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05 2021년 11월

05

여행 경상남도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에 핀 국화꽃

태화강 국가정원에 국화꽃이 환상적이리 만큼 예쁘게 피었다는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달려가 보았다 역시 ! ~~ 국화꽃 향기로 가득한 국가정원의 아름다움이었다 온통 노란색으로 물든 국화꽃 향기와 함께. 음 ~~ 향기좋고, 예쁘고 ... ^^ 너무 사랑스러웠어. 국화옆에서 - 서정주 -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하여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하여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머언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앞에 선 내 누님 같이 생긴 꽃이여 노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에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이 오지 않았나 보다. 만개한 국화꽃과 향기에 취해 본 날 ! 예쁘다 ~ 예쁘다 ~ 절로 나오는 감탄사다. ^^ 코를..

29 2021년 10월

29

산행 경상남도 천성산2봉(비로봉)

* 소금강산이라 불리는 산, 천성산 * 가지산도립공원 구역 내에 있는 해발 920.2m인 천성산. 천성산은 예로부터 깊은 계곡과 폭포가 많고 또한 경치가 빼어나 금강산의 축소판이라고 불리었다. 천성산의 유래는 원효대사가 천명 대중을 이끌고 이곳에 이르러 89암자를 건립하고 화엄경을 설법하여 천명 대중을 모두 득도하게 한 곳이므로 그 이름을 천성산(千聖, 천명의 성인)이라 전해진다. 동쪽으로는 양산시 웅상읍, 서쪽으로는 양산시 상북면에 접해 있으며 산 아래 서북쪽에 내원사가 위치해 있다. 또한 천성산에는 화엄늪과 밀밭늪이 있다. 이곳은 희귀한 꽃과 식물(끈끈이 주걱)등 곤충들의 생태가 아직 잘 보존되어 있어 생태계의 보고를 이루고 있다. 또한, 봄이면 진달래와 철쭉꽃이 만산홍을 이루고, 가을이면 긴 억새가..

08 2021년 10월

08

여행 경상남도 거창 감악산 꽃&별여행 풍력발전단지

감악산 꽃&별 여행축제는 낮에는 가을의 꽃의 전경을, 밤에는 별빛을 보며 방문객에게 가을의 감동과 추억을 선물한다. 낮에는 만개한 국화 사이에서 인생샷을 건지고, 푸드트럭에서 먹거리와 함께 디제잉콘서트, 음악회, 버스킹 등 공연도 즐기고, 밤에는 감악산 전망대에서 미디어파사드 관람을 하며 보고 듣고 맛보고 오감이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 요즘 핫하게 뜨고있는 거창 감악산 '꽃&별여행' 아스타국화가 피어 천상의 화원이라는 이름을 갖게된 곳을 다녀왔는데 아쉽게도 아스타국화 꽃이 지고있어 좀 그랬다. 풍력발전단지가 있어 바람개비와 아래로 펼쳐지는 산 그리메가 있어 말 그대로 천상의 화원이었다. 감악산 꽃&별여행 이곳은 감악산 풍력발전단지가 있는 곳에 천상의 화원을 조성하여 많은 관광객들이 줄을 잇고..

31 2020년 10월

31

여행 부산 낙동강변길 걸으며 담은 반영과 주위풍경

대저생태공원 트래킹하면서 낙동강에 비치는 반영을 담아보고 억새와 솔나물꽃이 어우러져 멋진 하모니를 이루듯 피어있으니 감성이 새록새록 되살아 나는듯 하고 억새와 갈대가 어우러져 으악새 슬피우는 소리도 들리고 낙동강변을 트래킹 하면서 가을을 느껴본다. 낙동강에 비치는 반영 도심이 낙동강과 함께 어우러지고 로고가 좋아서 꽃밭에는 꽃들이 모여 살구요. ^^ 골드메리 꽃이 붉게 피어 이쁘고 트래킹하면서 정자가 있어 쉬어간다. 정자에서 보는 풍경. 파랗게 올라온것은 보리 새싹이고, 억새와 뒤로 금정산이 펼쳐진다 자전거 타기 좋은곳 내년 봄이면 유채꽃이 노랗게 피어있을 곳. "대저캠핑장" 요즘 젊은이들에게 캠핑이 대세인듯 .... 평일인데도 캠핑하는 가족 텐트가 있다. 갈대 내년 봄이면 저기 드넓은 밭에는 유채꽃이 ..

댓글 여행 부산 2020. 10. 31.

30 2020년 10월

30

여행 부산 오륙도에는 털머위꽃이 언덕을 장식하였다

오륙도 오랜만인가? 언제 어느때 가도 속이 시원하리만큼 탁 트인 바다가 있어 좋은곳이다 공원과 스카이워크 주위의 풍경이 마음을 들뜨게 하고 햇살에 반짝이는 윤슬이 보석처럼 빛나고 그 언덕을 장식한 털머위꽃이 가장 예뻤던것 같다 실유카 꽃도 예쁘게 피어 해운대 배경으로 아름다웠고 억새가 하얗게 피어 반짝거리고 있으니 가을이다. 언덕을 노랗게 장식한 털머위꽃 가을이구나 ! ~ 억새를 보니 ...... ^^ 해국 털머위꽃 실유카 북아메리카 원산지이며 키가 1m~2m까지 자란다고 한다. 꽃말 = 끈기. 강인함. 상록다년초로 측지나 종자로 번식한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이다. 화경은 높이 1~2m 정도로 가지가 많이 갈라지고 100~200개 정도의 꽃이 달린다. 밑부분에서 모여 나는 잎은 비스듬히 사방으로 퍼지며 ..

댓글 여행 부산 2020. 10. 30.

17 2019년 09월

17

12 2018년 10월

12

06 2018년 10월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