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오두산 배내봉 다녀오다.

댓글 12

산행 경상남도

2021. 11. 2.

요즘 단풍 절정을 맞이했다는 소식듣고 배내봉에 올라 영남알프스 산들을 바라보며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볼까 하고 배내봉만 다녀오려고 했지만 오두메기 삼거리에서 오두산 이정표를 보고, 아직 미답지인 오두산을 다녀오기로 하고 방향을 틀었다. 오래전 배내봉에서 하산할때 오두산 가기전 삼거리까지 갔던적 있어 전혀 모르는 곳은 아니었다. 오두산 먼저 다녀오고 삼거리에서 배내봉으로 오른다. 오두산 가는길은 산허리를 둘러가는 아주 편한 산책로이다. 가는길이 단풍이 들어 예쁘고 낙엽이 쌓여 운치있는 길이었다. 

배내재 주차장 - 오두메기 삼거리 - 산허리를 둘러 - 삼거리 - 오두산(824) - 삼거리 - 배내봉 - 배내재 주차장.

산행거리 : 약 7km 3시간 30분.  동행자 : 하이얀 + 매암님. 

 

 

 

 

오두산 정상석 있는곳은 조망을 할수가 없다

 

 

 

 

배내재에서 보는 오른쪽 산끝. 우리가 다녀온 "오두산"이다

 

 

 

 

왼쪽 석남터널에서 가지산 오르는 길에 있는 입석바위 군

 

 

 

 

울산청소년수련원.  밀양방향 배내골 천황산 제약산이 끝으로 보이고

 

 

 

 

배내재에서 보는 밀양방면

 

 

 

 

배내봉 가려고 지도를 살피고 있는 매암님

 

 

 

 

영남알프스 산맥지도.  배내봉이 영남알프스 중심에 있어서 배내봉 오르면 영남알프스 영봉들을 다 조망 할수가 있다.

지도 클릭하면 크게 볼수 있어요. ^^

 

 

 

 

배내봉 오르는 계단

 

 

 

 

단풍이 봐줄만큼 들었다

 

 

 

 

여기서 배내봉으로 오르지 않고 오두산으로 간다

 

 

 

 

단풍이 곱지는 않았지만 햇빛에 투영되니 나름 괜찮네

 

 

 

 

 

 

 

 

 

산죽길도 걸어가고

 

 

 

 

산허리를 돌아가는 길이라 정말 좋았어

 

 

 

 

단풍이 곱다

 

 

 

 

 

 

 

 

 

 

 

 

 

 

바위 너덜지대도 지나가고 

 

 

 

 

 

 

 

 

 

 

 

 

 

 

 

 

 

 

 

 

 

 

 

 

여기가 가장 싱싱하고 곱게 물든 단풍이었다

 

 

 

 

 

 

 

 

 

 

 

 

 

 

 

 

 

 

 

낙엽쌓인 길을 걸어가는데 너무 좋았어 

 

 

 

 

 

 

 

 

 

이곳 단풍은 지금이 절정이다

 

 

 

 

 

 

 

 

 

 

 

 

 

 

 

 

 

 

 

이정표가 있는 삼거리 도착.  오두산 다녀와서 배내봉으로 가려고 한다

 

 

 

 

커다란 바위.  오두산까지 능선을 따라 걸어가는데 거의 겨울산이었어

 

 

 

 

유일하게 단풍나무 한그루가 불타는듯 빨갛게 물들었다

 

 

 

 

그래서 반가웠어 ~   본의 아니게 얼굴이 가려졌네  ^^

 

 

 

 

계속 이렇게 겨울산 느낌이었어

 

 

 

 

멋진 소나무

 

 

 

 

여기도 멋진 소나무 

 

 

 

 

 

 

 

 

 

정상 가기전 유일하게 이곳만 전망대가 있었다

 

 

 

 

뒤로 가지산 

 

 

 

 

오른쪽 고헌산

 

 

 

 

가지산과 석남터널 가는길이 산허리를 가로지른다

 

 

 

 

다음엔 석남터널에서 가지산 오르는 계획잡고 있다

 

 

 

 

 

 

 

 

 

입석바위 군

 

 

 

 

 

 

 

 

 

 

 

 

 

 

 

 

 

 

 

 

 

 

 

 

정상으로 가는길

 

 

 

 

오두산 정상에 도착하였다.  <해발 824m>

 

 

 

 

석남사로 가는길 과 송곳산으로 가는길  이정표가 이렇게 .......ㅋ

 

 

 

 

정상에서 커피한잔 마시고 빽 ~~ 

 

 

 

 

 

 

 

 

 

 

 

 

 

 

 

 

 

 

 

가면서 봤던 유일한 단풍나무 다시 한번 더 담아보고

 

 

 

 

 

 

 

 

 

 

 

 

 

 

삼거리로 왔다.  배내봉으로 ~ 1,7km

 

 

 

 

가파르게 올라가는 길

 

 

 

 

 

 

 

 

 

데크계단길도 있고

 

 

 

 

 

 

 

 

 

또 다시 오르막길을 오르면 

 

 

 

 

멋진 소나무와 전망대

 

 

 

 

팥배나무 열매

 

 

 

 

앞에 능동산 천황산 방향

 

 

 

 

앞은 능동산 뒤로 가지산 그 뒤로 운문산

 

 

 

 

 

 

 

 

 

능선길에 억새가 하얗게 피었다

 

 

 

 

 

 

 

 

 

삼거리 이정표.  배내봉 조금만 더 가면 되고 ..... 다시 여기로 와서 배내고개로 하산하려고 한다.

 

 

 

 

 

 

 

 

 

앞에 보이는 봉우리 넘어서면 배내봉이다

 

 

 

 

밝얼산이 앞으로 보이고 그 넘어가 언양읍이다.

 

 

 

밝얼산

 

 

 

 

다시 오르고

 

 

 

 

걷고

 

 

 

 

뒤 돌아보면 ... 가지산 능선이 펼쳐지는 풍경

 

 

 

 

 

 

 

 

 

천황산 케이블카 상부가 뾰족하게 보인다.  천황산과 제약산 앞에 심종태 바위도 보이고

 

 

 

 

능동산 1봉 2봉

 

 

 

 

밝얼산

 

 

 

 

 

 

 

 

 

 

 

 

 

 

배내봉 도착

배내봉에서 보는 풍경과 하산길은 다음페이지에서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