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18 2022년 05월

18

산행 경상남도 천성산 화엄벌

오늘은 천성산 화엄벌에 가려고 아침일찍 일어나 김밥싸고 산행준비 마치고도 여유있게 아침 드라마까지 시청한 후 산행길에 나섰다. 원효암 주차장에 도착하니 10시30여분 주차장이 텅 비어있다. 주말이 아닌 평일이라 등산객이 없었나 보다. 화엄벌 가기위해서는 원효암을 지나 가야한다. 사시불공 중이었다. 워낙이 산중에 있다보니 스님과 공양주 보살님과 둘 뿐이었다. 산행길이 아니라면 들어가 함께하고 싶지만 오늘은 화엄벌 가기위해서 왔으니 그냥 지나간다. 원효암주차장에서 천성2봉 가는길은 완만하니 오솔길 같은 산행길이었지만, 화엄벌 가는길은 바위가 많고 산행길이 험하여 가는데 조심스럽게 천천히 조심조심 그렇게 가야만 했다. 오르막길도 많고 쑥 내려가는 내리막길과 사초길을 걸어가기도 하고 산죽나무 길을 걸어가기도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