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쌤 컴교실

가슴이 따뜻한 사람들의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00세 시대! 몽중루님 소백산 둘레길 완주 축하드립니다.

댓글 1

9 몽중루님작품과 산행기

2022. 4. 12.

몽중루의 소백산 자락길 기행. 제11.12자락 <사그레이-자석리-배점> 걷기

 

100세 시대!  몽중루님 소백산 둘레길 완주 축하드립니다.
몽중루의 소백산 자락길 기행, 12자락 소백산 둘레길 완주하며
희망의 봄!  봄이오는 소리
세상에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영원한 청춘 열정이 있다면 언제나 청춘이다, 
2022년 임인년 봄에도 할 수 있다!
다시 청춘으로 돌아가는 산행 이야기
100세 시대!  산행 몽중루님 할 수 있다! 

 

       1. 화류 쟁춘의 소백산 제11, 12 자락길

 

        부석지(浮石池) 댐이 산협을 막고 있는 사그레이 마을에는 갖은 봄꽃들이 한창 피고 있었다.  산골의 늦은 봄이 아쉬운

        듯 매화와 개나리가 뒤늦게 한창이고,  유록(柳綠) 살가운 산록엔 진달래가 흐드러졌는데,  산골마다 펼쳐져 있는 사과

        밭엔 사과나무 가지마다 연초록 잎들이 다투어 피고 있었다. 4월 9일 아침 10시, 낙화암천이 흐르는 영주시 부석면 소

        천5리 풍경이다. 열두 자락길을 열 구간으로 나누어 완주하려니 지난 구간에 이어 이번에도 트레일이 16km로 비교적

        길다.  사그레이 사과 밭길을 돌아 양지마을을, 독수리 고개를 넘어 원통골 마을을, 다시 산자락을 에돌아 단산면 옥대

        리 단산저수지를 찾았다. 백두대간 고치령에서 발원한 사천을 막은 단산지는 양쪽 산협을 끌어안고 넓게 자리하고 있

        었다.  단산지(丹山池)의 수변길은 영주 단산면과 고치령을 넘어 단양 의풍을 잇는 지방도인 영단로가 지난다.  수변길

        을 따라 사천을 거슬러 좌석리, 도화동을 찾았다.  제11자락길 날머리이자 제12자락 들머리가 되는 마을 괴목 쉼터 옆

        에는 소백산 둘레길 방문자 쉼터가 있다.

 

        앉은 바위 마을이라는 뜻의 좌석리(坐石里)는 마을 중간의 논에 앉은 큰 바위에서 유래된 것으로, 바위 위쪽은 상좌석

        리 그 아래쪽은 하좌석리이다.  하좌석 도화동에서 사천 상류로 이어지는 고치령길(영단로)을 버리고  소백산 열두 자

        락길 중 마지막 구간에 들어섰다.  자작재로 오르는 자리매재골은 완만하면서도 깊었다.  생강나무, 진달래 꽃 간간이

        핀 오솔길은 쉼 없이 지절대는 개울 물소리가 있어  외롭지 않았다.  재 넘어 이어지는 산골은 단곡 3리 두레골,  장안

        사가 있고 절 아래 개울가에 두레골 서낭당이 있다.  단종(端宗) 복위를 도모하던 금성대군(錦城大君)의 신을 모신  서

        낭당으로 본래 순흥 남부 북바위 근처에 있던 것을 120년 전 이곳으로 옮겨왔다 전한다.  두레골에서 만난  마을 사람

        이 전하는 말에 의하면 이곳에는 사약을 받고 절명할 때 흘린 금성대군의 토혈(吐血)이 묻은 바위가 보존되어 있다 하

        는데 출입문이 닫혀 50보 밖에서만 보고 돌아섰다.  장안사를 뒤로하고 두여골로 들어서서  12자락 마지막 고개인 점

        마 재를 넘었다. 단산면과 순흥면 경계의 표고 600여 m에 이르는 고갯길은 먼길 걸은 발길을 더 무겁게 하였다. 점마

        재를 에돌아 내려서며 순흥지쪽으로 내려다보는 덕현리 산협은 소백산 여느 산록과 마찬가지로 온통 사과밭이다.  사

        과밭마다의 사과나무들의 수형(樹形))이 천편일률적으로 똑같은 모양에서는  부농을 꿈꾸는  농부들의 손길의 흔적들

        을 엿볼 수 있게 하였다. 비보림까지 갖춘 덕평리 서낭당을 보며 부촌의 여유를 느껴보며 소백산 둘레길 한 바퀴 완주

        의 마지막 날머리 지점인 순흥면 배점리 죽계천 선비길을 찾았다. 일찍이 유배 온 금성대군이 걷던 길, 소수서원을 세

        운 주세붕 선생이,  서원 최초의 사액(賜額)을 받아 낸 퇴계 이황 선생이,  그 외에도 서원을 찾던 많은 옛 명사들이 걷

        던 선비길이다.  초암사 금당반석에서 부터 시작되는 죽계 구곡(竹溪九曲)의 제9곡인 이화동 아래에는 소백산 자락길

        안내소가 길손을 맞고, 계곡을 거슬러 멀리엔 소백산 비로봉이 하늘 높이서 굽어보고 있었다.

 

 

        2. 소백산 열두 자락, 소백산 둘레길을 완주하며-

 

        소백산은 태백산과 함께 백두대간의 중추를 이루는 산이다.  대저 명산들이 그러하듯 이 산도 한 바퀴 둘레길이 있다.  

        바로 소백산 열두 자락길이다. 총 143km에 이르는 길은 제1자락 들머리인 영주 죽계천 소수서원을 시작해 죽계 구곡,

        죽령,  온달산성,  베틀재, 양백 간 백두대간 늦은목이를 잇는 산록을 따라 경북 영주시와 충북 단양군, 강원도 영월군,

        봉화군 등 3도 4개 시군을 차례로 이어며 마지막 12자락 길은 다시 죽계천으로 돌아온다.  태산을 찾아 올라  명산의

        빼어난 기상을 흠모해 호연지기(浩然之氣)를 기르는 것도  즐겁지만, 그 산의 산록을 따라 한 바퀴 에돌아  걸으며 산

        이 품은 곳곳의 승지와 명소들을 살펴보는 건 더욱 감격스럽게 한다.  소백산 열두 자락 둘레길은 특히 더 그렇다. 소

        백산은 영남의 진산(鎭山)이라 불릴 만큼 드높아 웅장한 기상이 뛰어나고, 그 둘레길은 문화 생태 탐방로의 전형을 보

        여 준다.  죽계 동천 선비길이, 죽령 옛길이, 구산 팔문(九山八門) 비경 길이,  의풍 십승지 길이, 영동과 영서를 넘나드

        는 백두대간 보부상 길이 있고,  초암사, 비로사, 희방사, 구인사, 부석사로 대표되는 유명 사찰이  산협과 산록에 산재

        해 있다. 지난 주말, 소백산 열두 번째 자락 길을 끝으로 360리 소백산 들레길을 완주하고 왔다. 지난해 11월 27일, 제

         1 자락길을 시작으로 격주간으로 찾은 지 5개월 만이었다. 

                                                                                                                                    촬영, 2022, 04, 09.

 

      ▼ 영주 부석면 소천 5리, 부석저수지 아래 '사그레이' 마을 들머리

 

 

  ▼11.12코스= 사그레이-당산지-자석리-자작재-두레골 장안사-두여골-점마-덕현리-배점리 괴목정

 

 

   ▼ 사그레이 마을과 부석저수지 댐

 

 

   ▼ 단산면 노곡리 마을 

 

 

   ▼영주 단산면 노곡 2리, 양지마을 쉼터

 

 

   ▼ 양지마을

 

 

   ▼ 원통 마을로 가는 독수리 고갯길

 

   ▼ 독수리 고갯길 

 

 

   ▼ 단산면 옥대리, 원통골 마을

 

 

   ▼ 흰민들레 / 외래종 노랑 민들레와 달리 오늘날은 아주 보기 힘든 토종 민들레.

 

 

   ▼ 살아있는 화석 식물, 쇠뜨기

 

 

   ▼ 원통골에서 단산저수지로 넘어가는 산자락 길/ 과수원 뒷길

 

 

 

 

 

   ▼ 단산저수지

 

 

   ▼단산저수지 수변길 - 1

 

 

   ▼단산저수지 수변길 - 2

 

 

   ▼ 단산면 좌석리 동구 밖 마을 표지석

 

 

   ▼단산면 좌석리 

 

 

   ▼좌석리 도화동 쉼터와 고치령 가는 길

 

 

   ▼도화동 유래

 

 

   ▼ 도화동 사천과 고치령 가는 길 입구 - 1

 

 

   ▼ 고치령 가는 사천 계곡 - 2

 

 

   ▼ 하좌석리와 자작재 가는 길

 

 

   ▼ 하좌석에서 본  도화동 

 

 

   

 

 

   ▼ 하자석 자작재 가는 들머리

 

 

   ▼ 자작재 가는 자리매재골 산협

 

 

   ▼ 자작재

 

 

   ▼생강나무 꽃 핀 자작재 길

 

 

   ▼ 단곡3리, 두레골 마을

 

 

   ▼ 두레골에서 만난 국립공원 직원과 산불감시원

 

 

   ▼ 두레골 서낭당 / 금성대군이 사약받아 죽을 때 토한 피 묻은 혈암(血岩)이 있는 곳

 

 

 

 

 

   ▼ 두레골 장안사

 

 

  ▼ 점마 재로 가는 두여골 입구

 

 

   ▼점마재(?) / 영주 단산면과 순흥면 경계

 

 

   ▼ 점마재의 돌배 농장

 

 

  ▼ 점마재 솔숲길

 

 

   ▼ 순흥면 덕현리, '점마' 마을 자락길 안내도

 

 

   ▼ '점마' 마을에서 본 덕현리 산협

 

 

   ▼ 덕현리 노인회관

 

 

   ▼ 덕현리 서낭당

 

 

   ▼ 덕현리 동구 밖 사과농원

 

 

   ▼ 순흥면 배점리 배점 분교 주변

 

 

   ▼순흥면 배점리 죽계천 죽계구곡 입구

 

 

   ▼죽계천 순흥저수지

 

 

   ▼배점리 괴목정과 배순 정려각

 

 

    ▼죽계 구곡 소백산 자락길 사무소

 

몽중루님! 
소백산 둘레길 완주 축하드립니다.
세상에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100세 시대!  
산행 몽중루님 할 수 있다!  
다시 청춘으로 돌아가는 산행 이야기~ 
2022년 힘차게 응원합니다~~

 

 

https://jinjuc.tistory.com/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