!! ~~

 

 

 

 

미로도 있고

 

 

 

 

 

 

 

 

 

 

 

 

 

 

놀이터

 

 

 

 

가족들 돋자리 깔고 앉아 놀기 좋은 곳

 

 

 

 

아직은 나무가 자리를 잡지못해 그늘이 없지만, 앞으로 나무들이 더 자라서 그늘을 만들어 준다면 가족 나들이 장소로  최고일듯.

 

 

 

 

오늘 날씨가 많이 더워서 아기들 데리고 온 부모들은 좀 힘들었을것 같어.

 

 

 

 

연못도 있고

 

 

 

 

앞으로 벤취, 평상, 더 있어야 할것 같다.  그게 많이 아쉬웠어.  

 

 

 

 

정자가 있는데 뛰엄뛰엄 있어서 턱도없이 부족해 보이고

 

 

 

 

연못에 수련꽃이 피었고

 

 

 

 

포플러나무가 ~~ 엄청 큰 나무였다.

 

 

 

 

 

 

 

 

 

참나리꽃

 

 

 

 

 

 

 

 

 

 

 

 

 

 

 

 

 

 

 

여기 꽃밭 정말 멋졌는데 ... 꽃이 시들었어.

 

 

 

 

 

 

 

 

 

 

 

 

 

 

 

 

 

 

 

 

 

 

 

 

원츄리꽃

 

 

 

 

 

 

 

 

 

백합꽃

 

 

 

 

백합은 흰색이 예쁜데 ... 빨간색은 너무 강렬해서 별로야.   <미안 ^^>

 

 

 

 

 

 

 

 

 

실유카

 

 

 

 

다양한 꽃들이 많이 피어있는 꽃밭이었다

 

 

 

 

장미원

 

 

 

 

 

 

 

 

 

잔디밭이 엄청 넓었어. 주위로 빙둘러 장미 꽃밭이었다

 

 

 

 

장미꽃은 많이 시들어서 예쁜것만 골라 담아 보았다.

 

 

 

 

 

 

 

 

 

 

 

 

 

 

 

 

 

 

 

 

 

 

 

 

 

 

 

 

 

 

 

 

 

 

 

 

 

 

 

 

 

 

 

 

 

 

 

 

 

 

 

 

 

 

 

 

 

 

 

 

 

 

 

 

 

 

 

 

 

 

 

 

 

 

 

 

 

 

 

 

 

 

 

 

장미원에서 내려보는 풍경

 

 

 

 

 

 

 

 

 

저기 심어놓은 나무들이 숲을 이루려면 더 기다려야겠지.  아직은 엉성해 보인다.

 

 

 

 

 

 

 

 

 

 

 

 

 

 

 

 

 

 

 

 

 

 

 

 

타조

 

 

 

 

타조에 대해 열심히 설명해 주시는 아저씨 주위로 아이들과 어른들이 많이모여 있었다

 

 

 

 

우아하게 걸어다니고 있어

 

 

 

 

당나귀

 

 

 

 

두마리였는데 ... 한마리는 안에서 안나오고 있어.  ^^

 

 

 

 

은행나무 가로수길

오늘 땡빛에 다닌다고 빨갛게 익었네.  ㅋㅋㅋ

대만족이었다

다녀오신분들 화장실 없다고 불만이 많던데 .... 입구 화장실만 줄서 있고 끝과 위에 두곳은 한가했다.

그늘이 부족한건 어쩔수 없는거고,  숲이 우거질때까지 기다림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