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정은 참수하자" vs. 전문가 "北 보복있을 것"

댓글 0

☞정치인 사진

2017. 9. 5.

 

원유철, 김성원 의원 등 자유한국당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의원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의원들이 4일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북한의 핵 독점시대 대한민국의 활로는?'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2017.09.04.

북한이 6차 핵실험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장착할 수소폭탄 실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하는 등 도발 강도를 높이자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제거해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을 제거해도 북한 체제가 붕괴되기 어렵고 참수작전이 성공한다 해도 북한의 보복이 있을 수 있어 쉽게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4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북한의 핵 독점시대, 대한민국의 활로는?'이란 주제로 열린 한국당 의원모임 핵포럼 6차 세미나에서 김성찬 의원은 "전술핵이든 핵무장이든 이게 되겠나. 결국 우리는 핵을 보유하거나 미국과 북한간 협상으로 한반도 공산화를 지켜보거나 김정은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명령만 내리면 북한 시설을 타격한다"며 "우리 잠수함이 원산 앞바다까지 갈 수 있다. 그런데 결심을 안하니까 못하는 것"이라고 말해 선제타격 필요성까지 강조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하나된 마음이 아닌데 어떻게 (대통령이) 결심하겠나"라며 "김정은을 제거하고 핵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데 하나된 마음이 안된다. 그게 안되면 공산화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 외에도 이날 포럼에 참석한 일부 인사들도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과 김정은 참수작전을 언급했다.

제1야당인 한국당 의원들이 직접 김정은 참수를 언급하면서 북핵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적극 부각시키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초청강사로 나선 전성훈 아산정책연구원은 "참수작전은 함부로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라고 잘라말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을 역임한 전 연구원은 "대안이 없으면 김정은을 참수하겠다는 것인데 북한 지도부를 제거한다고 북한이 혼란에 휩싸이고 붕괴될 것이란 생각들이 있지만 저는 그렇게 안 본다"고 강조했다.

전 연구원은 "북한은 김일성 급사와 김정일 병사, 90년대 초반 기아사태 등의 3차례 급변사태를 겪었지만 넘겼다. 그만큼 체제 내구성을 쉽게 보면 안된다"며 "아마 참수작전에 성공해도 반드시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