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612

어린왕자의 소행성 B612에 살고 있는 까탈스러운 장미 한 송이

딱지치기

댓글 2

내 삶속의 이야기

2022. 3. 19.

 

몇 달 아들 집에 가서 손자, 손녀를 돌보게 됐습니다.

나는 용케 피해갈 줄 알았는데

그거이 그렇게 되는 것이 아니더구만요. 

 

아이들을 어린이 집과 학교에서 데리고 온 뒤에

아이들 엄마가 퇴근할 때까지

저는 나름 규칙을 세웠습니다.

 

아이들을 내버려두지 말자.

그래서 아이들과 별별 놀이를 다 하며 놀았는데

급기야는 딱지치기를 하자는 겁니다. 

 

아니, 국민학교 다닐 때도 남자 아이들이나 하는 놀이라고 

거들떠도 보지 않던 딱지치기를 하자니...

 

그래도 저는 도전했습니다. 

있는 힘을 다해서 쳤더니 

아, 글쎄 그 얇팍해서 넘어가지 않을 것 같던 딱지가 홀랑 넘어가는 겁니다. 

 

손자, 손녀가 와~~~ 하고 이 할머니를 존경의 눈초리로 바라봤습니다. 

제가 이렇게 딱지치기에 소질이 있는 것을 진작에 알았더라면

국민학교 때 고무줄이나 하고 있지는 않았을 텐데요.

 

아무튼 저는 빌빌거리는 나약한 할머니는 되기 싫어서 

그냥 최선을 다해서 씩씩하게 할머니 노릇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 

힘듭니다. 헥!!!

 

 

 

 

 

 

 

 

'내 삶속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중 조홍감이...  (2) 2022.05.08
우와~~~저 물방울 속에 제가 있어요.  (2) 2022.03.29
딱지치기  (2) 2022.03.19
아무리 우겨봐도  (2) 2022.01.31
비상(飛上)  (2) 2022.01.02
산방산 반영  (2) 2021.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