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03 2022년 05월

03

산행 부산 금정산 누리길을 걷다

계절에 여왕 5월이 시작 되었다 아침부터 햇살이 어찌나 좋던지 .... 등산은 힘들것 같아서 금정산 누리길을 걷기로 하고 집을 나선다 금정산범어사 - 사베고개 - 금륜사까지 빽코스로 왕복 하였다. 3,2km (왕복 6,4km를 걸었네) 사베고개에서 숲길로 들어서니 '우~와 좋다' 소리가 절로 난다. ㅋ 금륜사까지 싱그러움이 가득한 숲길을 걸었다. 금륜사 샘 평상에서 챙겨간 간식을 먹으며 쉼하고 갔던길 그대로 되돌아 왔다. 사베고개 정자 금정산 누리길 안내도 금정산엔 이렇게 너덜길 암계류가 많다 요런 계곡을 5~6개 지나야 금륜사에 도착한다 고추나무꽃 싱그러운 연초록 숲이 정말 좋다 가끔 이렇게 틈새로 조망이 되기도 하고 5월되니 나뭇잎 덕분에 숲이 생겼다. 그늘도 만들어주고 바람 불어 시원하고 걷기에 최..

댓글 산행 부산 2022. 5. 3.

03 2022년 05월

03

3,4,5월에 피는꽃 4~5월에 피는 꽃

봄 나들이가 행복한것은 곱고 예쁘게 피어나는 수많은 꽃들 때문이다 봄바람 살랑살랑 불어오는 날에 금정산 누리길을 걸었다 오며가며 보이는 꽃을 담아 본다. 큰으아리꽃 예뻐서 피어있는 그곳이 환~하게 빛이난다 정말 반가웠어 산행길에서 정말 오랜만에 만난 '큰으아리' 꽃 벌깨덩굴 좀씀바귀꽃 덜꿩나무 꽃 족두리풀 꽃 은난초 고추나무꽃 민백미꽃 천남성 (독초) 죽단화 하늘매발톱 내원암에서 불두화 불두화 모란꽃 (목단화) 죽단화 청련암에서 죽단화 길이 멀어도 찾아갈 벗이 있다면 얼마나 좋으랴 문득 만나고픔에 기별 없이 찾아가도 가슴을 가득 채우는 정겨움으로 맞이해주고 이런저런 사는 속내를 밤새워 나눌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한 인생이지 않겠는가 부부간이라도 살다 보면 털어놓을 수 없는 일이 있고 피를 나눈 형제간이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