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문경세재 3관 조령관

댓글 16

여행 충청북도

2021. 8. 4.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과 충청북도 괴산군 연풍면 사이에 있는 고개.

 

새재 또는 문경새재라고도 한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는 “조령(鳥嶺)이라 하지만 세상에서는 초점(草岾)이라고도 한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새재는 새나 넘나들 수 있는 험한 고갯길이라는 뜻에서 붙여졌고, 초점은 풀이 우거진 고갯길이라는 뜻이다.

조령관문과 영남로 주변의 유적지들, 조령천 곳곳의 옥녀탕·용추·선녀소 등을 포함한다. 주변에 수옥폭포(漱玉瀑布)·이체불(二體佛)·혜국사(惠國寺)·진남교(鎭南橋)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절경이 많다. 동화원(桐華院)을 비롯하여 진(鎭)과 군창(軍倉)터 및 경상감사의 신임자와 후임자가 만나 서로 공문서에 날인하였다는 교구정(交龜亭)터 등이 남아 있다.

또한, 수안보온천과 월악산국립공원이 근접하여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충주와 문경, 점촌을 연결하는 국도 3호선이 이화령을 통과하며 접근도로는 문경읍 입구에서 조령 제1관문까지 약 5㎞ 정도의 2차선 도로가 포장되어 있다. 조령에 가기 위해서는 중부내륙고속도로를 타고 가다 문경새재 IC를 지나 국도 3호선을 타면 된다.

 

 

 

아들 이사하는데 도와주고, 손자 얼굴도 보고, 며느리 산후조리원에서 나와 친정에가서 몸조리 더 하고 오겠다고 가고, 우리는 집에 오는길에 수안보온천에서 1박하고 들렀던 문경새재 3관문인 조령관에 다녀왔다. 오래전 문경새재 1주흘관 2조곡관 다녀왔지만 3조령관까지는 갔다가 돌아올수가 없을것 같아 포기했었다. 그래서 못가본게 맘에 걸렸고 다시 1관부터 가려니 ... ㅠㅠ  안되겠다 싶어 충북 괴산군 연풍면에서 가보기로 하고 다녀왔다.

 

 

 

수안보 온천은 3번째방문이다  이곳에서 1박하고

 

 

 

 

초가집에서 아침먹고

 

 

 

 

나오다가 아침에 보는 꽃이 싱그럽고 예뻐서 담아 보았다

 

 

 

 

삼엽국화

 

 

 

 

참나리꽃도 피었고

 

 

 

 

조령산 3관문 입구는 수안보온천에서 10분거리에 있었다

 

 

 

 

조령산 자연휴양림은 우측길.  조령삼관문은 좌측길로 간다.

 

 

 

 

연풍새재 옛길 (조령3관문 1,5km, 30분 소요) 라고 써있다

 

 

 

 

비가와서 촉촉하게 젖은 숲길이 싱그럽다. 9시쯤이었는데 덥지 않았어.

 

 

 

 

모험심이 강한 도부상의 걸음으로 고갯길을 올라 보세요.  ㅋㅋㅋ 즐거운 마음으로 올라간다.

 

 

 

 

옛날 선비들의 과거보러 가는 심정을 담아 걸어보기도 하고

 

 

 

 

중간중간 이렇게 새재를 노래한 시가 세워져 있었다

 

 

 

 

가을 단풍도 그렇게 아름답다던데 .... 또 올수 있을까?

 

 

 

 

질러가는 계단길

 

 

 

 

올라가는 길은 이렇게 잘 되어 있지만 오르막길이었다.

 

 

 

 

숲이 우거져 햇빛하나 들어오지 않으니 걷기 너무 좋았어

 

 

 

 

과거길 떠나는 선비상 앞에서

 

 

 

 

3관문 앞 공원.  '백두대간 조령'이라는 비석도 세워져 있다.

 

 

 

 

<연풍새재비> 클릭해서 읽어보시길요

 

 

 

 

문경새재 과거 길

 

 

 

 

 문경새재 3관문 '조령관'

 

 

 

 

이곳을 넘어가면 경상북도 문경이다

 

 

 

 

경상북도 땅 문경입니다.  ^^

 

 

 

 

이쪽에서는 영남제삼관문 이라고 써있다

 

 

 

 

 

 

 

 

 

 

 

 

 

 

 

 

 

 

 

 

 

 

 

 

휴게소

 

 

 

 

2관문까지가 3,5km 갔다 온다고 하면 7km. 기념사진 한장 찍고 연풍면으로 되돌아 간다.

 

 

 

 

연풍새재 공원에서 마패와 책 부체 장원급제와 관련된 조형물

 

 

 

 

마패

 

 

 

 

소나무를 담쟁이 넝굴이 휘감아 올라가니 정글같은 느낌!

 

 

 

 

올라갈땐 연풍새재 옛길로 갔는데,  내려갈땐 휴양림길로 가본다.  편백향이 가득한 편백나무 집.

 

 

 

 

 

 

 

 

 

노루오줌꽃이 이제야 피고있었어.

 

 

 

 

 

 

 

 

 

숲속에 집

 

 

 

 

계곡을 끼고 휴양림이 있었다

 

 

 

 

연풍새재 입구 

 

 

 

 

주차장이 따로 있지는 않았다

여기 주차하고 걸어서 왕복 3km 다녀왔다

옷이 다 젖을 정도로 땀이 흐른다.  ^^

'여행 충청북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산군 산막이 옛길을 걷다  (56) 2021.08.05
수옥폭포  (18) 2021.08.04
문경세재 3관 조령관  (16) 2021.08.04
백화산 반야사 둘레길 산책  (28) 2021.07.05
겨울단상  (12) 2019.01.15
정겨운 고향소식  (8) 2018.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