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09 2022년 04월

09

사찰 경상남도 지리산 칠불사

지리산 칠불사에 있는 신라시대의 아(亞)자 방터이다. 가락국의 시조 김수로왕(재위 AD42∼199)의 일곱 왕자가 외삼촌인 장유보옥선사를 따라 이곳에 와서 수도한지 2년만에 모두 부처가 되었으므로 칠불사(七佛寺)라 이름지었다. 그 후 신라 효공왕(재위 897∼912) 때 담공선사가 이중 온돌방을 지었는데 그 방 모양이 亞자와 같아 아자방이라 하였다. 1951년 화재로 불에 타 초가로 복원하였다가 지금과 같이 새로 지었다. 아자방은 길이가 약 8m이고, 네 모서리의 높은 곳은 스님들이 좌선하는 곳이며 중앙의 낮은 곳은 불경을 읽는 곳으로 1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 온돌은 만든 이래 1000년을 지내는 동안 한번도 고친 일이 없다고 하는데, 불만 넣으면 상하온돌과 벽면까지 한달 동안이나 따뜻하다고 ..

21 2022년 03월

21

여행 경상남도 원동 순매원 매화꽃은 지고 없는데

아침에 일어나 보니 날씨가 맑아서 원동 순매원 매화꽃 보러 가자고 했는데, 매암님은 스크린 골프치러가고, 그것도 모르고 준비 다 해놓고 앉아 있는데 사람이 안보인다. 어디갔지? 오겠지뭐 ~ 기다려도 오지않아 전화를 걸었더니 골프연습장에 있다고 한다. 헉 ~ ㅋ 서로 싸인이 맞지 않았던거야. 한시간만 치고 갈께 하더니 12시30분에 왔다. 가서 보니 매화꽃은 다지고 빈 가지만 남아있네. 실망~ ㅠㅠㅠ 기차 지나가는 사진이라도 찍어가자. 왔으니 뭐라도 찍어야하지 않겠는가. 그래서 기차가 지나가기만 기다렸는데 무궁화호 열차가 지나간다. ktx가 지나가야 하는데 마냥 기다릴수도 없고, 꽃은 없지만 아래로 내려가 산책이라도 하고 가자 싶어 갔지만 꽃잔치는 이미 끝났어. 그 와중에 ktx가 지나간다. 억울해 ~~~..

21 2022년 03월

21

여행 경상남도 서운암 '도자 팔만대장경전'에서 영축산을 바라보며

* 비워 내는 연습 * 많이 담는다고 해서 마음이 넉넉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아무리 담고 채운다고 해도 넓은 마음이 한없이 풍족해지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비워 내는 것이 담아두는 것보다 편할 때가 있습니다. 봄의 파릇함을 담아 두고 싶다고 해서 여름이 오지 않는 것도 아니며, 가을의 낭만을 한없이 즐기고 싶다 해서 가슴 시린 겨울이 오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오는 대로 담아 두지 말고 흘려 보내면 됩니다. 사랑만을 담아 두고 싶다고 해서 이별의 슬픔을 피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눈물의 기억을 지울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물 흘러가는 대로 그저 바람이 부는 대로 담아 두지 말고 고이 보내 주십시요. - 나에게 고맙다 중 - 팔만대장경전 오르면서 '아름다운 소나무' 동백 팔만대장경전 오르는 ..

09 2022년 03월

09

여행 부산 봄맞이 하러 다녀온 수목원

이제는 날씨가 봄날씨다 ^^ 찬기운이 전혀없는 푸근한 날씨 ! 봄맞이 하러 화명수목원에 갔더니 겨우 새싹이 뾰족뾰족 올라오고 있다 꽃은 할미꽃이 겨우 한송이 피어있고 매화꽃과 목련꽃이 피어있다 동백꽃도 피었고 삼지닥나무는 꽃봉오리 맺어진 상태. 겨울나무가 멋진것 같아 나무 사진 몇컷 담아왔다. 할미꽃. 꽃을 피운건 이 아이 하나뿐 다른 아이들은 하얀 솜털이 보송보송 감싸고 있고 피지는 않았다. 생강나무꽃 봉오리 꽃봉오리도 통통하니 예쁘고 활짝 핀 꽃도 예쁘지만 터지기 직전의 봉오리도 정말 예쁘다 하루하루 다르게 톡톡 터트리겠지. 풍년화도 아직 붙어있는 가랑잎과 함께 피었어 목련꽃이 피었더라구 ! 여기 목련은 꽃이 작고 앙증맞게 일찍핀다 감싸고 있던 밍크털을 벗어 버리고 예쁘게 피었다 겨울내내 꽃눈을 감싸..

댓글 여행 부산 2022. 3. 9.

01 2022년 03월

01

여행 부산 충렬사에 핀 만월매화

아침에 일어나니 밤새 비가 내렸다 봄비 ! 대지위를 촉촉히 적셔 놓았고 겨울의 찬바람은 어디로 가버렸는지 온데간데 없고 포근한 봄기운만 감싸고 돈다 오늘이 3,1절 유관순 누나가 독립만세 부른날 ! 3월의 첫날이기도 하고 충렬사에 만월매 꽃이 피었을것 같아서 왔다 충렬사 만월매화 사진은 처음 찍어본다 자유스럽게 뻗은 다른나무와 달리 전지를 해서 동그랗게 잘 다듬어 놓은 매화나무였다 크림색으로 하얗게 핀 매화꽃은 만개 하였고 몽실몽실 너무 예쁘게 피었다 집에서부터 걸어서 도착하였다 운동도 해야하고 소요시간은 40분 밤새 비가 내려서 촉촉한 대지위가 상쾌함을 전해주어 걷기좋은 날이어서 기분좋은 트래킹이었다 동백 솟을대문 매화 충렬사 본전에서 내려본 전경 충렬사 본전 모과나무 고목 속이 텅 빈 고목 모과나무 ..

댓글 여행 부산 2022. 3. 1.

11 2021년 03월

11

여행 경상남도 김해 연지공원 봄꽃 나들이

김해시 평전로에 있는 연지공원엔 봄이 성큼 다가와 있었다 매화꽃, 튤립, 피 자두나무꽃, 목련꽃, 공원이 다 화사하네. 연못에 유유히 떠다니는 오리들 .... 더웠다 입고있던 외투를 벗고 다닐정도로 ..... 날씨는 좋았는데 미세먼지가 문제였어 ~ 뿌옇게 흐려 있으니 원. ㅠㅠㅠ 김해건설공고 와룡매 보려고 갔더니 코로나19로 인하여 출입금지라고 써 있어 들어가지 못하고 슬적 보았더니 꽃이 다 지고 없다. 안으로 들어가면 피어있는것도 있겠지만 ... 밖에서 보는건 그랬다. 매암님 김해 왔으니 가볼곳이 있다고 .... 낙원공원 잠시 들렀다 가자고 하네. 중요한 분을 뵙고 인사드리고 왔다. 연지공원 매화꽃 피어 화사하고 튤립 피어있어 반가웠다 흰색 튤립 자주색 튤립 노란색 튤립 소녀상도 있고 매화꽃 지는것도 ..

08 2021년 03월

08

여행 경상남도 원동 순매원 매화꽃이 활짝 피었다

이제는 날씨도 푸근하고 봄이 우리곁으로 아주 가까이 다가와 있으니 오랜만에 순매원 매화꽃 보러 길을 나서본다. 매화축제 취소 되었다는 플래카드는 중간중간 걸려있고, 축제는 하지 않지만 상춘객들은 몰려들고 있었다 휴일을 피해 월요일에 왔지만 주차장이 복잡하다 매화꽃과 낙동강 기찻길이 있어 더 아름다운 이곳은 진사님들의 포토존이기도 하다 전망대에는 삼각대 펼쳐놓은 카메라가 한줄로 나란히 차지하였고, 그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몇장 찍고 나온다 화사하게 핀 매화꽃은 바람결에 날아온 향기마져도 아름답다. 화사한 꽃을 보면서 즐거움과 행복감에 젖어 본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음식을 팔지 못하게 하여 입장료를 받는다고 하네. 모르고 지갑도 들고가지 않았는데 1인 2,000원이라고 .... 지난해도 올해도 2년..

26 2021년 02월

26

여행 부산 장안사 봄마중 나들이

은진사. 백련암. 장안사 봄소식 들으려면 사찰로 가는게 빠른것 같아 늘 가던 곳으로 가보았다. 생각지도 않게 은진사에서는 귀한 꽃들을 볼수가 있었고, 매화꽃은 시들어지고 있었다. 싱싱하게 피고 있는 것도 있지만 .... 새싹도 싱그럽게 올라오고, 뭐든 처음이 중요한것 같아. 봄이 사계절 중 시작하는 계절이 아니던가. 새로 새로 뭐든 ~~ 새롭게 싹이나고 꽃이피고 여름에 잎이 무성해지고 가을에 열매맺고 단풍지고 낙엽 떨어지고 숙면에 들어가는 겨울.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시기가 봄이라고 하고, 그래서 봄은 생동감이 넘치는 계절이다. 그 생동감을 보고 왔다. 연지에서 내가 좋아하는 이미지 무슨꽃일까? 양지꽃 새싹 꽃망울을 달고 있어 산수유 꽃 항아리 사이에 다육이 산수유 꽃 물속에서 새싹을 올렸다 백련암으로 이..

댓글 여행 부산 2021. 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