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09 2022년 06월

09

여행 부산 흐린날 잿빛바다와 거센파도를 바라보며 걷기

현충일날 비오고 이어서 이틀동안 흐려서 그런지 날씨따라 마음도 착 가라않는다. 기분전환을 위해서 바닷가 갈맷길을 걷기로 하고 동암마을로 갔다 해동용궁사는 패스하고 동암마을 - 오랑대공원 - 서암마을 왕복으로 걸었다. 연화리까지 가려다가 안보던 식당에 사람들이 가득하여 맛집인가? 들어가 전복죽먹고 나오니 연화리까지는 가기 싫어지고 ...ㅋ 되돌아 동암마을 주차장으로 와서 트래킹 마무리 하였다 가볍게 걸었던 날 ! 흐린날씨에 잿빛바다, 바람도 많이 불었고, 파도가 쎄게 치는 날이었다 동암마을 주차하고 걸어가는 길 호텔앞. 동부산 개발이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는 요즘이다 돌가시나무 꽃이 피었는데, 갯가에 피는 꽃들은 낮은 포복자세로 핀다. 바닷바람 때문에 살아남기 위해서 그런것 같다. 이렇게 돌틈 사이로 뻗어 ..

댓글 여행 부산 2022. 6. 9.

21 2022년 04월

21

여행 부산 대저 낙동강 생태공원

소설가 박경리씨는 이렇게 말했다. "다시는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 가고 .... 아아 ~~ 편안하다. 늙어서 이렇게 편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홀가분 하다." 박완서씨가 썼던 글 중에서 ... "나이가 드니 마음 놓고 고무줄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나 편한 대로 헐렁하게 살 수 있어서 좋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어 좋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 좋은데 젊음과 바꾸겠는가.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살아오면서 볼꼴, 못볼꼴, 충분히 봤다. 한번 본거 두번 보고 싶지 않다. 한겹 두겹 책임을 벗고 가벼워지는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고 싶다. 소설도 써지면 쓰겠지만 안 써져도 그만이다." 두분은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

댓글 여행 부산 2022. 4. 21.

29 2022년 03월

29

여행 부산 오륙도공원 유채꽃 수선화꽃 활짝 피었다

흐린날은 꽃사진 찍기가 좀 그래서 날씨 좋은날은 무조건 나가려고 하는 편이다 오늘은 날씨가 어찌나 맑고 좋은지, 오륙도 수선화가 피었을것 같아 다녀왔는데, 유채꽃까지 활짝피어 바다와 함께 너무 예뻤다 사진 찍으려고 온 사람들 많았어. 우리는 오륙도~동생말까지 트래킹도 하고 그러려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다녀왔다 바다색도 곱고 부산이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구나! 감동하면서 기분 좋게 트래킹을 마쳤다. 오륙도 스카이워크 가는길에도 유채꽃이 활짝피어 어찌나 예쁘던지... 기분 좋아지는 길이었다 노랗게 핀 유채꽃이 향기도 좋아~ ^^ 벌 날아들고 .... ^^ 예쁘니까 인생샷도 남겨야지 ~ ^^ 공원으로 올라왔다. 여기도 유채꽃이 조금 있었는데, 활짝 피어 사진찍기 좋았어. 오늘 수선화 보러왔는데 수선화꽃이 엉성하..

댓글 여행 부산 2022. 3. 29.

30 2021년 09월

30

여행 부산 가을억새와 오랑대 가는길

가을이지만 뜨거운 햇살대신 흐린날과 비와 바람뿐인것 같다 어제밤새 비가내렸다 오전에 비는 그쳤지만 흐린날씨다 다행이 바람이 불지않아 나들이를 하게 되었다 바다가 보고싶어서 ~ 대변항에 주차하고 오랑대까지 왕복 트래킹 하였다 가을이 바닷가에도 내려앉았다 억새가 가득 핀 언덕에 바다가 있어 더 운치있었고 항구에 정박되어있는 배들을 보면서 푸근함을 느껴보고 배타고 나가는 통통거리는 소리만 들어도 동경에 대상이 된다 우리는 탈수도 없고 운전도 못하고 그저 바라보고 있을뿐이다. 오늘 다녀온곳은 대변항 - 연화리 서암마을 - 오랑대까지 왕복으로 대변항도착. 대변항에 주차하고 바닷길따라 트래킹 한다 대변항은 아주 큰 항구다 여기는 요트가 정박되어 있고 수산물 직판장 아직 개업하지 않은 상태 연화리에서 죽도를 연결한 ..

댓글 여행 부산 2021. 9. 30.

02 2021년 07월

02

여행 부산 동래읍성 충렬사~인생문까지 트래킹

오늘 오전에 데미안님 블로그를 방문 하였다 능소화 꽃을 여러곳에서 담아 올려 놓은걸 보았다 거기에 충렬사에도 핀걸 보고 가야겠다 생각하고 매암님께 갈래요? 했더니 가자~ 라고 하네. ^^ 집에서 걸어가도 될 정도의 가까운 거리에 있어 출발하였다 능소화는 지금 절정을 이루고 있을 정도의 꽃이 너무 예쁘게 피어 있었고 능소화 꽃을 찍고 그늘에 앉아 쉬고 있다가 이왕 왔으니 우리 동장대까지 올라가 봅시다. 그래서 올라가게 되었고, 동장대 올랐다가 나와서 인생문으로 가서 버스타고 집으로 왔다. 한나절 코스 즐거운 시간이었어. 운동도 더불어 하게되어 강변 산책은 오늘 쉬었다. ^^ 충렬사 편액 능소화 꽃이 두곳에 피었는데 기와담장과 함께 담았더니 분위기가 참 좋았어. 충렬사 본전 비비추 산책로에서 들어가는 솟을대..

댓글 여행 부산 2021. 7. 2.

20 2021년 05월

20

여행 경상남도 함안 입곡군립공원

경상남도 함안군 산인면 입곡공원길 일제강점기에 농업용수를 마련하기 위해 만든 입곡저수지 일대에 조성한 공원이다. 저수지 왼편에 깎아지른 절벽을 따라 소나무숲이 우거지고 숲 사이로 등산로가 나 있다. 봄이면 저수지 주변 산책로의 벚꽃이 장관을 이룬다. 저수지 상류 오른쪽에는 관중석을 갖춘 운동장이 있다.입곡저수지는 일제강점기 때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하여 협곡을 가로막은 저수지로서 둘레가 약4Km나 되며 폭은 부르면 대답할 수 있는 거리이지만 길이는 뱀처럼 생겨 끝과끝을 볼 수 없는 함안에서 제일 큰 저수지이다. 저수지 왼편을 따라 깍아지른 절벽에는 송림이 우거져 있고, 송림사이 잔디나 암석이 자연 그대로의 노천 휴게소를 제공한다. 휴일이면 가족 단위 인파가 줄을 이어 주위의 인근 도시민에게도 그 소문이 ..

23 2021년 03월

23

여행 부산 오륙도공원 수선화 이기대 갈맷길 걷다

이제는 벗꽃까지 활짝 피었다 봄이 무르익었어. ㅋㅋ 벗꽃 필때면 꽃샘추위가 찾아온다 시샘하기 위해서 ~~~ 오늘 아침도 쌀쌀하지만 그래도 봄이니까 맑은 햇살에 쌀쌀함은 눈녹듯 사라지고 벗꽃과 수선화의 아름다움. 예쁨만 남아 뭇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정말 좋은 날이었어. 오륙도 공원 수선화 보러 갔다가 이기대 갈맷길 걸어보고 동생말까지 갈수도 있었지만 차를 픽업해야하는 관계로 맛뵈기로 조금만 가다가 되돌아 왔다 다음엔 대중교통 이용해서 오륙도~동생말까지 걸어 보려고 한다 오늘의 운동량은 이만하면 오케이 ~~ ^^ 집을 나서는데 아파트 가로수 벗꽃이 이렇게 활짝 피어있어 담아 보았다 맑은 하늘색이 정말 이쁘네 ~~~ 벗꽃과 함께. 오륙도 가기위해 광안대교를 지나간다. 광안대교 주탑 오륙도 주차장 절벽..

댓글 여행 부산 2021. 3. 23.

28 2020년 07월

28

여행 경상남도 대석저수지. 양산 대석마을

홍룡폭포 보고 있을 때만 해도 비는 오지 않았다. 홍룡사 들러 부처님 뵙고 나오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더니 오후내내 비가내린다. 올라가면서 봐 두었던 대석저수지 둘레길. 비소식 있어 우산은 챙겨왔고, 이런 저수지 뚝방길은 비오는날 걷는게 가장 좋다는것 .... 알랑가 몰라. ㅋㅋㅋ 우리는 내려오다가 적당한 곳에 주차하고 저수지 뚝방길로 올라섰다. 자욱하게 낀 안개덕분에 아련하게 보이는 산 풍경이 운치있어 좋다. 요즘은 어느곳이든 이렇게 둘래길을 잘 만들어 놔서 트래킹하기 좋다. 한바퀴 돌아나오는데 많은 시간이 소비 되지는 않는다 잠시 짬을내어 걸어도 좋고 우리처럼 지나 가다가 좋아서 ~ 느닷없이 ~ 그렇게 걸어도 좋다 더구나 이렇게 비오는날 우산쓰고 뚝방길 걷는건 더 좋고 물을 가두어둔 저수지가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