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612

어린왕자의 소행성 B612에 살고 있는 까탈스러운 장미 한 송이

등나무 흰꽃

댓글 2

내가 만난 꽃

2022. 5. 30.

이 아이들은 자생하는 아이들 같았습니다. 

갈등의 어원에 쓰이는 나무라 관심이 더 갑니다. 

칡, 갈과 등나무, 등에서 갈등이라는 말이 생겼다더군요.

 

칡덩굴은 왼쪽으로 꼬이고 등나무는 오른쪽으로 꼬이면서

서로 복잡하게 얽히는 것을 뜻한다고 하더군요. 

맨 마지막 사진은 등나무 줄기와 미확인 줄기의 꼬임을 잡았습니다. 

이렇게 칡과 등나무가 꼬인다네요. 

 

내 속에 칡과 등나무가 같이 자라는 일이 적게 일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ㅎㅎ

'내가 만난 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주광대나물  (2) 2022.05.31
조개나물 분홍  (2) 2022.05.30
등나무 흰꽃  (2) 2022.05.30
등나무  (2) 2022.05.29
끈끈이귀개  (2) 2022.05.29
반디지치  (2) 2022.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