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무공훈장]최종봉 공군소령

댓글 0

☞대한민국 무공훈장

2018. 3. 30.

 

                                              

                                                                             4월의 호국인물 최종봉 공군소령[전쟁기념관 제공]

 

4월의 호국인물에 6·25전쟁 당시 공군 조종사로 맹활약하다 전사한 최종봉(1926.11.20∼1951.4.16) 소령을 선정했다고 30일 전쟁기념관이 밝혔다.2018. 03. 30 

최 소령은 1926년 11월 경북 청도면에서 태어나 1949년 육군항공사령부 조종하사관으로 입대한 후 1950년 4월 공군 소위로 임관했다.

최 소위는 6·25전쟁이 발발하자 L-4 연락기 조종사로 복무하며 정찰, 전단살포, 지휘관과 부상병 수송, 연락기에 무게 30파운드(약 14㎏) 폭탄과 수류탄을 싣고 출격해 남하하는 북한군을 공격해 공을 세웠다.

특히 국군이 낙동강까지 후퇴했을 당시 65차례의 정찰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 국군과 유엔군이 방어선을 사수하고 반격을 준비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1950년 9월 대한민국 공군은 인천상륙작전으로 평양의 미림비행장까지 진출하면서 일부 작전요원과 비행장 확보 인원을 대전기지에 잔류시켰는데, 그 기간에 최 소령은 한국 조종사 9명과 함께 F-51D 전투기로 1차 기종 전환훈련을 수료한 후 제11전투비행중대로 편성됐다.

이듬해 3월 백구부대 활동 당시 최 소령은 딘 헤스 중령과 F-51D 전투기를 타고 평강지역을 시작으로 북한의 주요 보급로를 차단했으며, 보급품집적소와 차량·군용시설 등을 파괴하는 등의 전과를 올렸다.

하지만 4월 16일 이세영 대위, 조지 메케프 대위, 제임스 길스파이 중위와 이천지구에서 적의 후방보급로 차단을 위해 출격 임무를 수행하던 중 지상포화에 피탄되어 장렬히 전사했다.

정부는 고인의 전공을 기리어 1951년 1계급 특진과 을지무공훈장을 추서했다.

전쟁기념관은 4월 5일 오후 2시 호국추모실에서 유가족 및 공군 주요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고인을 추모하는 현양행사를 거행한다.

김용호 기자 < yhkim@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