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합천 신소양 체육공원 핑크뮬리 장관을 이루다

댓글 12

여행 경상남도

2021. 10. 9.

경남 합천군 합천읍 영창리 898

거창 감암산 다녀오면서 합천으로 갔다

신소양 체육공원 핑크뮬리가 예쁘다고 하여 갔는데 생각외로 엄청난 규모의 핑크뮬리였다

얕은언덕을 빙글빙글 돌아가며 올라갈수 있도록 조성해 놓았고 핑크뮬리로 동산을 만들어 놨다

그 규모에 놀라고 행복하고 환호성이 저절로 나올정도로 좋았다

핑크뮬리, 가우라, 황화코스모스 까지 지금이 피크인듯 싱싱하고 예쁘게 피어 있었다

꽃길만 걸으며 행복했던 시간을 고스란히 담아 옮겨왔다

함께 공유하고 싶어서 ~~ ^^

 

 

 

 

날씨가 흐려서 밝은색은 아니지만 대단한 규모에 놀라고, 예뻐서 놀라고,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

 

 

 

 

안내도

 

 

 

 

코스모스도 

 

 

 

 

 

 

 

 

 

 

 

 

 

 

가우라 꽃 예뻤어

 

 

 

 

인생샷 남기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들어 ...ㅋ

 

 

 

 

너무 예뻐서 ^^

 

 

 

 

 

 

 

 

 

 

 

 

 

 

 

 

 

 

 

 

 

 

 

 

 

 

 

 

 

 

 

 

 

 

 

 

 

 

 

 

 

 

 

 

어찌나 풍성하던지 .... 핑크뮬리 위로 살포시 앉고싶은 생각이 든다.  만지면 너무 부드러워서 ~~ 

 

 

 

 

뱅글뱅글 돌아서 올라가는 기분이 참 좋았어

 

 

 

 

 

 

 

 

 

 

 

 

 

 

 

 

 

 

 

날씨가 흐리기도 하고 역광이기도 하고 .... 사진이 어둡네

 

 

 

 

 

 

 

 

 

 

 

 

 

 

 

 

 

 

 

 

 

 

 

 

 

 

 

 

 

 

 

 

 

 

유치원 어린이들이 여러팀 와서 다니는데 어찌나 이쁘던지 ... ㅋ 

 

 

 

 

 

 

 

 

 

 

 

 

 

 

 

 

 

 

 

 

 

 

 

 

 

 

 

 

 

 

 

 

 

 

 

 

 

 

 

 

 

 

 

 

 

 

 

 

 

 

 

 

 

 

구절초 꽃밭이 있었는데 시들어서 전체적인것은 찍지 않았고 싱싱한것만 담아 왔다

 

 

 

 

 

 

 

 

 

 

 

 

 

 

가우라 꽃이 이렇게 이쁠수가 ....... 정말 예뻤어.  키도 낮으막하게 자라서 핑크색으로 나비처럼 핀 꽃 '가우라' 

 

 

 

 

 

 

 

 

 

 

 

 

 

 

 

 

 

 

 

 

 

 

 

 

 

 

 

 

 

 

 

 

 

 

 

 

 

 

 

 

 

 

 

 

 

 

 

 

 

 

 

 

 

 

 

 

 

 

 

 

 

 

 

 

 

 

 

 

 

 

 

 

 

 

 

 

 

 

 

 

 

 

 

 

 

 

 

 

 

 

 

 

 

 

 

 

 

 

 

가우라, 핑크뮬리

 

 

 

 

코스모스, 핑크뮬리

 

근심 걱정 없는 사람 누군고. 출세하기 싫은 사람 누군고. 시기 질투 없는 사람 누군고. 흉 허물 없는 사람 어디 있겠소.

가난하다 서러워 말고, 장애를 가졌다 기죽지 말고, 못 배웠다 주눅 들지 마소. 세상살이 다 거기서 거기외다.

가진것 많다 유세 떨지 말고, 건강하다 큰소리 치지말고 명예 얻었다 목에 힘주지 마소.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더이다.

잠시 잠깐 다니러 온 이 세상, 있고 없음을 편 가르지 말고, 잘나고 못남을 평가 하지 말고, 얼기 설기 어우러져 살다나 가세.

다 바람같은 거라오. 뭘 그렇게 고민하오. 만남의 기쁨이건 이별의 슬픔이건 다 한 순간이오.

사랑이 아무리 깊어도 산들 바람이고, 외로움이 아무리 지독해도 눈보라일 뿐이오. 폭풍이 아무리 세도 지난 뒤엔 고요하듯 아무리 지극한 사연도 지난 뒤엔 쓸쓸한 바람만 맴돈다오.

다 바람이라오. 버릴 것은 버려야지 내 것이 아닌 것을 가지고 있으면 무엇하리요. 줄게 있으면 줘야지. 가지고 있으면 뭐하겠소.

내것도 아닌데.... 삶도 내 것이라고 하지마소. 잠시 머물다 가는 것일 뿐인데 묶어 둔다고 그냥 있겠오.

흐르는 세월 붙잡는다고 아니 가겠소. 그저 부질없는 욕심 일 뿐, 삶에 억눌려 허리 한번 못피고 인생 계급장 이마에 붙이고 뭐그리 잘났다고 남의 것 탐내시요.

훤한 대낮이 있으면 깜깜한 밤하늘도 있지 않소. 낮과 밤이 바뀐다고 뭐 다른게 있겠소? 살다보면 기뿐일도 슬픈일도 있다만은, 잠시 대역연기 하는 것일 뿐, 슬픈표정 짓는다 하여 뭐 달라지는게 있소. 기뿐표정 짓는다 하여 모든게 기쁜 것만은 아니요. 내 인생 네 인생 뭐 별거랍니까?

바람처럼 구름처럼 흐르고 불다 보면 멈추기도 하지 않소.

그렇게 사는겁니다.    - 서산대사 - 解脫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