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백패킹/캠핑&백패킹

하루방 2019. 3. 4. 20:31

2019,3,3(일)~3,4(월)

 

 

우음도(牛音島) 혹은 음섬(音-)은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고정리에 있던 섬으로 파평윤 씨가 처음 들어와 살기 시작했다 전해지며

1994년 시화호방조제 건설로

인해 육지가 되었으며 간척사업이 끝난 지금은 한국수자원공사 주도로 송산그린시티

개발이 예정된 지역이다.

 

 

      

                                   우음도를 가기 위해서 4호선을 타고 금정역으로 왔다.

                                   금정역 4번 출구 버스정류장에서 제부도(장외리/오리골)행 330번 버스를 타고 화성시 송산면 사강에서 내려

                                   음도행 20-2번 버스로 바꿔 타야 한다. 

 

 

 

 

                                  금정역 4번출구 버스정류장에서 330번 버스를 타고 사강시장에서 내렸다.

                                  내린 자리에서 오던 길로 30여m 정도 뒤로 빽하여 파리바게트 빵집과 안경마을 사이 골목으로

                                   20여m 정도 들어가면 우측에 자그마한 버스대합실이 있다.

                                   여기서 20-2번 버스를 타고 우음도로 들어가면 된다.

 

 

 

 

                                   사강버스정류장.

 

 

 

 

 

                                                        음도행이 고정리(고잔) 마을과 공룡센터를 거쳐 송산그린시티 전망대로 이어지는 

                                                         즉, 우음도까지 가는 노선이다.

                                                        09:10, 12:55, 17:05, 20:50  하루에 4회 운행한다. 

                                                         이 시간대를 맞추지 못했다면 고정 종점인 버스를 타고 고정(고잔)에서 내려

                                                         도보로 이동해도 된다.

                                                         고정(고잔)마을에서 공룡센터까지 30분, 공룡센터에서 우음도까지 25분 정도 소요된다.

                                                         등산이나 걷기운동을 하시는 분들은 평지 도로라 부담없이 걸을만하다.

                                      

                                                         하루방은 12시쯤에 사강시장에 내려 근처 국밥집에서 점심을 먹고

                                                         12시 55분발 음도행을 타고 간다.

                                  

 

 

                                  

                                    이번이 아니면 언제 다시 이곳을 찾을지 장담할수 없어

                                    발도장이라도 찍자는 심정으로 공룡센터에서 내렸다.

                                    하루방을 내려놓고 버스는 우음도를 향해 곧장 떠났다.

 

 

 

 

                                    공룡알서식지 관람은 오전10시~오후5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세세한 관람은 하지않고 입구에서 휙 한번 둘러보며 눈팅만 했다.

                                     그리고 공룡센터에서 우음도까지 3km 이정표를 확인하고 이동한다.

 

 

 

 

 

 

                                    아스팔트길이 지루할만도 한데

                                    드넓은 광야에 시선을 두리번 거리다보니 금새 우음도에 들어간다.

                                    (한국의 세렝게티라는 말이 어울릴만하다 했다.)

 

 

 

 

 

 

 

 

 

                                    군데군데 개발이 시작되고 있다.

 

 

 

 

 

                                    예복을 입고 사진을 담는 예비신랑신부의 모습도 보인다.

 

 

 

 

 

 

 

                                    송산그린시티전망대 입구를 지나 섬 깊숙히 들어가 본다.

                                    아직 이른 시간이라 벌써 텐트를 칠수도 없어 시간 때우기.

 

 

 

 

 

 

 

                                    쉼터정자가 있는데 웬지 음습한 느낌.

 

 

 

 

 

 

                                    이 바위에서 사진찍기하며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

 

 

 

 

 

 

 

 

 

 

 

 

                                   송산그린시티전망대로 오르는길에 빈집들이 보인다.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송산그린시티 개발을 위해 매입하는 과정에서

                                   집을 팔고 떠나는 주민들일것이다.

 

 

 

 

 

                                   저 아래에는 아직 몇몇 세대는 살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폐교된 고정초등하교 우음분교장 터.

 

 

 

 

 

                                   송산그린시티전망대.

                                   무료라는데 올라가보지는 안했고 입구에서 구경만하고 나왔다.

 

 

 

 

 

 

                                   해가 넘어가려는 순간 집지을 장소를 찾아 들어간다.

                                   폭죽으로 화재사고가 났던 곳.

 

 

 

 

                                    그곳 왕따나무 아래 집을 지었다.(우음도 백패커들 사이에 전해지는 왕따나무는 아닐것이다.)

 

 

 

 

 

 

 

 

 

                                    그렇게 개폼 잡고 있는데 주위가 어스룩해지며

                                    저 멀리 도시에서 하나 둘 불빛이 밝혀진다.

 

 

 

 

 

 

 

 

                                    이런저런 생각에 잠못이루다 날이 밝아오고

                                    서둘러 주변을 정리한다.

 

 

 

 

                                   정리를 마치고 시간을 보니 7시30분이 채 되지않았다.

                                    우음도에서 9시45분에 출발하는 버스가 있으니 아직도 2시간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

                                    가다가 들어오는 버스가 있으면 가까운 정류장에서 기다렸다 타면 될것이고.

                                    그렇게 50분 정도를 걸어 나가니 고정(고잔) 마을 버스정류장에 도착했다.

                                    핸펀에 저장했던 시간표를 확인해보니 8시 40분차가 이곳에서 회차해 나간다.

                                   10여분을 기다렸다 들어온 버스를 타고 사강으로 나간다.

                                    어제 3시간 이상을 오늘 아침에도 1시간여를 발품 팔며 싸돌아다녔기에 캠핑 아닌 백패킹이라 칭하고 싶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우음도는 절대가지 마세요..흡혈진드기와 각종 해충과 독충 뱀이 나오는 관리의 사각지대..애완견과 산책이라도 하게되면 살인진드기 치료에 수백만원 깨집니다..
대간때 진드기한테 물려봤어요
이곳에도 있다니 정보 감사합니다.이젠 갈일이 없겠지만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