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29 2022년 04월

29

여행 부산 인생은 내일도 계속된다

힘들면 잠시 나무 근처의 벤치에 앉아 숨을 고르자 ! 고민해도 달라질게 없다면 딱 오늘까지만 고민하고 내일은 내일의 삶을 살자. 꿈을 꾸어도 달라질게 없어도 그래도 내일부터 다시 꿈을 꾸자 ! 웃음이 안 나온다 해도 그래도 내일부터 그냥 이유없이 웃기로 하자 ! 힘들다고 술로 지우려 하지 말고 아프다고 세상과 작별할 생각 말고 일이 잘 풀리지 않는다고 사람 원망하지 말고 위기 닥쳤다고 짜증내지 말고 그러려니 하자 ! 좋지 않는 일은 심플하게 생각하고 좋은 일은 복잡하게 자꾸 끄집어 내자 ! 힘을 내자 ! 우리 모두 후회없이 부딪히자 ! 두렵지만 이겨내자 ! 인생은 다행이 내일도 계속된다. 한번쯤은 위로 받고 싶은 나 27일 선동마을에서 회동수원지 길을 걸었다 비 내린후 상쾌함이 코끝을 스쳐간다 연록색의 ..

댓글 여행 부산 2022. 4. 29.

27 2022년 04월

27

여행 경상남도 사명암과 자장암 계곡 산책

사명암은 통도사 산내 암자이다. 봄이 되어 방문 하였더니 알록달록 꽃이 피었고, 연초록의 맑은색 나뭇잎과 곱게 물든 단풍나무 새순도 고루고루 섞여 너무 예쁘고 싱그럽다. 새봄에 빨갛게 새싹이 올라온 단풍나무가 유독 눈에 들어온다 자목련 꽃은 듬성듬성 남아 있지만, 남아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자목련 가까이서 담아보고 연산홍 꽃도 다양한 색으로 피어있어 연못과 단풍나무 연못위에 일승대 모란꽃 극락보전 극락보전 앞에 핀 모란꽃 연초록 나뭇잎이 싱그러웠어 단풍나무 두 종류가 있었다 처음부터 빨갛게 새싹이 나오는 것과 가을에 붉게 물드는것과 이 나무는 단풍나무 꽃도 붉은색으로 피었다 붉은색의 단풍나무와 꽃 너무 강렬해서 부끄러운가 ! 불두화와 나무수국은 과가 각각 인동과와 수국과로 다른 별개의 나무이나 흰 꽃이 ..

26 2022년 04월

26

여행 경상남도 캠핑카 여행 1박2일

캠핑카를 가지고 있는 친구가 있다. 사업하느라 늘 바쁜 와중에도 주말이면 남편과 아님 가족과 캠핑하면서 스트레스 날리고, 항상 밝고 씩씩한 모습을 지니고 있는 친구는 직접 캠핑카를 운전하기도 한다. 대형운전면허증을 소지하고 있는 친구다. 운전 솜씨는 보는 사람마다 감탄 할 정도로 잘하는 ... 우리가 봐도 신기할 정도로 베테랑이다. ♡ 여장부인 친구가 이번엔 우리 친구들과 함께 하기로 하고 1박2일 예약을 하였다고 한다. ㅋ 오전 9시에 만나 경주 양남면에 있는 주상절리대로 갔다. 주차후 다도 선생님이었던 언니는 다기 세트와 테이블보까지 챙겨와서 메리골드 차를 법제한다. 말하면 뭐하겠노. 두말 할것도 없이 노랗게 우러난 차를 우아하게 따르고, 우리는 우아하게 찻잔을 받쳐들고 화기애애한 웃음과 이야기로 즐..

23 2022년 04월

23

여행 경상남도 백련암 신록이 가득한 산책길

서운암을 나와 백련암으로 가는데 .... 신록이 어찌나 이쁘던지 주차장에 주차해 놓고 지나간 길을 다시 걸어서 산책을 하였다. 싱그러움이 가득한 호젖한 산길을 걸으니 마음이 행복으로 가득 충만해 진다. 햇빛은 뜨거웠지만 싱그러운 나무 숲길을 걸으니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와 상쾌하고 새소리 들리니 그 청량함은 어느것에도 비교할 수가 없다. 아름다운 숲길과 새소리 바람소리 고요함까지 ..... 그냥 여기서 살고싶다. ^^ 옥련암 잠시 들러 약수 한바가지 마시고 옥련암 사진한장 찍는다. 물 한바가지 마시고 백련암으로 왔는데 은행나무의 새순이 연두색으로 예쁘다 은행나무 옆을 지나 광명전으로 오르는 길에 백련암 전경을 담아 본다. 진달래꽃 같은데 ... 개량종인지 꽃송이가 겹으로 몽실하게 피어있었다 광명전 광명전에..

22 2022년 04월

22

여행 경상남도 통도사 서운암에 핀 금낭화 죽단화

산행을 할까? 통도사 서운암 금낭화를 보러갈까? ㅋㅋㅋ 고민하다가 통도사 서운암으로 당첨되어 오늘 다녀왔는데 참 잘 왔구나 ! 싶다. 금낭화꽃이 피어 산 언덕을 장식하였고, 16만도자대장경전 오르는 길에 핀 죽단화가 마음을 황홀하게 만든다. 골담초 꽃도 주렁주렁 피어 달콤한 향기를 풍기고, 보리수나무 꽃도 피어 향기롭다. 신록의 계절인 만큼 연록색으로 돋아나는 나뭇잎도 꽃 만큼이나 싱그럽게 마음을 사로 잡는다. 어제는 종일 비가 내렸다. 강변 산책 갔다가 비를 쫄딱 맞고 들어와 집콕을 하였다. 오늘 아침 일어나 보니 햇살이 집안으로 가득 들어와 기분 좋아지고 ..... 통도사 암자순례길이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였다. ^^ 윤석열 대통령당선인님께서 부산에 오셨다. 통도사 주차장에는 경찰버스 한대가 서 있었고..

21 2022년 04월

21

여행 부산 대저 낙동강 생태공원

소설가 박경리씨는 이렇게 말했다. "다시는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 가고 .... 아아 ~~ 편안하다. 늙어서 이렇게 편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홀가분 하다." 박완서씨가 썼던 글 중에서 ... "나이가 드니 마음 놓고 고무줄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나 편한 대로 헐렁하게 살 수 있어서 좋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어 좋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 좋은데 젊음과 바꾸겠는가.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살아오면서 볼꼴, 못볼꼴, 충분히 봤다. 한번 본거 두번 보고 싶지 않다. 한겹 두겹 책임을 벗고 가벼워지는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고 싶다. 소설도 써지면 쓰겠지만 안 써져도 그만이다." 두분은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

댓글 여행 부산 2022. 4. 21.

19 2022년 04월

19

여행 부산 대저 생태공원에 핀 유채꽃

말하는 것을 보면 그가 어떤 사람인지 알수 있다. 자기가 쏟아낸 말이 그대로 쌓여 복이 되기도 하고 화가 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입을 열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는 것이 좋다. 지금 이 말을 해도 되는지, 이 말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은 없는지, 이 말을 듣는 사람은 어떤 생각을 하게 될지, 생각나는 대로 뱉어내는 사람은 그 말로 인해 주변은 물론 자신도 피해를 입게 된다. "입과 혀"는 화와 근심의 근본이며, 몸을 망치는 도구와 같다. -탈무드- 물고기는 언제나 입으로 낚인다 인간도 역시 입으로 걸린다 -탈무드- 대저생태공원 유채꽃 작년에는 갈아 엎었더니, 올해는 예년에 비해 절반정도 심어 놓은것 같다 시들어버린곳도 있고, 여기는 활짝피어 예쁘고 향기롭고 바람 살랑살랑 불어 유채꽃 향기 실어온다 ..

댓글 여행 부산 2022. 4. 19.

12 2022년 04월

12

산행 부산 일광산 야생화 를 담다

오랜만에 등산길에 나섰다. ^^ 더웠어. 여름같은 날씨에 땀은 비오듯 흘러내리고,ㅋ 오랜만에 땀 흘리고 났더니 개운하네. ㅋㅋ 요즘 온갖 꽃들이 피어나고 있으니 등산 하면서 만나보자. ~ 라는 생각으로 산행을 하였다 진달래 개나리 벗꽃은 다 지고 없으니, 땅에서 부엽토속에서 피는 야생화 풀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다 오르는 내내 귀엽고 앙증맞은 아이들 보면서 즐거웠고 행복했고 산새들 지저귀는 소리 들으니 이렇게 청량할 수가 없다 아름답게 울어대는 산새들 노래소리 들으며 발걸음도 신났다. ㅋㅋㅋ 즐거운 산행은 '일광산(338m)' 이었다. 일광산은 고도가 그다지 높지 않고 정상 부근을 제외하고는 가파른 오르막이 별로 없어 가족 산행이 많이 이루어진다. 또한 정상에 서면 달음산(達陰山), 장산(萇山), 금정산(..

댓글 산행 부산 2022. 4.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