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상생협력 실무추진단 구성

댓글 0

사회

2014. 10. 2.

대구와 경북 시.도민의 궁금증 가운데 하나가 두 지역의 상생이다. 지난 7월 두 지역 지도자가 만난 이후 대구와 경북은 급속도로 가까워지고 있다. 정책 공유는 물론, 향후 추진해야 할 사업까지 공동사업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이같은 의지를 구체적으로 실천할 상설기구 출범도 가시화하고 있다.
    
그동안 두 지역은 상생협력 추진을 위한 일곱 차례의 실무 협의를 거쳐 상생협력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대구경북연구원에 별도 사무실을 마련하는 등 예전과 달리 공존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는 평이다. 실제, 이 사무실에는 대구시와 경북도에서 파견 나온 공무원이 상당수 있다.
 
두 지역 공무원과 연구원으로 구성된 상생협력 실무추진단은 상생협력 추진의 법적근거가 되는‘대구경북 한뿌리 상생협력 추진 조례안’을 각 시‧도의회에 상정하는 등 이미 두 지역 상생은 시작됐다.
 
▲ 대구경북 부단체장들은 최근 상생을 위한 별도 간담회를 갖고 두 지역의 화합과 공동발전을 약속했다.    

이같은 움직임에 더해 30일에는 두 지역 부단체장들이 만나 최근 분위기를 더욱 업그레이드 시켰다. 경북도에서는 주낙영 행정부지사와 이인선 정무부지사, 김승수 기획조정실장, 박성수 정책기획관이 동석했고, 대구시에서는 정태옥 행정부시장을 비롯해 김연창 경제부시장, 구본근 정책기획관, 이순자 여성가족정책관이 참석했다.
 

이번 만남은 지난 6월 1일 대구‧경북 시‧도지사 후보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뿌리 상생 선언’을 한데 이어 7월 9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김관용 도지사를 취임인사차 방문하고, 이어 18일 김 도지사가 권 시장을 답방한 대구․경북 상생협력 논의의 연장이라고 관계자들은 설명하고 있다. 설명만 놓고 본다면 대구와 경북이 상생코드로 만나는 것은 4개월동안 4회에 이르는 것으로, 예년과 비교해 속도와 의지면에서 달라졌다고 평가되고 있다.

상생위원회가 조직이되면 공동위원장은 두 지역의 행정부지사와 부시장이 맡게 된다. 두 사람은 이날 사무국 구성인력 배치와 위원회 위원 구성범위, 실질적인 상생협력 공동과제 발굴 등에 따른 정책적이면서 실천적인 의견들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잦은 만남을 통한 현안 해결의 공동 노력과 ‘한뿌리 대구경북’의 공동인식 및 공동 발전 계기마련에도 의기투합하면서, 남부권 신공항 유치 노력, 2015 제7차 세계 물포럼 개최, 도청이전 후적지 개발, 대구‧경북 광역철도망 및 도시철도 연장 등 공동 아젠다로 예상되는 과제들을 중심으로 상생발전에 협조해 나기로 했다.
주낙영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이날 참석자들은 “경상도 개도 700년의 해”를 강조하면서 “경북과 대구가 화합과 상생을 통해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양 시‧도의 징검다리 역할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두 지역의 이같은 가까운 걸음은 그동안 겉으로는 상생을 외치면서도 속으로는 사촌지간으로 지내왔던 과거의 불편함을 사그러트림은 물론, 미래 두 지역의 발전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시.도민들의 지지를 이끌어내고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