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612

어린왕자의 소행성 B612에 살고 있는 까탈스러운 장미 한 송이

반중 조홍감이...

댓글 2

내 삶속의 이야기

2022. 5. 8.

 

반중 조홍감이 (박인로)

 

반중 조홍감이 고와도 보이나다

유자 아니라도 품엄즉도 하다마는

품어가 반길 이 없을새 글로 설워 하나이다 

 

 

어버이날을 맞으며

이제는 일찍 익은 빛깔 좋은 감을 보아도 

품어가 드릴 이 없으니 가슴 한 켠이 쓸쓸하더군요. 

 

사진은 시에서 유자라고 일컬은 귤꽃입니다. 

 

 

 

 

 

'내 삶속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termission  (8) 2022.07.30
짱뚱어  (4) 2022.05.27
반중 조홍감이...  (2) 2022.05.08
우와~~~저 물방울 속에 제가 있어요.  (2) 2022.03.29
딱지치기  (2) 2022.03.19
아무리 우겨봐도  (2) 2022.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