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의 미래 생각해 볼 때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0. 1. 19.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발표에 대해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눈치만 봐오던 대구시와 경북도가 최근 `세종시 발전방안에 따른 향후 계획’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경북도가 내놓은 계획안을 보면 지역발전에 대한 의지는 전혀 찾을 수가 없다. 정부에 요구해 왔던 사항들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나간다는 앵무새 같은 얘기만 반복할 뿐, 무엇으로 어떻게 이끌어 내겠다는 구체적 방법은 없다. 제시하는 요구도 세종시에 주었던 특혜를 그대로 지방에도 적용해 달라는 것 뿐, 그 외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다.
 이에대해 민주당은 전국의 10개 도시에 혁신도시가 건설되는 것을 비롯, 국가산업단지 등 국가 주도급의 국책사업 조성계획을 세워두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대구시와 경북도의 이 같은 주장과 요구는 `배고픈 아이 젖 달라’는 수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평가 절하하고 있다.
 나아가 단체장을 향해서는 “진정성이 부족한 대안으로 지역발전은 안중에도 없이 공천에 목을멘 개인 주의자”라고 직격탄을 날리고 있다. 실례로 지난11일 양 지자체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성명은 하지만 혁신도시와 국간산단, 그리고 첨단의료복합단지를 비롯한 경제자유구역청 등 굵직한 국책사업 추진 현장에 세제 지원과 함께 획기적인 땅값 인하가 있어야 한다는 요구 정도가 전부다.
 그것도 무슨 이유에선지 대구시의 경우에는 시장이 아닌 국장급 명의의 성명을 내는가하면 경북도 역시 도지사 이름은 쏙 뺀체 발표했다. 공천에 발목 잡혀 `꿀 먹은 벙어리'가 됐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운 대목이다. 호남지역 두 광역단체장이 지역발전을 위해 자신의 공천을 사실상 포기하는 모습을 보인 것과 너무나도 비교된다.
 이같은 현실은 포항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해 말 정부의 UAE원전 수주 당시 포항시 청사에 대형 프랜카드가 내걸리고 시내 곳곳에 사회단체의 환영 현수막이 내걸렸던 것과 너무나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를 두고 지역 야권에서는 포항이 이명박 대통령의 고향이라는 점에서 선뜻 나서 정부의 역점 시책에 비난을 하기 어렵기 때문인데다 단체장을 비롯한 선출직들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미운털이 박힐 이유가 없기 때문에 반대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시^도민을 위하고 지역의 미래를 위해 기꺼이 개인의 영달쯤은 포기할 수 있는 그런 지도자는 없는 것일까. 이 시대의 청백리를 보고싶다.
<박희경>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