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23 2022년 05월

23

3,4,5월에 피는꽃 모두가 함께 만드는것

너는 참 마음이 착하고 여린 사람이다. 사람들에게 상처받을까봐 두려워 .... 오늘도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잘 하려고 애쓰고 다니는 걸 보니 .... 모든 사람에게 잘하려니 힘들겠다. 점점 지칠텐데 ..... 사람들에게 너무 잘하려고 노력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네가 지치지 않아야 주변 사람과 계속 잘 지낼 수 있으니 어차피 조금 잘못해도 감싸고 이해하는 사람은 언제까지나 너와 함께할 것이고 네가 아무리 잘한다 해도 뒤에서 욕하고 떠날 사람은 결국 떠나기 마련이다 "왠만한 인간관계란" 너와 나, 모두가 함께 만드는 것이다. 너 혼자 애쓰는 거 절대 아니라는 사실을 잊지마라. - 강태양 - 5월은 장미의 계절 다양한 색과 모양으로 피지만 예쁘다 나름대로의 개성을 가지고 피는 장미 아름다움을 표현할 때 장미꽃..

19 2022년 05월

19

3,4,5월에 피는꽃 꽃들의 여왕이라 불리는 장미꽃

장미는 꽃들의 여왕이라 불리는 독보적 존재이다 장미꽃은 묘한 힘이 있다 예쁘게 피어있는 모습만 봐도 기분이 좋아지고 장미꽃 한송이 받으면 행복한 마음으로 하루를 보낼수 있다. 5월의 장미 - 이해인 - 하늘은 고요하고 땅은 향기롭고 마음은 뜨겁다 5월의 넝쿨장미가 내게 말을 건네옵니다 사소한 일로 우울할 적마다 "밝아져라" "맑아져라" 웃음을 재촉하는 담장넘어 피는 아름답고 수줍은 넝쿨장미 삶의 길에서 가장 가까운 이들이 사랑의 이름으로 무심히 찌르는 가시를 다시 가시로 찌르지 말아야 부드러운 꽃잎을 피워낼 수 있다고 누구를 한번씩 용서할 적마다 싱싱한 잎사귀가 돋아난다고 5월의 넝쿨장미들이 해 아래 나를 따라오며 자꾸만 말을 건네옵니다 사랑하는이여 ! 이 아름다운 장미의 계절 내가 눈물 속에 피워 낸 ..

03 2022년 05월

03

3,4,5월에 피는꽃 4~5월에 피는 꽃

봄 나들이가 행복한것은 곱고 예쁘게 피어나는 수많은 꽃들 때문이다 봄바람 살랑살랑 불어오는 날에 금정산 누리길을 걸었다 오며가며 보이는 꽃을 담아 본다. 큰으아리꽃 예뻐서 피어있는 그곳이 환~하게 빛이난다 정말 반가웠어 산행길에서 정말 오랜만에 만난 '큰으아리' 꽃 벌깨덩굴 좀씀바귀꽃 덜꿩나무 꽃 족두리풀 꽃 은난초 고추나무꽃 민백미꽃 천남성 (독초) 죽단화 하늘매발톱 내원암에서 불두화 불두화 모란꽃 (목단화) 죽단화 청련암에서 죽단화 길이 멀어도 찾아갈 벗이 있다면 얼마나 좋으랴 문득 만나고픔에 기별 없이 찾아가도 가슴을 가득 채우는 정겨움으로 맞이해주고 이런저런 사는 속내를 밤새워 나눌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한 인생이지 않겠는가 부부간이라도 살다 보면 털어놓을 수 없는 일이 있고 피를 나눈 형제간이라도..

02 2022년 05월

02

3,4,5월에 피는꽃 청련암 화단 5월에 핀 꽃

범어사 청련암 화단에 핀 꽃들이 알록달록 너무 예뻐서 담아왔다 마가렛, 골드메리, 매발톱, 꽃잔디 ... 노랗고 빨갛고 하얗고 ... ^^ 나무들은 신록이고 공기는 맑고 시원한 바람과 따뜻한 햇살 맑은 하늘엔 구름한점 떠 다니고 이렇게 좋은 날인데 ..... 행복가득 사랑가득 넘쳐나는 날에 청련암 다녀오다. 마가렛 꽃 꽃잔디 : 꽃고비과에 속하는 풀꽃. 약 65종이 해당하며, 아시아 북동부에서 나는 1종을 제외하고 모두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이다. 타원형 또는 선형의 잎이 나며, 꽃은 가지 끝에 뭉쳐서 핀다. 꽃부리는 5갈래로 갈라진 별 모양이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들여온 지면패랭이꽃과 풀협죽도를 관상용으로 많이 심고 있다. 좀씀바귀 꽃도 노랗게 보인다 마음에도 눈에도 많이 많이 담아두고 싶은 지금의 시절..

02 2022년 05월

02

3,4,5월에 피는꽃 공조팝나무 꽃

장미과의 낙엽활엽관목으로 잎은 어긋나고 길며 꽃은 4월에 잎과 같이 피고 백색이며 가지 끝에 마치 작은 공을 쪼개어 나열한 것 같이 핍니다. 꽃잎은 둥글며 꽃받침잎은 3각형으로서 끝이 뾰족하고 털이 없습니다. 높이 1·~2m로 줄기가 뿌리에서 무더기로 나와 덤불처럼 보이나 가지 끝부분이 활처럼 구부러진다네요. 중국이 원산으로 우리나라에도 전국적으로 식재되어 있습니다. 조를 튀겨놓은 듯이 하얀 꽃이 피고... 조팝나무는 잔잔한 흰 꽃이 좁쌀을 튀겨놓은 듯하여 조밥이라고 부르다가 이것이 강하게 발음되어 조팝나무가 되었습니다. 공조팝나무는 꽃이 피는 모양이 마치 작은 공을 쪼개어 늘어놓은 듯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조팝나무 중에서도 잎이 긴 것이 특징... 조팝나무는 소박하고 깨끗한 이미지로 관상용, ..

02 2022년 05월

02

3,4,5월에 피는꽃 매발톱 꽃

전국의 계곡과 풀밭 양지바른 곳에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세계적으로는 중국, 일본, 러시아 동북부 등지에 자란다. 줄기는 가지가 갈라지며 매끈하고 자줏빛이 돌며, 높이 30-130cm다. 뿌리잎은 여러 장이 모여나며, 잎자루가 길고, 2번 3갈래로 갈라진다. 줄기잎은 겹잎이며, 위로 갈수록 잎자루가 짧다. 꽃은 5-7월 가지 끝에 밑을 향해 달리며, 노란빛이 도는 자주색이다. 꽃받침잎은 5장, 꽃잎처럼 보이며, 갈색이 도는 자주색이다. 꽃잎은 5장, 노란색이며, 꽃받침잎과 번갈아 늘어선다. 꽃잎 아래쪽에 거가 있는데, 끝이 안으로 구부러지고 밖으로 나온다. 수술은 많으며, 안쪽 것은 꽃밥이 없는 헛수술이다. 암술은 5개다. 열매는 골돌이며 위를 향해 달린다. 꽃은 5-7월에 핀다. 산지의 비교적 습기가..

12 2022년 04월

12

3,4,5월에 피는꽃 제비꽃 애기붓꽃 구술붕이 홀아비꽃대 일광산에서 담다

일광산에서 담아온 야생화 제비꽃, 애기붓꽃, 구술붕이, 홀아비꽃대, 산에 오르면서 잔잔하게 피어 길손을 맞이해 주는 앙증맞고 귀여운 예쁜이들 ... 소복소복 예쁘게 피어 나좀 봐 주세요. ^^ 날 데려가 주세요 ~ ^^ 하고 있는것 처럼 바라보고 있는데 그냥 두고 올수가 없었다 다 데리고 올수는 없고 소담스럽게 피어있는 예쁜이들만 골라 담아왔다 남겨진 아이들에게 정말 미안해 ~~ ㅠㅠ ^^ '구술붕이' 아주 작은 아이인데 눈에 띄지 않을까 싶어 파란색으로 꽃물 들이고 앙증맞고 귀엽게 피었다 제비꽃은 흐드러지게 피어있고 으름꽃 소나무 아래에서도 피었다 꽃마리 '애기붓꽃' 앉은뱅이처럼 낮게, 달랑 하나만 피었지만 색이 예뻐서 부엽토속에서도 바로 눈에 들어온다. 구술붕이 제비꽃 애기붓꽃 민들레 애기붓꽃 꽃잔디..

10 2022년 04월

10

3,4,5월에 피는꽃 수선화

배현(配玄)·수선창(水仙菖)·겹첩수선·제주수선·설중화(雪中花)라고도 하며 줄여서 수선이라고도 한다. 씨를 맺지 못해 비늘줄기가 분열하여 번식한다. 비늘줄기는 넓은 달걀꼴이고 검은 갈색의 껍질에 싸여 있다. 비늘줄기 속에는 여러 개의 비늘 조각이 겹겹으로 중심부를 둘러싸고 있다. 꽃을 수선화라 하는데 흰 꽃덮이가 노란 덧꽃부리를 받치고 있는 모습이 마치 은 쟁반 위에 놓인 황금 잔 같다 하여 금잔은대(金盞銀臺)라는 별명이 붙었다. 수선(水仙)이란 중국명이며 하늘에 있는 신선을 천선(天仙), 땅에 있는 신선을 지선(地仙), 물에 있는 신선을 수선(水仙)이라 하여 이 꽃을 수선에 비유하였다. 관상용·약용으로 이용된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여 사용한다. 외상에는 짓이겨 붙이거나 생즙을 내어 바른다. 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