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태평양사령관 "주한 미군 철수하면 김정은 춤출 것"

댓글 0

외국 군 소식

2018. 3. 16.

 

 

해리 해리스(사진)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15일(현지시간) 주한 미군이 한국에서 철수하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승리의 춤을 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2018-03-16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 미군 철수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미주리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 연설을 통해 한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주한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위협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우리가 한국, 일본과의 동맹을 파기한다면 그(김정은)는 행복한 사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시설을 선제 타격하는 ‘코피 전략’에 대해 “우리는 코피 전략을 세워놓고 있지 않으며, 모든 것을 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북한과 무력충돌이 발생하면 전면전이 벌어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그러한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해리스 사령관은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우리가 그 정상회담을 연다면 그것이 어디로 갈지 두고 봐야 할 것이고, 결과가 너무 낙관적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를 어떻게 예측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눈을 크게 뜨고 경계하면서 이것(회담 준비)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 국방부의 데이나 화이트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주한 미군 철수 논란에 대해 “워싱턴과 서울 사이에는 틈이 없고, 우리는 그들(한국)을 계속 지원하고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또 “우리와 한국의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견고하다”며 주한 미군 철수 가능성을 일축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한 관계자는 언론에 “대통령이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것을 시사한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