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길 머무는 곳

여행길에 담아오는 아름다운 추억

09 2022년 03월

09

여행 부산 봄맞이 하러 다녀온 수목원

이제는 날씨가 봄날씨다 ^^ 찬기운이 전혀없는 푸근한 날씨 ! 봄맞이 하러 화명수목원에 갔더니 겨우 새싹이 뾰족뾰족 올라오고 있다 꽃은 할미꽃이 겨우 한송이 피어있고 매화꽃과 목련꽃이 피어있다 동백꽃도 피었고 삼지닥나무는 꽃봉오리 맺어진 상태. 겨울나무가 멋진것 같아 나무 사진 몇컷 담아왔다. 할미꽃. 꽃을 피운건 이 아이 하나뿐 다른 아이들은 하얀 솜털이 보송보송 감싸고 있고 피지는 않았다. 생강나무꽃 봉오리 꽃봉오리도 통통하니 예쁘고 활짝 핀 꽃도 예쁘지만 터지기 직전의 봉오리도 정말 예쁘다 하루하루 다르게 톡톡 터트리겠지. 풍년화도 아직 붙어있는 가랑잎과 함께 피었어 목련꽃이 피었더라구 ! 여기 목련은 꽃이 작고 앙증맞게 일찍핀다 감싸고 있던 밍크털을 벗어 버리고 예쁘게 피었다 겨울내내 꽃눈을 감싸..

댓글 여행 부산 2022. 3. 9.

08 2022년 03월

08

여행 부산 화명수목원 온실에 핀 꽃

올해는 봄 오는 속도가 많이 늦어지고 있다. 건조해진 날씨에 산불, 대통령선거, 역병, 정말 심란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경북 울진과 강원도 삼척 등에서 발생한 산불이 닷새째 이어지는 가운데 군 당국이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해 8일 병력 1950여명과 헬기 48대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CH-47 ‘치누크’, UH-60 ‘블랙호크’, HH-32 ‘카모프’, KUH-1 ‘수리온 ’등 군용 헬기 48대가 이날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헬기는 전날 투입된 26대보다 12대 늘었지만 병력은 전날의 2390여명 보다 감소한 규모다.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나고 있다고 한다. 부산 아홉산에서도 4일째 불씨가 되살아나서 끄고 또 끄고 반복되고 있었지만 오늘 완전히 불씨를 잡은듯 연기가 나지 않는다. 아홉산은 우..

댓글 여행 부산 2022. 3. 8.

18 2021년 03월

18

여행 부산 화명수목원은 지금 꽃잔치가 열렸어

요즘 미세먼지 나쁨이지만 날씨가 포근하니 나들이 하기 좋은 맑음이다 어제는 병원, 마트, 대구 문상을 다녀왔더니 피곤했나 보다 아침에 일어나기가 어려웠어. ㅠㅠㅠ 오후가 되니 슬그머니 나가고 싶어진다. ㅋ 그래서 나들이로 정한 곳이 화명수목원이다 서문국수집에서 점심을 먹고, 수목원으로 들어가 보았다 수많은 꽃들이 피어나고 있었다 목련꽃과 함께 이름을 알수없는 하얀 꽃들이 피어 눈이 부시다 꽃들을 보면서~ 담으면서~ 행복한 하루였어. ^^ 할미꽃 자두나무 꽃 산수유 꽃 온실 식물원 앞에 핀 꽃 수국꽃이 벌써 피었어. 놀람 ^^ 으름나무 꽃봉우리 명자나무꽃 제비꽃 수선화 목련이 하얗게 피어 눈이 부시다 목련은 나무에 피는 연꽃이라고 한다. 꽃송이가 크고 탐스러워 하얀색이 연꽃처럼 고고함을 지니고 있다 찍어도..

댓글 여행 부산 2021. 3. 18.

19 2020년 06월

19

6,7,8월에 피는꽃 미국 미역취

다년생 초본으로 근경이나 종자로 번식한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인 귀화식물로 중남부지방에 분포하며 인가 주위에서 자란다. 원줄기는 높이 1~2m 정도로 가지가 갈라지고 윗부분에만 짧은 털이 있다. 어긋나는 잎은 길이 6~12cm, 너비 1~2cm 정도의 도피침형이고 가장자리에 얕은 톱니가 있다. 7~9월에 총상으로 달리는 두상화는 황색이다. 수과는 도원추형으로 털이 있고 백색의 긴 관모가 있다. 설상화가 7~15개로 설상부위는 약간 넓고 암술머리가 꽃의 통부에서 조금 솟아나고, ‘양미역취’와 비슷하지만 톱니가 있다. 관상용으로 심으며 어린순은 식용하기도 한다. 연한 잎을 삶아 말려 두고 나물로 먹는다. 데쳐서 무쳐 먹거나 쌈으로 먹기도 한다. 화명수목원

19 2020년 06월

19

6,7,8월에 피는꽃 눈개승마

다년생 초본으로 근경이나 종자로 번식한다. 고산지대에서 자란다. 근경은 목질화되어 굵어지고 밑부분에 떨어지는 인편이 몇 개 붙어 있다. 어긋나고 잎자루가 긴 2~3회 우상복엽의 소엽은 길이 3~10cm, 너비 1~6cm 정도의 난형으로 가장자리에 결각의 톱니가 있다. 6~8월에 개화하며 원추꽃차례에 달리는 2가화인 꽃은 황록색이다. 골돌과는 밑을 향하며 익을 때에 윤기가 있고 길이 2.5mm 정도로서 긴 타원형이며 암술대가 짧다. ‘한라개승마’와 달리 잎이 2~3회 우상복엽이나 깊게 갈라지지 않으며 외관은 ‘숙은노루오줌’에 유사하나 잎이 호생한다. 관상용으로 이용된다. 울릉도에서 ‘삼나물’이라 하여 식용으로 재배하고 있다. 봄에 잎이 다 벌어지기 전에 채취해 밑동의 질긴 부분을 제거한 후 데쳐서 물에 우..

17 2020년 06월

17

17 2020년 06월

17

6,7,8월에 피는꽃 블루세이지. 채리세이지

다년초로 미국 남부, 멕시코 원산이다. 키 1.5m까지 자라며 줄기는 각이지고 골이지며 밀모가 있다. 잎은 마주나기하고 장타원 내지 피침형으로 가장자리는 부드러운 파형의 골곡이있으며 엽병표면에 연모가있다. 5~10월에 총상화서에 청색으로 피는 꽃은 잎술모양으로 아래 잎술이 훨씬 더 크다. 개화기간이 길고 내서성이 강하며 튀는 색상이 액센트조경소재, 척박지조경에 좋다. 생육환경: 내한성은 약하고 양생이며 초원, 숲가, 절벽지등에 자생한다. 채리세이지 입술모양으로 생긴 꽃 꽃잎 두개가 나란히 입술을 맞대고 있는것 같다. 한 마디에서 두개의 꽃잎이 나란히 핀다. 이쁘다. 사랑스럽다. ^^ 화명수목원

17 2020년 06월

17

6,7,8월에 피는꽃 수국

수국은 수많은 작은 꽃들이 모여 하나의 꽃을 완성합니다. 한여름에 피어 있는 모습을 보면 한 아름 안고 싶은 꽃이지요. 수국의 학명 Hydrangea는 그리스어로 '물'이라는 뜻이며, macrophylla는 '아주 작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작은 꽃들이 많이 모인 물을 아주 좋아하는 꽃이라는 뜻입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수국은 물을 엄청 좋아하는 식물입니다. 특히 꽃이 피어 있는 동안 물이 부족하면 꽃이 금방 지거나 말라 버릴 수 있으니 물주기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수국은 물을 많이 먹는 만큼 증산작용이 아주 활발하여 가습효과에 탁월한 식물입니다. 수국의 탐스러운 겉모양만 보면 서양에서 들어온 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수국은 한국, 중국, 일본에 분포하던 식물로 영국의 식물학자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